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에도 관심을 가져 준 분들이 계셔서

저도 이런 음식재료 체험을 해보네요.

 

간장/국수/당면 세트가 이렇게 배달됩니다.

도착한 이후 한참의 기간동안 본 재료를 이용하여 골뱅이무침 2번, 안동찜닭 1번 이렇게

요리해 먹었습니다.

 

사실 간장의 맛을 요리/음식에서 구분해 내기란 참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이 간장의 특징으로는(업체설명)

100%양조 간장이며, 국내산 아카시아 벌꿀 함유되어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맛을 낼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초보 요리사도 요리에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해요.

색이 연한 편으로 나물을 무치거나 국에 넣어도 국물색이 변하지 않는다고 하구요

 간장 피클, 장아찌, 돈육 요리와 조화를 잘 이룬다고요.

아직 이런 요리까지는 해보질 않아서리.....

 

 

간장병에는 소불고기, 소갈비찜, 연근간장조림 등에 사용하면

맛있다는 문구가 적혀 있네요.

이런 류의 요리에 특화되어 있는 듯 합니다.

 

다른 면에는 이벤트도 한답니다.

100년의 사랑 이벤트....

 

이번에 배송된 간장은 이렇게 가스랜지 앞쪽에

떡 하니 두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국수입니다.

저는 면류를 많이 좋아해서

집에서도 면류 요리를 많이 해 먹죠.

그래서 3종류의 상품 중 이 국수소면이 제일 반갑더라구요.

본 제품은 질이 좋은 1등급 소맥분을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이건 당면...당면하면 떠오르는 게 바로 잡채인데

아직까지 못해 먹었어요.

 

 

제품설명에 보면 국내산 고구마 전분을 사용하여 쫄깃하고 맛이 깔끔,

명반을 일체 사용하지 않아 조리 후에도 잘 안퍼진다고 합니다.

다음에 당면을 사용한 요리 시연 후 후기 또 남겨 드릴께요

 

자...이제부터 요리레시피....

아니요 요리시식 후기입니다.

어느 저녁메뉴로 골뱅이무침을 먹은 겁니다.

당근, 오이 등 야채를 썰어 넣고 삶은 국수를 양념에 비벼 먹었죠.

거의 비빔면+골뱅이무침이었습니다.

 

 

백종원표 레시피 보고 황태도 넣었는데

저는 황태 때문에 맛이 떨어졌어요.

국수 있는 음식의 특징은

후루루 먹을 수 있어야 하는데 이건 황태가 걸려 그렇게 못먹겠더라구요.

 

 

그건 그 다음주 어느날 저녁 먹은 골뱅이무침입니다.

위 사진 대비 비주얼에 신경쓴 모습입니다.

면도 쫄깃하고 맛있더라구요.

무엇보다 이번 건 황태가 없어서 맛있었다는.....

오이모양도 둥근 것보다는 길게 채 썬 모양이 더 먹기에 좋았어요.

 

이건 그제 먹은 안동찜닭입니다.

맛의 관건, 즉 주요리는 당면, 닭, 소스입니다.

다행히 적절한 조화 속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번 요리에도 간장+당면이 들어 갔는데

맛있는 요리를 만드는데 기여한 듯 합니다.

 

요리에는 당연 잼뱅이며

먹는 것도 거의 헝그리 충족형이라, 즉 미식가가 아닌 대식가라

맛을 그리 판별해 내지 못하는 수준이나

요리사의 음식을 향한 마음과 정성만은 느낄 수 있는 시식가입니다.

 

덕분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Comments

  1.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6.23 09:3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쥬얼은 별로더라도 맛있게드셨으면됐죠ㅎ

  2. peterjun 2016.06.25 09: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맛있게 드셨다니... 그걸로 충분한 것 같습니다.
    처음에 안동찜닭했을 때의 참담함이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ㅎㅎ

Leave a Comment

 



 


어느 날(비교적 최근) 서울역 부근에서 직행버스 9301번을 타고 하남을 갈 일이 있어 서울역을 갔습니다. 검색해 보니 9301번 버스 정류장이 북창동 부근에 있었습니다. 마침 점심시간이 가까워 북창동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가면 될듯하여 검색보다는 인파(직장인)가 가장 많이 흐르는 곳으로 따라가 보기로 하였습니다. 일단 큰길을 건너 북창동을 향하는 많은 직장인들 중 유니폼을 입은 두명을 따라가 보기로 하였죠.




