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기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11 배드민턴 게임레슨을 통해 배운 인생교훈 (2)

 



 

어제 간만에 친정클럽으로 운동하러 갔습니다. 초반 3게임은 조금 실력이 있는 분들과 하고 이후 모르는 회원분들과 한 게임 했지요. 배드민턴에서 팀을 가를 때는 실력 순으로 1,2,3,4번이 있으면 1번하고 4번하고 한팀, 다른 한팀은 2,3번. 저는 4번과 한팀이 되었습니다. 제가 1번은 아니고 2번 정도 실력이었는데....공교롭게도 4번을 모시고 한팀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남자복식, 그리고 거의 제가 3,4번으로 들어가는 게임에만 익숙해 져 멘탈과 분위기를 이끄는 방법을 잘 몰라요.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파트너가 실수해도 자꾸 격려해 주고 서로 손벽을 치며 화이팅을 유도했더니 잘 따라 오더라구요. 저의 파트너는 체구가 좀 있는 편이었어요. 조금만 움직여도 숨을 헐덕거리며 힘들어 하더라구요. 중량이 있다 보니 너무 무리하기 보다는 반경 내 딱 한 발만 움직이라는 조언을 자주 해 줬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숨이 너무 가픈 상태인데 서브를 넣으며 쉴 틈을 조절하지 않아, 코트 내 콕깃털을 줍고 배드민턴화에 물기를 적시며 완급조절을 부탁하기도 했습니다. 제 파트너는 제 코칭에 감사하며 많이 배워 고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사실 배드민턴 고수는(물론 저는 고수가 아니지만) 실력차가 아래로 나는 분들과 함께 게임하지 않으려 합니다. 게임중 라켓이 부딪혀 라켓손상이 있을 수 있죠. 민턴라켓은 기본 10만원 이상입니다. 그리고 땀도 안나고 재미도 없습니다. 조금 이기적으로 생각해서 본인은 운동하러 왔는데 코트에서 재능기부하는 시간을 자주 갖는다면, 시간이 아까울 것입니다. 소중한 시간을 할애해서 땀을 흘리러 왔는데 억지로 자원봉사하는 느낌이랄까?

운동을 하면서 초보 시절을 거치지 않은 고수가 없습니다. 다들 초보시절이 있었고 성장속도의 차이지만 빨리 고수가 되거나 아니면 성장이 중간에 멈춰 버린 동호인도 있고 각양각색입니다. 배드민턴은 혼자 하는 운동이 아니기에 네 사람이 함께 호흡을 맞추며 하는 운동이기에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은 필수입니다. 잘 한다고 못하는 사람 무시할 것도 없고, 못하는 초보라고 주늑들 필요도 없습니다.

 

 

어제 경기를 하면서 배운 교훈을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1. 끝낼 때 못끝내면 화로 돌아온다.

마무리할 찬스에서 안이하게 볼을 넘겨 역공을 당하는 경우가 경기중에는 비일비재합니다. 직장에서건, 가정에서건 마찬가지이죠. 뭔가 매듭을 지을 땐 확실하게 짓거나 끝을 내야 하는데 이것을 미적미적 처리하면 나중에 작지 않은 손실이나 화로 내게 돌아 옵니다. 끝내야 할때, 결정해야 할 때는 확실이 끝내자.

 

2. 진정한 실력은 실수차이

운동이건 업무이건 마찬가지. 진정 내공이 있는 사람들은 큰 화려함은 없지만 차근 차근 포인트를 쌓아 갑니다. 그 차이는 실수의 차이죠. 한 경기 25점에서 팽팽한 팀이 붙으면 5점차로 이기면 크게 이기는 경기입니다. 그 경기에서 서브에러, 즉 실수로 자멸하는 포인트가 몇 점일까요? 인당 3점 정도 되는듯 합니다. 그러면 2명이면 6점. 25점 경기에서 6점을 서브 및 서브리턴 실수로 상대방에게 헌납한다면 0:6으로 경기를 임하게 되는 것입니다. 물론 상대의 실수는 없다는 가정하에서요. 특히나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고 경기를 뒤집을 절호의 찬스에서의 서브실수는 팀의 사기저하 및 멘탈붕괴로 이어 지며 추격의지를 껵게 만듭니다. 실수를 줄이는 자, 진정한 실력자로 가는 길입니다.

 

3. 마무리는 더욱 신중하게

어제 게임에서 막판에 1점차까지 추격했다가 우리편 실수로 2점을 내리 줘서 패배했습니다. 25점 랠리게임에서 25점 에 다다를 수록 신중해야 합니다. 막판 2점 실수의 내용을 보면 우리편 서브에러 1점, 이후 서브리턴 사이드라인 벗어남....1점 차에서 과감하게 승부수 띄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렇게 사소한 에러를 범해 무너진다면 너무 아까운 게임이 되죠. 초보분이라 마무리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했지만 경험이 쌓이면 깨닫게 될 것입니다.

 

 



Comments

  1. Bliss :) 2016.10.13 08:3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너무 멋진 글이네요. 1번의 위치에서 4번을 함께 가면서 또다른 경험을 하신 거네요. 배드민턴을 통해 운동과 취미 그 이상으로 인생을 배워가시네요. 필력 또한 놀랍습니다^^ 배드민턴 글에서 삶의 고수의 기운을 얻고 가네요. 역시 선배님이셨어요ㅎㅎㅎ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10.13 09:4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1번 고수가 4번 초심자를 끌어 주는 구조, 우리의 인생도 이렇게 살면 그리 어렵지 않은 행복한 삶을 함께 누릴 수 있지 않을까요? 과찬으로 몸들 바를 모르겠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