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카카오프렌즈샵을 지나던 길에 길게 늘어선 줄을 보게 되었다. 뭐지? 아.....샵을 들어가기 위한 대기줄이 그렇게 길었던 것이다. '캐릭터샵이 웬 인기람??'이라고 속으로 생각했지만 역시나 세상은 내가 관심 없으면 모두가 관심이 없을 꺼라는 편협된 사고로 살면 안되겠다는 깨달음을 일깨워 준 단편이었다.

물론 그날 그 대기줄 대열에 합류하지는 않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이태원에 있는 카카오프렌즈샵의 대항마 라인프렌즈 스토어를 방문했다. 이태원 데이트 코스로 손색이 없는 라인샵이었다. 물건은 안사도 되는데 거길 가게 되면 사고픈 유혹을 뿌리칠 수 없다. 너무너무 이쁘고 아기자기 하기 때문이다. 꼭대기층에 있는 카페에는 라인캐릭터로 무장한 맛있는 간식을 팔고 있어 이 또한 안사 먹을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게 된다. 그래서 그 비싼 이태원에 라인빌딩을 세운 게 아닐까? 그렇게 해야 투자비를 회수하지 않을까.

 

라인프랜즈는 연인끼리, 가족끼리 방문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혼자도 괜찮긴 할듯 하지만 혼자여서 어색한 곳 중 하나가 이곳이다. 다들 얼굴 표정은 캐릭터가 주는 유쾌함으로 인해 밝아 보인다.

 

샵 내의 모든 물건들은 라인프렌즈를 캐릭터화한 것들이다.

심지어 먹는 것까지.....

 

라인샵은 총 3개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1층은 장난감, 완구, 신상품

2층은 옷, 생활용품

 

 

3층은 음료와 간식을 먹을 수 있는 카페로 구성되어 있다.

 

모든 물건에 라인이라는 고급캐릭터가 녹아들어 있어 좀 비싼 편이다.

 

과거에는 온라인캐릭터가 오프라인에 나온다는 것이 조금 어색하기도 했지만

라인, 카카오가 용기를 내어 세상 밖으로 나왔고 인기도 누리는 듯 하다.

 

사진에서 느끼시겠지만 스토어 곳곳이 사진찍기 좋은 장소로 가득차 있다.

심지어 계단에도 캐릭터 풍선이 이쁘게 장식되어 있다.

 

이곳은 과히 라인공화국인 셈이다.

건물을 통채로 캐릭터화한 전형적인 케이스라 할 수 있다.

 

벽면 디자인, 광고디자인, 소품 디스플레이 등등 하나하나가 어색한 곳 없이

잘 진열되어 있다.

 

이곳은 옷 파는 곳이다.

다니다 보면 이런 라인 캐릭터의 옷을 입는 이들을 발견하기란 조금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인형들을 지인에게 선물로 준다면 꽤나 괜찮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수 있다.

 

곳곳에 포토존이 있어 따로 라인샵을 홍보하지 않아도 될만큼

방문객들이 홍보를 해주니 좋을듯

 

아래는 디피되어 있는 미니어쳐, 요즘말로 피규어를 촬영한 사진이다.

 

라인이 할 수 있는, 아니 네이버가 실물세계에서 지네가 만든 캐릭터로 할 수 있는

최고의 역작들의 공간이 곳곳에서 발견되었다.

거의 라인 박물관 수준이다.

 

3층 라인카페의 가격이다.

거의 음료류는 스타벅스 가격이다.

 

버거 파는 곳도 있다.

공룡 IT기업 네이버가 직영으로 운영하는 햄버거집이다.

 

화장실도 참 재미있게 잘 꾸며놨다.

모든 화장실이 이토록 유쾌한 모습이라면

우리가 우려하는 화장실과는 다른

멋진 유쾌한 화장실로 인식될 것이다.

 

이제 다시 내려가는 길이다.

 

라인프렌즈 스토어는 플레그십이라고 명칭한 스토어가 규모가 좀 큰 곳이고 나머지는 이보단 작은 곳으로 추정한다.

대한민국 번화가 곳곳에 위치해 있다.

재미삼아 한번 방문을 추전드린다.

 

 

 



Comments

  1. 베짱이 2017.05.31 05:0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우왕 어마어마하네요.
    캐릭터 시장이 엄청나네요.

  2. Bliss :) 2017.05.31 06:4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우아~~ 규모가 상당하네요. 둘러만 봐도 한참 걸리겠어요. 곳곳에 보이는 아이디어가 참신해보이네요. 라인프렌즈 카카오프렌즈 모두 세계화되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딸이 카카오 캐릭터 들고 다니니까 베프들이 귀엽다고 재밌다고 좋아하더라구요. 5월 마무리 잘하시구요~ 행복하고 건강한 6월 응원해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