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가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06 전통시장의 강자 망원시장은 아직 건재하다 (4)

최근에 전통시장  가보신적 있으신가요? 별로 없으실 겁니다. 요즘에는 최신식 대형마트가 생활권역 곳곳에 위치하고 있어 방문하기 편리한 반면 전통시장은 우리 곁에서 멀어진 지 오래입니다.

하지만 서울 곳곳에는 망원시장처럼 과거의 영예에 취해있지 않고 혁신과 고객중심 경영으로, 그리고 상품의 질적 우위를 바탕으로 인근의 수요를 잘 수용하는 전통시장이 있죠. 이곳은 여느 대형마트 못지 않게 찾는이가 많습니다.
그 이유를 한번 찾아보죠.


상품의 질은 우수, 가격은 합리적
저 바나나 한송이에 2천원입니다. 나머지 가격표에 적힌 과일별 가격  또한 저렴합니다. 맛이 보장된다면 이보다 더 좋은 쇼핑은 없을 것입니다.


요즘은 동네빵집이 다 없어지고 프랜차이즈 빵집이 득세하면서 빵값이 비싸 졌습니다. 하지만 이곳 망원시장의 빵가격을 보시면 눈이 휘둥그레지실 겁니다.

 

 

 



물론 빵의 사이즈가 조금 작은 측면도 있지만 파리바게트에서 티멤버십  할인받아 사는 것 대비 훨씬 쌉니다.


시장 속 마트가 웬말인가?
시장에서도 공산식품을 팔아야 하는 까닭에 이런 마트가 시장 군데군데 있습니다. 많은 품목들이 싸고 카드결재 가능합니다.
카드결재는 이곳 뿐 아니라 과일가게 등등에서도 싫은 내색 없이 받아 주세요. 특히 이곳 망원시장 전 상점에서 결재하는 카드비용은 소득공제시 전통시장으로 분류되어 현금공제쪽으로 분류되니 소득공제 효과가 있습니다.


사실 망원시장은 분식을 먹고 싶어 들렸는데 이리저리 다니며 시장을 봤어요. 아래 분식집이 시장 내 분식집 중 제일 사람이 분비더군요. 가격, 맛 다 만족입니다. 김밥, 떡볶기, 튀김 이렇게 사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꼭 야채나 과일 등등을 파는건 아님니다. 시장 내에는 아래처럼 화초를 파는 상점도 있습니다. 닭이나 고양이는 안팔아요. 대신 한켠에 관상어를 팔더라구요. 신기해서 찍어 봤습니다.


시장의 먹거리는 분식만 있는 게 아님니다. 요런 칼국수집도 있어요. 가격은 머 저기 크게 보이시죠?


위에서 보신 전통시장다운 모습의 분식집이 있는가 하면 이런 세련된 분식집도 있습니다. 가격 착한건 말씀드려 입만 아프죠.


어느 일요일 우연한 기회로 망원시장을 들렸고 그 살아있는 모습을 카메라로 담고 그 모습을 글로 남겨 봤습니다.

세상은 변할 수밖에 없지만 지켜야 할 우리의   전통은 공존 가능한 한 지키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익의 대부분이 대주주나 오너에게 돌아가는 구조가 아닌 시장참여자 모두에게 분배되는 이런 전통시장, 우리함께 지켜 봐요.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