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고향에서 잔치가 있어 부랴부랴 아침 첫차를 타고 광주로 내려 왔습니다. 고속도로 막히는게 답답해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부지런을 떨었답니다. 점심때 도착하자 마자 아이를 위해 광주 시민의 숲에 있는 물놀이장을 찾았습니다. 다른분들 블로그 보니까 전에 가 보았던 물놀이장하고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고급지고 규모 또한 크더군요. 어디 시설물이나 휴양지를 가더라도 들어서기 전부터 사람이 많은지 적은지를 가름하는 척도가 주차수준인데 여긴 과히 붐이였습니다. 인접도로가 사차선인데 갓길 두개차선이 주차장이 되어 버렸더라구요. 저는 운 좋게도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바로 돌아서니 아래의 광경이 펼쳐 졌습니다.



한걸음씩 안쪽으로 들어설수록 점입가경이였습니다. 간만에 보는 엄청난 인파였습니다. 사람들 사이로 물놀이장의 모습이 나타나는데 아이의 시점에서는 케리비안베이였습니다. 없는 시설이 없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10분 휴식시간입니다. 시설 주변에 물이 잔잔히 물이 고여 있어서 아이들이 좋아합니다.


전체 사이트의 모습입니다. 가운데가 물놀이시설이고 좌우가 보호자분들이 휴식을 취하는 장소입니다. 좌측은 숲이라 그늘이 시원합니다. 우측은 공원관리소에서 준비한 천막이 있어 그 아래 놋자리를 펴고 쉬고 있습니다.


물놀이장의 메인시설물입니다. 배형상입니다.



여기는 놀이장겸 샤워시설입니다. 물이 차니 주의하세요.



노는 아이들이 즐거워 보이죠? 신나게 노는 아이들을 보면 게임 하면서 보내는 아이들 보다 정서적으로 훨씬 나은 듯 합니다. 부모들이 조금 고생되더라도 야외활동이나 몸으로 하는 경험을 자녀들에게 권유하고 유도해야 할 듯 싶습니다.





메인시설물 옆에 있는 고인물입니다. 돌로 되어 있는데 아이들 피부가 상처날까 염려될 정도로 표면이 까칠했습니다. 설계를 잘못한듯 싶더라구요.






 

 아래는 현지 동영상입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