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권 대학생들의 주거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다. 부족한 기숙사, 대학 주변 비싼 원룸 월세 때문에 대안으로 떠오른 민자기숙사의 경우 월세가 원룸보다 더 비싸 당초의 건립취지가 변질되었다는 지적이다. 민자기숙사는 대학의 자금으로 짓는 것이 아닌 민간자본을 유치하기 때문에 사업성, 수익성이 있어야 추진하게 된다. 현재 연세대 제중학사, 법현학사 등 기숙사의 경우 한화건설 등 민간투자사들이 수익성을 고려하여 650억원을 투자했다. 20~30년 간 공사비와 이익을 분할상환받는 구조이기 때문에 기숙사 영업을 하면서 돈을 벌어야 투자자가 손해를 안보는 구조인 것이다. 그래서 민간기숙사는 이용료가 높을 수밖에 없다.

 

 

 연대 민간기숙사의 경우 1인실이 66만원 수준이다. 이렇게 되면 부모의 경제력으로 편한 기숙사를 이용할 수 있고, 경제력이 없으면 등하교가 불편하고 시간도 많이 걸리는 학교와 떨어진 곳으로 주거지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대학이 직접 운영하는 기숙사비는 가톨릭대 3캠퍼스(641만원), 연세대(629만원), 건국대(585만원)이고 하위 3곳은 성균관대(404만원), 한양대 에리카캠퍼스(406만원), 아주대(410만원) 수준이다.

 대학가 주변 원룸의 경우도 만만치 않다. 건국대 인근 원룸 시세는 16~19제곱미터(5평 내외)가 보증금 천만원에 월세 50만원 수준이다. 23제곱미터(7평)는 월세가 60만원이다. 월세 30~40만원 짜리는 반지하에 위치하고 있다. 등록금은 일년에 천만원 + 600만원(월세 50만원*12월) + 744만원(밥값/술값 2만원*31일*12개월) = 2,344만원이다. 쇼핑, 교통비, 통신비, 수도광열비 등은 제외한 금액이다. 아버지의 연봉이 얼마여야 이 비용이 부담스럽지 않을까? 이런 현실에서 자식을 낳고 싶을까? 돈 없는 부모의 자식은 서울유학을 못보내고 부모와 함께 거주할 수 있는 지근거리의 대학을 보낸다. 경제적인 이유로 기회를 박탈당하게 되는 것이다. 돈 없으면 기회조차 없는 세상이 바로 자본주의의 어두운 그늘이다.

 지자체의 경우 룸쉐어링, 홈쉐어링을 시도한 경우도 있다. 어르신과 대학생이 함께하는 공유주거의 개념이다. 2명이 함께 하기 때문에 월세는 당연히 싸다. 하지만 초기 정책적인 홍보에도 불구하고 이 제도는 모르는 할머니와 대학생의 세대차이를 이겨내지 못해 실패한 것 같다.

 이런 가운데 대학측이나 공공기관에서 기숙사를 짓는데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대학 주변 원룸 임대업자는 공실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다. 자녀의 상아탑이 부모에게는 등골탑으로 느껴지는 방값, 등록금 등등 경제구조의 기로 속에 놓여 있다.

 민간에서는 원룸보다는 싼 룸메, 하메(하우스메이트)가 인기다. 투룸 또는 쓰리룸의 빌라 또는 다세대주택, 빌라에서 방을 따로 하나씩 쓰고 거실, 화장실 등 공용공간은 쉐어하는 개념이다. 일종의 하숙집 개념으로도 볼 수 있다. 역세권 집의 경우 방 하나 쉐어하는데 월 35만원 수준이다. 보증금은 100만원 정도 수준이다. 알아 보면 더 싼 집도 있다. 하지만 싼 집은 싼 이유가 있는 법. 예를 들어 친구나 지인 초대 금지, 3개인 집에 3명이 쉐어한다는 문제 등이다.

[출처 : 피터팬의 좋은 방 구하기 카페]

 건대 앞 원룸텔/고시텔 시세는 어떤 줄 아는가? 복도 쪽으로 창이 있는 방은 현금가 40만원, 외창은 45만원이다. 라면, , 김치 등은 무료이긴 하오나 이틀 정도 굶어야 먹고 싶은 욕구가 생길 정도로 질이 극악이다. 그런데도 남는 방이 없었다.

 대학생은 공부하기 위해 방을 얻는데도 이정도 수준이다. 정 경제여건이 안되면 학업을 포기할 수 있다. 하지만 삶을 위해 방을 얻는데 여건이 안된다면, 그런 사람들은 인생을 포기해야 하는가? 월세 몇 십만원이 없어 가족과 함께 살 수 없는 사람들, 찜질방에서 주거를 해결하는 사람들은 어찌 살아야 하는가? 북한인권 운운하기 전에 우리나라 주거복지의 현실을 정확히 보고 주거인권을 찾아 주는 것이 우리의 할 일이다. 정부와 우리사회가 해야 할 일이다.

 

이 글을 읽는 분 중에 혹시 학숙정보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 아래 포스팅을 남겨 본다.

2016/08/01 - [도시와 주택] - 광주전남 대학생의 저렴한 기숙사-남도학숙 비용, 자격, 위치

 

 



Comments

  1. 베짱이 2017.02.25 00:0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이래저래 점점 공부하기 어려워지네요. ㅠ..ㅠ

    • 레오나르토드 2017.02.28 09:0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대학을 꼭 나와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학을 나오면 오히려 그런 쪽의 직장에 얽매이게 되어 멋진 기회를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2. Bliss :) 2017.02.25 03:5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정말 해결해야할 숙제가 너무 많죠. 여기 기숙사비도 무시무시합니다. 저도 부모님이 집 떠나서 대학 못 보내다고 아예 원서를 집 근처 대학으로 딱 2개만 써주셨죠ㅠ 그게 두고두고 후회가 된다 싶었는데.....여기 와서 오래 살면서 한국을 자주 못 다니니...어찌 보면 좋았던 것 같기도 해요. 최소한의 의식주를 최대한 보장해주는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재외투표도 가능하다고 어제 발표 났더라구요~ 그 어느 때보다도 투표의 힘이 발휘되는 조기? 대선이 되었음 좋겠어요. 가족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2.28 09:0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공부를 잘 하셨으니 그럴법도 하죠. 당시에는 얼마나 속상하셨겠어요. 하지만 시간이 이만큼 흐른 뒤에 보니 그게 다 추억으로 느껴 지시니 다행입니다.

      저는 마음이 불안하여 공부가 잘 안되더라구요. 공부머리도 없는 듯 하고...ㅎㅎㅎ

  3. 평강줌마 2017.03.05 14:1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지녀 1명을 대학 보내는데 어마어마하네요. 자녀 2명을 대학 보내는데 2억 정도 든다고 생각해야겠네요. 허걱 엄마, 아빠의 등골이 휘겠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일요일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3.07 07:4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수도권에서 자녀를 대학까지 진학시키려면 1억5천은 드는 것으로 알고 있어용. 둘이면 3억이죠. 반대로 생각해 보면 자녀는 그만큼 보배인 거죠~~

      평생 모아 3억짜리 집보단 두명의 장성한 자녀가 더 뿌듯하고 보람 있을 듯 해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