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맞이 소고기집 투어를 했습니다. 연휴 전날인데 홍대에는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더군요. 이번에 찾아간 798화로라는 음식점도 사람이 많았습니다. 한참을 기다렸다가 들어가 먹어서 그런지 소고기맛이 꿀맛~~ 소고기가 언제 어디서 먹는들 안맛있겠냐 만은...사실 시장이 제일 멋진 반찬 같아요.

그럼 798화로 후기 시작해 보겠습니다.


연휴 전날인데 홍대에 참 사람 많죠?

이 많은 사람들이 뭘 먹고, 뭘 사는지.....그 돈은 다 어디서 나는지?

 

들어가는 길, 간판

홍대입구역에서 도보로 5분 전후 걸리는 798화로는 지리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역 바로 앞에 있지는 않지만 네이버지도에 "798화로" 검색하여 찾으시면 쉽게 찾을 수 있어요. 

 

 

 

이 일대가 점점 젊음의 거리로 바꿔 가고 있는 중이죠. 10년 전 홍대 처음 왔을때 이 지역은 주택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상가로 변모해 가면서 임대료도 많이 올랐다고 합니다.

아래 798 간판 보이시죠?



심플한 간판에 이글이글 불꽃색상으로 간판을 만들었네요.


들어가는 입구에는 베너광고로

소고기 세트메뉴를 안내하고 있습니다.

첫인상 개성 넘치는 798화로

내부 모습이 기대되는군요.



 

내부 인테리어, 분위기 

인테리어는 그리 사치스럽지 않지만 센스가 묻어나는 인테리어였습니다. 제가 만약 고기집을 한다면 롤모델로 삼고싶은 그런 인테리어였어요. 

크리스마스트리 전구처럼 색동전구가 있던데 저거 자칫하면 촌스러울 수 있지만 분위기 잘 살리고 있더군요.


전 정갈한 스타일 좋아하는데

여기 소품 하나하나가 정갈하더라구요.


798은 중국 북경의 유명한 거리인데

거기서 모티브해서 네이밍했다고 합니다.

사장님께서 거기 유학 다녀 오셨대요.


생방송투데이에도 방영되고

아래 유명인사(?)도 행차하시어

기념촬영 인증해 주셨네요.


중앙에 커튼 있는 부분이 화장실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저는 음식점의 주방은 화장실의 축소판이라고

생각하고 꼭 들르는 곳이 화장실

이집 화장실은 합격~

당연 주방도 합격이란 뜻~~


화장실이 그렇게 깔끔하고 깨끗해요.

근래 들어 최고의 화장실이었습니다.

화장실 사진을 직접 올리면 실례인듯 싶어

직접 올리지 못한 점 아쉽네용~

 

메뉴와 가격 

최근에 다녔던 소고기집은 죄다 국내산 한우였습니다. 하지만 798화로는 등심은 국내산, 나머지 부위는 미국산 소고기를 쓰고 있습니다. 그만큼 가격적인 면에서 메리트가 있었습니다.

(최근 포스팅한 소고기집-메뉴판 을 보시면 가격비교 가능하세요)

2016/09/13 - [쇼핑과 맛집] - [합정 고기집]소고기와 삼겹살을 함께~유진정육식당

2016/09/02 - [쇼핑과 맛집/홍대,합정 맛집지도] - 홍대의 숨은 소고기 맛집, 밤새우리

2016/08/23 - [쇼핑과 맛집/홍대,합정 맛집지도] - 삼겹살이 맛있는 합정 고기집, 도끼네

2016/07/19 - [쇼핑과 맛집/홍대,합정 맛집지도] - 합정 한우 소고기집 외양간, 복날 보양 다녀 왔어요



저희가 먹은건, 주문한 건 세트A+모듬해물구이+주먹밥


고기 뿐 아니라 사이드 메뉴도 가격 착하고~

메뉴판에 잘 나가는 메뉴 표시해 주시는건

너무 멋진 센스~~



소고기+후식 

요즘 개인화로는 유행인듯 합니다. 분위기도 좋고 깔끔해 보이고 고기 잘 구어지고 말이죠.

인터넷쇼핑에서 판매하는 개인화로, 집에서 숫불 구우실 자신 있으심 사셔서 집에서 드셔두 되구요~ 미국산이라 하는데 고기의 질, 맛은 전혀 안떨어 지더군요.


세트 B의 모습입니다. 먹음직스럽죠?


바로 굽기 시작


이건 모듬해물구이 만이천원

관자 8개, 새우 6마리


기본 세팅상+전체 주문음식의 모습


진짜 신기한 건 숫불이 고기 다 먹을 때까지

안꺼지고 충분한 화력을 유지한다는 것


또한 이 화로 옆에 있으면

꼭 야외에서 캠핑하면서

고기를 구어 먹는 느낌이 드는 이유는 뭘까요?

