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기사로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고양 아기사진관 대표, 수억 계약금 챙겨 해외 도주

몇년 전에도 성장앨범을 주로 촬영하는 고양시 대형 사진관 대표가 돈을 들고 튀었는데 또 유사사건이 발생했다.

성장앨범이나 가족사진을 해마다 촬영해 주는 댓가로 몇십만원~백만원 가량의 선금을 받고 튀는 방식으로 피해자가 발생했다. 그리 큰 돈은 아니지만 아끼고 아껴 우리 아가나 가족을 위해 추억의 사진과 액자를 간직하고픈 이들에게 상처를 남기는 사건이 아닐 수 없다.

가급적 선금을 주는 방식의 사진관은 피하는 것이 좋다. 패키지 방식은 저렴한 가격의 유혹 때문에 걸려 들기가 쉽긴 하지만 업체 사정으로 부도가 나거나 사장이 돈을 들고 튀는 등의 불상사가 발생하면 그 피해는 고스라니 계약자 본인이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촬영시마다 일시불로 결제하는 방식이 좋다. 신생 사진관 뿐 아니라 오랜동안 영업한 사진관이라 하더라도 갑자기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서울대생들 "시흥캠 전면 반대..계속 투쟁할 것"

배곧신도시 성패의 핵심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일단 학교측의 추진으로 진행되고 있다. 배곧신도시 내 조성중인 아파트 단지는 열심히 올라가고 있는데 서울대 시흥캠 조성이 철회된다면 이곳의 도시는 거의 앙꼬 없는 찐빵처럼 되고 말 것이다.

'배곧이 곧 서울대캠'으로 홍보를 줄기차게 했으며, 서울대/시흥시/한라 이 삼자의 추진이 지금까지는 성공적이었다.

하지만 서울대생들은 시흥캠을 반기지 않는다. 캠퍼스가 나뉘면 학생간 교류/융합이 떨어질 우려 때문이다. 그리고 관악캠퍼스보다 외곽인 시흥의 위치가 선호지역은 아닌 까닭이다. 이대생들의 움직임처럼 서울대생들의 반대가 심해지면 배곧신도시의 아파트 사업이 큰 도전에 직면할 것이다.

 

'갤노트7 팬' 어디 가겠나..물량 못대도 느긋한 삼성

'팬'을 '펜'으로 잘못 보고 클릭한 기사다. 노트7의 펜이 없어서 펜 없이 판매하나 싶었는데......쓰는 펜이 아니었다. 갤노트 7을 기다리는 팬이었다. 100만원 짜라 물건을 팔면서 느긋한 삼성을 꼬집는 기사였다. 비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노트7은 독보적인 지위에 있다. 경쟁사인 애플이나 LG의 대항마격 스마트폰이 부재한 가운데 출시일이 지났음에도 배송을 기다리는 소비자의 마음은 답답하기만 하다.

개인적으로 갤7에 기대를 한 것이 사실이나 막상 스펙을 보니 그리 놀랄만한 사양이 아니여서 큰 매력을 못느겼다. 노트5의 물량이 좀 풀렸으면 하는 기대를 해 본다.

 

 



Comments

  1. Bliss :) 2016.08.24 13:0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대형 사진관 너무 하더라고요ㅠ.ㅠ 말씀대로 촬영때마다 결제하는 게 좋을 것 같네요. 앗....서울대 시흥캠은 저도 몰랐던 내용이네요. 덕분에 새소식 잘 알고 갑니당^^ 저도 노트7 생각보다 의외여서..다른 폰으로 갈아타려고요ㅎ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8.24 13:5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Bliss님은 먼곳에서도 한국에서 일어나는 시사에 관심이 많으신듯 합니다.
      웬만한 한국 거주인보다 더 한국의 시사에 대해 잘 아시는 듯....

      포스팅 하실 적에는 폰사진으로 올리시나요? 아님 디카 or DSRL?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