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의 시작도 코스피 시장이 신고가를 갱신중이다. 상반기 코스피를 주도한 주식은 바로 대형주였다. 주도한 종목을 분석해 보니 역시 외국인과 기관이 보유한 대형주였다. 개인투자자는 보통 가치투자, 저평가주식을 보유해 큰 몫 챙기려는 성향이 강하다. 실제 보유성향이 개인투자자, 즉 개미투자자는 중소형주 보유비율이 높다.

 

코스피 시가총액 1~100위의 상승률은 19.8%, 101~300위는 12%, 그 외는 5%였다.

작년 상반기에는 이런 분석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보유한 주식은 왜 안오르고 떨어 졌을까? 어찌 떨어진 주식만 보유하고 있었을까? 같은 주식을 보유한 두 명의 투자자가 있어도 한사람은 손해를 보고, 다른 한 사람은 수익을 낼 수 있는 것이 바로 주식투자다. 언제 매수하느냐에 따라, 또 언제 매도하냐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 지기 때문이다. 10종목 보유 중 1종목이 조금 오르자 급히 차익실현하느랴 매도에 급급한 반면, 상승세를 즐기며 느긋하게 지켜보는 사람의 차이가 수익률의 차이다. 반대로 하락세를 보이자 손절매하여 추가손실을 끊었던 사람과 아쉬움에 끝가지 보유하였다가 반토막이 난 주가에 울상인 투자자......이 이야기는 과거사례에 불가하다. 꼭 이렇게 하더라도 누가 옳은가는 판단할 수 없다. 오늘의 해답이 내일 실패를 가져다 줄수 있기 때문이다.

 

 

주식투자를 못하는 사람의 특징은 지나치게 저가에 매수하려는 성향이 강하다고 한다. 비싸면 못사는 것이다. 물론 내가 그랬다. 저가매수를 위해 기다렸다가 매수했는데 갭하락하는 경우를 수도 없이 경험했다. 반면에 비싸서 못산 주식이 상승세를 타고 고점을 갱신하는 간접경험으로 실소를 금치 못한 경우를 많이 봤다. 반대로 투자해 보자. 지금까지 투자실패했다면 이제부터는 지금까지의 방법에서 정 반대로 투자를 시도해 보자. 비싼 주식도 추세만 잘 타면 수익을 낼 수 있다. 적당한 목표가 시점에서 차익실현을 해 보자. 소위 모멘텀을 타는 주식을 매수해 보자.

투자에 있어 리스크는 당연히 따르게 마련이다. 특히나 주식투자를 하는데 리스크를 회피하려는 성향을 보인다면 이건 수영을 하러 갔는데 몸에 물은 묻히기 싫은 마음과 비슷하다. 리스크를 안고 투자하는 것은 당연하다. 다만 리스크 관리수단과 원칙 속에서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테면 수익권의 주식을 5% 수익률에서 차익실현하는 매도원칙과 5%하락시 손절매하는 원칙은 리스크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종목은 어떻게 골라야 하나? 실적 좋은 대형주 치고 주가가 안오른 종목이 없다. 이것은 불변의 진리다. 하지만 실적은 좋은데 주가가 하락한 중소형주는 지금 보유중이다. 이유는 쉽게 바람에 흔들려 그런 것으로 판단된다.

중소형주가 확실히 등락폭이 심해 베팅심리가 큰 것이 사실이나 현실에서는 쪽박를 차는 일이 비일비재하므로 유의하자.

주식투자 방송이나 책은 도움이 안된다. 방송하는 사람들이 진짜 투자기법을 잘 알고 있으면 무엇하러 방송하는가? 그냥 투자로 편히 살 것이다.

 

수퍼개미 이봉수 교수의 주식투자 비법은 아래 포스팅에 있다.

2016/08/11 - [자유로 가는 길] - 수퍼개미 카이스트 김봉수 교수의 주식투자 비법

 

글에 공감을 불어 넣어 주세요.

 

 



Comments

  1. 분도 2017.07.19 20:0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2. 베짱이 2017.07.20 04:1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배당주가 좋아요. ㅠ..ㅠ 실적만 믿고 투자했다가.. ㅠ..ㅠ

  3. Bliss :) 2017.07.20 13: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대학 다닐 때 칭구가 주식 동아리 하자고 했는데... 그때 조인해서 공부라도 해둘걸 은근 후회되더라구요ㅎㅎ 꼭 많은 금액을 투자하지 않더라도 소액투자는 지속적인 관심을 갖게해 경제의 흐름을 읽는 데에도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아요! 물론 수익이 나면 더할나위 없이 좋구요^^ 방금 전에 읽은 이전 글도 그렇고, 이 글도 그렇고...주제도 다른데 어쩜 적재적소에 딱 맞는 어휘들을 잘 구사하시는지...전부터 느꼈지만 오늘 또 새삼스레 필력이 좋으신 걸 느끼고 갑니다. 오후 시간도 내더위
    물러가게 씩씩하게 보내시길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