외 있잖아요. 캠핑 가면 숫불에 고기 구어 먹고

야채 구어 먹고 해산물 구어 먹는 그 느낌.......


마지막 입가심....치곤 과한 입가심으로

주먹밥.....

이게 완전 깡패주먹밥입니다.

엄청 커요. 가격은 4천원


설탕을 넣셨는지 달달한게

배부른대도 계속 먹어진다는거...


요즘은 홍대/합정 맛집 투어 중 거의 고기집 위주로 다니는 듯 합니다. 크게 먹거리 중 밥집, 커피집, 술집, 간식집 이정도 아닐까요? 여기서 아무래도 밥집 초대가 많아 밥집, 그중에 고기집을 자주 다니는 듯 합니다. 그냥 안다니고 고객의 입장에서, 때론 사장의 입장에서 음식점의 전체적인 모습을 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먹거리를 찾아 다닐 것이며, 연말에는 제 블로그 이름을 걸고 홍대/합정 먹거리 월드컵상을 선정해 볼까 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Leave a Comment

 



 

 홍대/합정의 맛집지도를 그리고 있는 레오나르토드입니다. 요즘에는 아무래도 고기집을 집중하여 방문하고 있는데요. 결국에는 맛집지도의 큰 두가지 테마는 고기집과 레스토랑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 블로그를 찾아 주시는 분들께 최대한 정확한 사전정보를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진을 통해 내부 인테리어, 분위기, 그리고 음식사진과 메뉴판까지 말이죠.

 

이번 고기집은 합정역 바로 앞에 있는 유진정육식당입니다.

많은 고기집을 다니면서 느낀 건 요즘 고기집은 거의 상향 평준화된 느낌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고기질은 좋고, 내부 분위기 좋고, 여기에 위치까지 좋은 고기집~

 

들어가는 길과 첫인상

아는 길도 자세히 보고 다니지 않으면 잘 안보여요. 그렇게 다닌 길인데 이런 가게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초행길처럼 네이버지도를 켜고 엉금엉금 찾아간 곳.....

합정역 6번출구를 나와 베스킨라빈스를 끼고 좌회전 하면 바로 보이는 유진정육식당

 

정면으로 보이는 모습이에요

주황빛 조명이 멋져 보이는 식당입니다. 2층으로 올라 갑니다.

이쪽 문으로 들어 가시면 됩니다.

간판에는 정육점+식당이라는 메인 타이틀이 걸려 있네요.

현장에서 직접 고기를 썰어 대접한다는 의미죠.

어느 고기집이나 점심특선은 너무 가성비가 좋습니다.

이 집은 입구에 이렇게 점심특선 메뉴를

가격과 음식사진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유진정육식당에서 손님들이 자주 찾는 메뉴를 보여 드립니다.

가격은 비싸지만 맛은 보장되는.....

 

이따 메뉴판을 자세히 보시면 알게 되셔요~

내부 인테리어, 분위기 

 입구에는 이렇게 정육점이 있고 안쪽으로 들어가시면 식당이 있습니다. 같은 공간인데 진짜 정육점처럼 공간을 마련하고 직접 사장님께서 이곳에서 주문한 고기를 썰어 서빙해 주세요.

100프로 국내산 생고기만을 취급한다는 점, 사장님 성함을 걸고 말씀하시더라구요.

현실감 있는 고기를 드시게 되는 겁니다. 사실 이런 집을 몇 군데 다녀 보긴 했습니다. 그런 고기집도 간판에 '정육식당'이라고 써 넣더라구요.

테이블은 입식과 좌식이 있습니다. 보이는 것 이상으로 테이블수가 많아요.

그래서 회식장소로도 적합할듯 싶습니다.

창가쪽이 명당입니다. 가을공기 마시면서 고기도 먹고 술도 먹고~

연기는 밑으로 흡수하는지 위에서는 안나오더라구요.

그래서 좋았어요. 고기 구울 때 연기 나면 싫어요~~

 

메뉴와 가격 

메뉴판을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전반적으로 가격은 보통 수준입니다.

여긴 비싼 소고기 페이지입니다.

옆 테이블에서 육회를 주문에서 드시는데 맛나 보이더라구요.

양도 많아 보인다는.....(침 꼴딱~~)

여긴 돼지고기 페이지입니다.

소고기 가격 보다가 여기 보니 만만해 보입니다.

약간 거리 있는 지인과 여길 온다면

첫페이지 소고기 메뉴에서 주문해야 하는데....

