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거리 홍대, 상권이 점차 확산되면서 홍대의 임대료 부담에 인근 연남동으로 하나 둘 자리를 이동해 가고 고즈넉한 연남동은 좋은 상품이 되었다. 젊은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각박한 자금으로 화려한 인테리어를 하기에는 부담이라 가성비 높은 독특한 인테리어로 승부한다.

 그래서 연남의 많은 상점들은 동네가 가지고 있던 빈티지 느낌에 독창적인 예술감각이 어울어져 사람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이번에 방문한 연남동 맛집은 태국음식점 소이연남이다.

 

들어가는 길과 첫인상

연남동은 지하철이 없는 동네이다. 그래서 홍대에서 버스를 이용하여 찾아갔다. 760번 버스를 타고 '연희동대우아파트'에서 하차하여 걸어 갔다.

여기는 소이연남은 아닌 다른 곳이다. 평일 저녁 연남동의 흔한 풍경이다. 식당 앞 대기줄의 모습은 군데군데서 목격할 수 있다.

 

 

여기는 오늘의 주인공인 소이연남의 웨이팅 장소, 추운 날씨를 감안하여 비닐천막을 이용해 공간을 만들어 두었다.

 

평일저녁 8시가 넘어 방문했는데도 웨이팅리스트를 작성해야 한다.

내 앞쪽 팀은 7~8팀 정도 되었다. 평일 저녁 8시인데도 말이다.

내돈 내고 밥 먹는데 기다려 먹는게 싫어 웬만하면 줄 안서는 시간, 줄 안서는 장소에서 식사하는 것이 나의 스타일인데 이날은 그냥 기다렸다. 이유가 있어서 였다. 그 이유는 비밀.

 

 

 

내부 인테리어, 분위기 

주방은 웨이팅 장소에서 이렇게 간접적으로 볼수 있다. 나름 소이연남이라는 음식점은 규모가 있다. 주방에서 일하는 사람들, 서빙보는 사람들 테이블수 등에서 중소기업 규모는 된다.

나름 케이터링 체계도 갖췄다. 맥도널드처럼 말이다.

 

음식점에서 맛 다음으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시설물 평가기준은 바로 화장실이다.

화려한 시설이 높은 점수를 받는 것은 아니다.

청결함이 고득점을 받는 중요한 요소이다.

소이연남의 화장실은 청결했다.

테이블과 소스, 주전자 등은 스테인니스 재질로 통일했다.

이국적인 느낌이었다.

 

벽에 칠한 보라색 페인트가 태국 느낌을 갖게 한다.

자칫 잘못하면 촌스러움의 극치를 느끼게 할 수 있는 보라색을 벽색상으로

선택하다니 과감한 도전이 아닐 수 없다.

나름 천정 상부에 벽돌을 보이는 것도 빈티지 태국의 느낌을 살려주는 인테이어라 할수 있다.

그렇지만 조명은 나름 세련된 스팟형으로 세팅했다.

 

진짜 태국이 이랬나 싶을 정도로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한국 속 태국의 음식점은 이런 태국스러운 분위기이다.

소이연남은 연남동에 있어 이런 태국의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지 않나 싶었다.

 

테이블은 4인테이블 기준 10개 조금 넘었다.

한번에 40~50명이 식사 가능한 규모였다.

메뉴와 가격 

인터넷을 참고하면 소이연남의 대표메뉴는 소고기국수와 소이뽀삐아 두개였다. 그래서 그 두 음식을 주문했다.

 

 

태국음식이라고 싸지 않다. 물론 태국에 있는 음식점은 싸겠지만 여긴 한국이지 않은가. '창'이라는 맥주도 만만치 않게 비싼 편이다. 줄서서 먹는데 음식가격이야 말로 쌀 이유가 없다.

 

음식모습과 맛 

양념통 사용법을 구수하게 설명하고 있는 냅킨통이다. 구수하지만 이런 하나의 증거가 소이연남이 나름 시스템을 갖춘 음식점이라는 것을 느끼게 하는 요소인 셈이다.

 

소고기국수의 모습이다. 태국음식인데 한국인에 최적화한 조리법으로 입맛을 사로 잡았다.

 

뽀삐아 역시 마찬가지. 태국 음식점에서 이 음식을 처음 봤다면 아예 손에도 안댔을 터인데

그들이 한국식으로 만든 거라 믿고 먹었다.

그리고 맛있었다. 국수보다 이 뽀삐아가 더 맛있었다.

 

소이연남에서의 식사는 30분을 기다려 30분만에 해치우고 나왔다. 주소, 전화번호는 아래 영수증에서 참고하시라.

 

 

연남동은 직장인 여심을 사로잡을만 했다. 홍대의 시끌벅적한 분위기가 아닌 조용히 못만났던 서울친구들과 수다를 떨며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그런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그 장소의 최대고객은 젊은 직장인 여성이라 생각한다.

 

 

 



Comments

  1. Bliss :) 2017.01.11 08: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오~ 태국 음식 드셨네요?^^ 저는 팟타이는 종종 먹는데 국물이 있는 음식은 안 맞더라고요. 한국에서는 한국사람 입맛에 맞게 맛있게 만든다고 하던데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저 뽀삐야? 에그롤같이 생긴 거 맛있어 보여요ㅎㅎ 활기찬 한 주 되세요오~^^

  2. 베짱이 2017.01.12 14:0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태국에 놀러가서 로컬푸드를 먹어봤던 기억이 나네요.

    게살볶음밥이나 망고밥과 같이 검증된 것만 먹어서 글에서 도전이라는 단어가 남일 같지 않네요. ㅋㅋ

  3. IT세레스 2017.01.14 01:4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태국음식을 연남동에서 맛 볼수 있군요.^^
    저에게도 입맛이 맛을지 모르겠지만 한번 먹어보고 싶군요.^^

    • 레오나르토드 2017.02.02 08:1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제가 쓴 글들을 한번씩 점검하는데 글목록 중 댓글이 홀수인 경우 클릭해 보곤 합니다. 역시나 이 글의 댓글의 댓글을 누락하였군요. 댓글 늦어 죄송합니다. 의도하지 않은 실수였습니다.

      아이티님 오늘하루도 화이팅입니다!

    • IT세레스 2017.02.02 14:5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도 그럴때 많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