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저녁 혼밥 먹을 일이 있어서 문산 일대를 기웃거리다가

시원한 국밥이 생각나

개업한지 얼마 안된 '신촌설렁탕'이란 곳을 가 봤습니다.

가게 벽면에 요리메뉴가 붙어 있었어요.

여러 분들이 오셔서 소주 한잔 기울이면서 먹을 수 있는 전골요리 등이 있습니다.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었지만 체인점인듯 하더라구요.

신촌에 설렁탕 유명한 집이 있었나 보죠.

 

평일 저녁이었는데 사람들이 좀 있었습니다.

개업장사 정도 되는 듯 했습니다.

일단 사람들은 개업한 집에 대해 호기심을 가지고

한번 들려 보자는 심산이 있으니 말이에요.

 

메뉴판 내 식사는 기본 7천원이었습니다.

문산에서 한끼 식사 7천원이면 조금 쎈 편이죠.

서울시내에서도 7천원이면 이것 저것 맛있는 거 골라 먹을 수 있는걸요.

 

역시 돈은 그 돈을 가진 자가 어떻게, 어디다 쓰냐에 따라

가치가 다르고 만족도 다른듯 해요.

 

이 집의 대표메뉴인 신촌설렁탕을 주문하였습니다.

맛은 그럭저럭....밥량이 적어 공기를 추가로 주문했어요.

 

그래서 결국 8천원짜리 밥을 먹은 거죠.

 

 

8천원짜리 식사 치고는 조금 만족도는 떨어 졌습니다.

개업장사 하면서 공기 정도는 서비스로 주고 해야

다음에 또 찾아오는데 그렇지 못해 아쉬웠어요.

 

이 포스팅은 맛집 포스팅이라기 보다는

어느날 저녁 혼자서 문산에서 밥을 먹은 날을 기억하고 싶어서입니다.

 

그리고 살면서 맛집도 찾아다니고,

어느어느 식당에도 많이 다닐 터인데 그런 수많은 외식을 하면서

요식업에 대한 안목을 키워야 겠다.

직접 요식업을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고객 입장에서의 컨설팅은 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

기록을 남깁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7.18 10:1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개업치고는 반찬도 소박하네요. 설렁탕 맛도 큰 매력이 없었나 보네요. 그래도 건강한 메뉴를 택했으니 든든한 힘이 되어줬었기를 바래봅니다. 새로운 한 주도 기분 좋은 일 가득하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19 07:0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밥 먹을 기회와 식사비용으로 어디서 뭘 먹을지는
      순전히 자신의 판단에 따르는 듯 합니다.

      이번주는 몇번의 외식이 예정되어 있으신가요?
      만족스러운 식사가 되시길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