조금 난감한 상황이 연출될 지도...ㅎㅎㅎ

세트메뉴 페이지입니다.

저희가 주문한 메뉴는 소고기 특수부위+생삼겹살입니다.

 

음식모습과 맛 

그럼 지금부터 테이블 기본 세팅부터 소고기 굽는 모습, 돼지고기 굽는 모습, 먹는 모습을 차례로 감상하시도록 하겠습니다.

말이 필요 없어요. 특히 소고기에 대해 한 말씀 전해 드리자면 소고기의 부드러운 정도를 치아에 고기가 끼는지의 여부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고기집의 소고기는 치아에 고기따위가 끼지 않습니다. 말씀 다 드린거죠? 그만큼 고기질이 부드럽다는 뜻입니다.

항상 고기 처음 나오는 접시 속 고기는 왜이리 작아 보일까요?

고기 먹는 사람이 배고파서 심리적으로 작아  보일듯....

이거 먹고 비빔밥 하나 더 먹어야 하나 싶었습니다....

소고기부터 먹었죠.

불판 가운데 된장국은 사장님께서 친절히도 계속 리필해 주셔서

공기밥에 먹으니 맛있더군요.

푸짐한 계란찜 서비스에요~

국내산 생고기 소고기 한입~~~

고기가 입에서 녹는 이 기분~~~캬~~~~

소고기는 마시멜로인가요?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는 ......

 

금새 다 먹고 이번엔 생삼겹 도전~~

 

맛있는 소고기 먹고 생삼겹 먹으면

그 생삼겹 맛이 어떨 것 같나요?

그래도 맛있으면 이건 뭔가요? 삼겹살이 두툼해 식감도 좋고~~

아주 그냥~~ 끝내줘여~~

나가시는 입구에는 이렇게 후식까지~~짠~~

맛깔나게 먹고 밥 한공기 된장국에 둘이 나눠 먹으니 딱 배불러 더이상 못먹겠더라구요. 이 고기집은 특히나 위치가 좋은듯 합니다.

"아무게야 합정역 6번출구 베스킨 끼고 돌면 2층 고기집 있거든 거기로 와~"

이 한마디로 약속장소 끝.

합정/홍대 고기집 중 전철역에서 가장 가까운 고기집 맛집 인증합니다.

 

 

 



Comments

  1. 4월의라라 2016.09.13 22:1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고기 참 맛있어 보이네요. 소고기도 함께 먹을 수 있으니 좋은 것 같아요. ^^

Leave a Comment

 



 

가을의 저무는 노을녁을 보면서 자유로를 달립니다. 약속한 장소는 홍대 소고기집 '밤새우리'

시장함을 참고 또 참으며 소고기를 향해 달립니다.

이미 그곳의 사전정보는 여러 블로그를 통해 알고 있는터라 사진 속의 노릇하게 구어지는 소고기 생각에 더욱 간절한 마음으로 내달리네요.

밤새우리에서 밤을 지새울 순 없지만, 소고기는 맛볼 수 있는 그곳을 소개합니다.

 

 

들어가는 길과 첫인상

상수역과도 가까운 이곳은 홍대상권이 맞습니다. 홍대 상상마당에서 점점 내려와 상수역, 합정역까지 홍대라는 색깔로 물들이고 있습니다. 그런 홍대색깔에 걸맞게 젊은 느낌의 고기집이란 걸 외관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개인 화로구이 전문점인 밤새우리, 블랙의 중후함이 간판에서 느껴 집니다. 검정색은 세련된 느낌도 있죠. 가게명칭은 한국스럽지만 내부로 들어갈 수록 일본 분위기도 나는 이유는 여기 사장님께서 일본생활을 하셔서 인테리어나 음식메뉴를 일본풍으로 녹여 내신듯 합니다.

식신로드라는 프로그램에서 여기 음식점을 촬영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베너입니다. 12종의 횡성 한우구이 전문점. 고기의 질이 탁월하더군요.

수요미식회도 방영되었습니다. 거기에 신동엽도 나왔었나요? 저는 몰랐던 사실.......

매스컴 방영의 힘으로 이곳 횡성한우 전문점을 운영하는 밤새우리로 들어가 보시죠.

 

내부 인테리어, 분위기 

'이자카야인가?' 싶을 정도로 바 한구석에는 사케 비슷한 병들이 줄세워 있습니다. 일본 고양이 장식과 인형도 눈에 띄죠.

 

그 언저리에는 수많은 유명인사가 다녀간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사인이 줄지어 있군요.

음식점 곳곳에는 이런 일본풍의 장식물들로 인테리어를 꾸미고 있습니다. 하지만 횡성한우 전문점입니다. 느낌은 퓨전? 고기는 한국, 분위기는 일본........