유니폼까지 입고 비교적 두터운 외투도 안입고 점심을 드시러 가는 2분이 당시로서는 굉장히 맛있는 걸 먹으로 갈것만 같은 굳건한 믿음도 있었거니와 유니폼에서 풍기는 전문성이 저로 하여금 맛집으로 이끌게 하리라는 신뢰도 있었죠. 북창동 골목을 들어가더니만 당도한 곳이 바로 이곳 문어야......

가격도 1인분에 8천원 수준에, 문어가 너무 맛있게 보이더라구요. 모르는 척 그분들의 뒤를 쫓아 들어갔습니다. 내부에 들어간 대끔 점원이 몇분 오셨냐고 묻습니다. 저는 혼자였기에 혼자 왔노라고 빨리 먹고 나간다고 했지만.....흑흑.......2인 이상이어야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고 해서......쓴 웃음을 짓고 나왔습니다. 


문어야 골목을 나오는 길에 사람들이 많이 앉자 있는 한식당이 보여 거길 들어가 봤더니만 마찬가지로 혼자 먹을 음식이 마땅치 않다고 말끝을 흐리는 바람에 다시 길거리로 나왔습니다.


맛있는 점심을 혼자서 먹는 것은 무리라는 진리를 뼈져리게 느낀 후 조용히 혼자 먹기에 충분한, 혼자서도 먹을 수 있는, 일인분이 가능한 국수집에 들어 갔습니다.

들어갔더니만 주문받는 점원도 없고 이런 기계만 덩그러니 있습니다. 몇년 전 일본여행에서 봤던 일명 무인주문기.....캐숴가 없어지는 추세가 한국 일선에서도 현실화 되고 있습니다. 얼마전 맥도널드 합정점에서도 무인주문기를 운영하는 걸 보기도 했으니 그긋하게 주문하려니 제 뒤에서 다른 손님이 주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조급하게 황급하게 주문을 대충 하고 기다립니다. 주문기는 처음 하시는 분은 조금 헤멜 수 있습니다. 저도 2번째에 신용카드 결재에 성공했습니다.



주문을 하면 아래와 같은 티켓이 나옵니다. 테이블에서 조용히 음식을 기다립니다. 그리고 생각합니다. 국수라.....맛있을까? 어묵국수라는데 어묵은 어떻게 나올까? 카페국수를 먹을껄 그랬나?........이런 저런 생각을 하던 중 국수가 나왔습니다.


어묵국수는 아래와 같이 국수 위에 어묵이 딸려 나왔습니다. 그냥 한끼 떼우기에는 괜찮았습니다. 먹을 당시에는 포만감이 있었지만 3시쯤 되니 배가 출출하더군요.

북창동에서 일행 없이 혼자 먹기에는 이만한 음식이 없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분위기도 나고 고터 호남선 앞 국수집의 분위기와도 비슷한 수연국수......북창동 도심에서 느낄 수 있는 여행자의 감성을 함께 주문하세요.


 

 



Comments

  1. 베짱이 2016.02.23 14:0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주문방식이 흥미롭네요.
    주문 자판기라니.. 북창동에 수연국수가 있다면
    압구정에 두레국수가 있답니다. 압구정 두레국수 드셔보셨나요?

    • 레오나르토드 2016.02.23 22:5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이제부터 주문자판기의 시대가 올 껍니다. 압구정은 가로수길 킹콩스테이크만 가봤어요. 국수집은 문산 밀밭식당이 짱이에요ㅋ

  2. Bliss :) 2016.02.25 09:5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호~ 비쥬얼 좋은데요. 양도 많아 보이고, 굉장히 맛있어 보이네요. 오늘 하루도 힘!내시고 활기찬 하루 되세요!

  3. 맛스타그램 2016.02.26 11:23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 자판기 주문 신기하네요 일본에서 몇번 보긴 본거 같은데 ㅎㅎ

  4. peterjun 2016.02.29 13:1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구로디지털단지 쪽에도 이런 가게가 있어 저도 몇 번 이용했던 적이 있었네요.
    혼자 밥먹는게 점심 시간에 좀 힘겹긴 하지요. ㅠ

    • 레오나르토드 2016.02.29 20:4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점점 사람을 대신할 기계가 늘어날 껍니다.....
      로봇이란 게 별거 아니잖아요.....
      인건비가 안오르도록 물가가 오르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5. 평강줌마 2016.02.29 21:4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너무 맛있겠어요.
    후루룩 국수 먹고 싶네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