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칼 뺀다…조선·해운 통폐합 논의

조선/해운 산업이 많이 어렵다. 결국 정부가 손을 대는 상황. 조선업은 사업간 강점을 찾아 사업간 통폐합을 하여 경쟁력을 높이고, 해운은 업체간 통폐합이 유력해 보인다. 그 과정에서 상당한 내홍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급기야 야권에서 정세를 뒤업을 승부수로 '구조조정'을 꺼내 들었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실기업 정리/정돈을 하자는데 아무런 방어장치 없이 거리에 내몰릴 힘없는(그들 시각에서는 능력없는....) 서민들이 걱정이다.

 

'고액연봉' 한전 임원에 이성한·조전혁 선임..낙하산 논란

새삼스럽게 낙하산을 논하다니.....정부기관(공무원)-산하기관 간 낙하산이 뭐 하루이틀 일인가? 그 험난한 세월호의 역풍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는데...여야 모두 어느 정권이 들어서건 산하 공공기관 낙하산은 뿌리 뽑지 못할 것이다. 낙하산 가려고 정권에 충신이 되고, 그러려고 권력을 잡고, 그러려고 공부 열심히 하는 것 아니겠는가? 아닌가? 이건 잘못된건가?

 

 

['어버이연합 게이트']판사 집 주소까지 알아내 기습 시위..외부 도움 없인 힘들어

보수단체의 대표주자인 어버이연합이 연일 언론에 조명되며 그들의 자금력, 정보력의 배후를 찾고 있다. 여러가지 측면에서 그동안 감춰진 것은 보수진영이 집권한 까닭이 아닐까 한다. 선거후 밀려드는 그간의 억압된 반보수, 반권력의 영향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것이 바로 '비정상의 정상화'가 아니던가? 정의란 무엇인가? 힘의 논리로 내리는 정의가 아닌 진짜 정의를 내릴 때이다.

 

[수도권 심야 교통 톡톡]눈물 젖은 1만원 지폐, '야행'을 택한 사람들

동아일보 대학생 인턴기자가 밤에 택시나 지하철, 버스를 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준 기사다. 주로 서민들의 이야기라 그런지 재미있고, 공감도 갔다. 눈에 띄는 교통수단은 바로 '카카오택시'와 '심야버스'. 전에는 12시가 넘은 시간에 집에 귀가하려면 오직 택시를 타야 했는데 지금은 콜택시와 심야버스가 등장해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있다.

 

전두환 “광주 발포 명령 안했다”

 

사진출처 : 한국일보

당시 대통령이 발포명령을 내리지 않았고 국방장관이 자위권을 발동하니 계엄군이 알아서 발포했다는 주장이며, 이와 같은 내용은 이미 20년 전 재판에서 판결받은 사안이라고 함. 그 말은 믿겠으나, 그 진실은 저 넘어에 있겠지.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