살면서 조금의 여유가 생기면 하는 것이 바로 건강검진이다. 사실 건강검진은 우리의 엔진인 심장, 그리고 기타 장기들을 정기적으로 점검해서 이상징후를 조기에 발견/치료하는 정상적인 일상으로 받아 들여야 하건만 경제적 여유가 없는 많은 서민들은 이 기본적인 의료행위인 건강검진조차 받지 못하고 병이 악화되서야, 참다 참다가 병원을 찾아 안타까움을 주는 사례가 빈번하다.

그렇고 보면 삶은 참 불공평하지. 가진 자는 건강관리 잘해서 건강히 오래 살고, 그렇지 못한 자는 삶도 짧고 건강하지 못할 확율도 높다.

본론으로 돌아가서 대장내시경 후기로 돌아가 보자. 건강검진 중 젊은 이들은 잘 안하고 40세 이상의 중년 또는 장이 좋지 않아 정기적으로 예후를 살펴야 하는 이들이 하는 것이 대장내시경이다. 검진시 극한의 고통을 주는 무수면 위내시경과 비교해 대장내시경은 거의 수면으로 하기 때문에 검진시간의 고통은 없다. 하지만 전날부터 먹어야 하는 약물은 잊을 수 없는 새로운 고통이었다.

 

 

약물은 검사 전날 밤 9시부터 복용해야 한다. 아래의 시간처럼 맞춰서 순차적으로 500밀리씩 총 1,500ml를 먹어야 한다. 이 약물이 맥주라면 앉은 자리에서 3,000cc도 먹겠는데 맛이 상한 비타민맛 물이라 먹을 때 좀 그렇다....먹기만 하면 다가 아니다. 이 약물은 본인의 장 내 분비물을 깨끗하게 비워 대장내시경이 체내에 들어갔을 때 시야를 확보할 목적이기 때문에 복용 후 신호가 오면 화장실로 직행해야 한다. 지침서대로 밤 10시 전후로 전날 복용할 약물을 먹고 일상생활을 하다가 화장실을 들락거리다가 하면 시간은 벌써 12시다. 다음날 새벽에 검진을 위해 자야지 하고 그냥 자면 좋겠지만 잠을 자기에는 속에서 부글부글 끓어 잠을 청할 수 없다. 화장실에 앉자 졸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 그렇게 잠을 잔건지, 만건지 하다 보면 새벽 5시간 된다.

2차 약물복용의 시간이다. 또 1,500cc의 생맥.....아니 약물을 먹어야 한다.

이거 먹고 이제 건강검진을 예약한 병원으로 이동하면 된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바로 이동시간동안 화장실을 참아야 한다는 점이다. 가다가 긴급으로 신호가 올시 어디서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계획해야 봉변을 막을 수 있다. 잠못자는 건 그렇다 쳐도 여기서 방심했다간 인생의 오욕을 남길 수 있으므로 철저히 계획하자.

 

여기까지 잘 버티고 병원에 도착했다면 이제 한숨 돌릴 수 있다. 이제 대장내시경의 고통은 끝났기 때문이다. 수면으로 들어 가면 끝이다. 고통은 없다. 수면에서 깨어나면 그냥 샤워하고 나오면 된다.

 

주의할 점을 정리하면

1. 오후검진은 어려울 듯 하다. 새벽검진시간이 좋다. 잠 못자고 새벽에 가서 깔끔하게 검진받고 하루종일 쉬자.

2. 비싼 돈 들여서 하는 대장내시경인 만큼 지침서대로 약물을 다 복용하자.

3. 새벽에 집-병원까지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어떻게 대처할지 동선, 화장실 위치를 철저하게 계획하자.

4. 기타 아래 주의사항을 지키자.

 

오늘은 포스팅 주제가 딱히 없이 조금 거북할 수도 있는 '대장내시경' 후기를 썼다.

 

아래 포스팅은 건강검진 후기이다.

2015/11/30 - [우리동네 이야기] - 삼성병원 건진센터 건강검진 후기(항목 비용 등)

 

공감은 좋은 것이여~

 



Comments

  1. Bliss :) 2017.07.18 12:5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고생하셨겠어요. 근데...빈말 위로 안해드리고 싶은데 생각해보니 저는 대장내시경을 받아본 적이 없...@.@ 위염 때문에 고생할 때에도 위내시경도 무섭다고 하두 칭얼거려서 아빠가 아시는 분께 부탁해 X-ray로 위 검사해주셨거든요...ㅎㅎㅎ 그러고보면 한국 의료 서비스와 건강검진 시스템이 참 좋은 것 같아요. 이상하게 요근래 아랫배 쪽이 당기는 느낌이길래...자궁경부암 검사 받아보고 싶다고 패밀리 닥터에게 말했더니 3년에 한 번인데 받고 싶어도 아직 1년 남았어요...이러더라구요......근데 나 2달 동안 느낌이 별로인데 다른 대책 없어요? 그랬더니 피검사 작년에 안했는데 한번 할래요? 원하면 검사 요청서 써주고요? 이러더라구요? - -;; 무료 의료 복지 시스템이라 그런지 응급실 갈 정도로 아파야 대책을 세워주고, 패밀리 닥터 말고 전문의에게 진료 한 번 받으려면 몇 달을 기다려야 하네요. 늘 운동을 즐기시고 체중관리 또한 하신듯해(?)ㅎㅎ 검사 결과가 잘 나와주리라 믿네요. 쓰다보니...수다가 되었네요ㅎ 남은 여름도 건강하게 보내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7.19 08:3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부자들은 위내시경 할때 알약내시경을 삼켜서 고통이 없다고 들었습니다. 내시경 할때마다 무수면으로 하는데 매년 삶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순간이며, 그 또한 즐긴답니다..ㅋㅋㅋ

      강골이 약골이라고 저도 이곳 저곳 아픈 곳이 있어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