 

메뉴와 가격 

이 집의 메뉴와 가격을 살펴 봅니다. 횡성한우 50g이 이 집의 기본입니다. 이 기본을 가지고 소고기의 부위를 선택하는 것이죠. 물론 부위별로 가격이 다르구요.

 

메뉴판에는 친절히도 한우가 등장하여 직접 부위를 가르키고 있습니다. 고기에 문외한인 저는 그저 고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모르면 잘 아는 사장님께 물어보면 그만입니다. 제 머리속에는 맛있는 고기만 있지 굳이 소고기의 부위를 기억하고 싶지 않습니다.

주문은 A세트와 B세트+꼬치+와인 두잔 이렇게 했습니다.

곁들임 메뉴로 꼬치나 해산물도 있어요.

육회나 라면도 있구요.

돼지고기와 와인은 안어울려도

쇠고기와 와인은 매우 어울립니다.

와인은 한잔에 6천원, 한병에 39,000원

사케도 메뉴판의 한면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음식모습과 맛 

이집 운영자분께서는 아래 보이시는 개인화로를 처음 사용했다고 합니다. 개인화로를 사용하는 고기집을 처음 접했는데 상당한 매력이 있습니다. 분위기 좋고 불판이 아니여서 기름 안튀기고 하는 매력이 있지요.

 

기본 앞접시와 소스, 그리고 반찬의 모습입니다.

음식이 나오기도 전에 와인이 나와 일단 맛을 봅니다. 와인은 잘 모르지만 분위기에 젖어 술맛이 좋더군요.

이자카야집에서 먹는 사케의 맛하고는 같은 분위기 다른 느낌이더군요.

이 수많은 사케 속에서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횡성한우전문점 내 와인의 모습, 어떠신가요?

배고프니 말 고만 하고 고기부터 굽겠습니다.

고기는 부위별로 50g씩 나옵니다. 일단 사장님의 안내로

제일 왼쪽 쇠고기부터 굽기 시작.........

 

사장님의 설명으로는 덜 연한 고기부터 먹어야

나중에 연한 고기를 먹을 때 식감이 좋다고 합니다.

같이 간 사람이 극찬한 육개장

특이한 사이드메뉴입니다.

아무렴 한우에 육개장이면 잘 어울리죠.

이렇게 부위별로 고기모양이 다른 건 잘 알겠더군요.

어떤 건 길쭉~

어떤 건 조각조각~

양파,파설이에 먹는 소고기는 역시 한우라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굽고 또 굽는 고기

먹고 또 먹는 소고기

이번에는 곁들여 나온 꼬치를 올려 봅니다.

공장에서 나온 것 같지는 않은데

어찌 이리 가지런히 준비해 주셨을까?

아래 관자와 새우는 사장님 서비스

관자가 조개의 일종인 줄은 몰라도 맛은 조개맛입니다.

진미 전기구이 맛이요.

새우는 이렇게 먹으면 100마리는 먹을 정도로

맛있습니다.

베이컨도 소고기도 이렇게 누군가의 배 속으로 빨려 들어 갈 때즈음....

목에 갈증이 밀려와 맥주를 주문합니다.

역시 갈증에는 와인이 채워줄 수 없는 맥주만의 갈증해소가 있는 듯 해요.

이 음식점은 단체석이 있거나 하지 않습니다. 10명 내외의 소규모 회식이나 여성분들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는 데이트 장소로 그만이에요. 여성분들이 좋아 할만한 분위기, 소고기가 두루 갖춰진 음식점이라 보시면 됩니다.

맥주를 끝으로 주문은 끝나고 이제 슬슬 우리동네 파주로 올라가는 지도를 머리 속에 그려 봅니다. '자유로 가양대교 주변은 차가 많을라나' 이런 생각을 하면서 말이죠.

 

우리가 먹은 바의 분위기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바 좌석의 장점은 사장님이 서비스 줄 확율이 높고 고기부위, 등등의 설명을 들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찾아 가시는 길은

1. 네이버지도에 '밤새우리' 검색

2. 상수역이나 합정역 주변부터 핸드폰에 '내 위치 켜기'를 하면 아래와 같이 빨간 점으로 내위치가 나옴

3. 한 블럭을 지날 때마다 지도를 보며 내 위치와 찾아가는 위치가 가까워 지는 지를 확인

 

지도 상 빨간 점이 위치한 양화로 6번길에 불법주차하시면

아래의 차량처럼 과퇴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유의하세요.

 

음식점 앞 주차가 가능한지는 전화로 문의하심이~

저는 합정역에 주차하고 걸어 갔어요. 합정역에서 음식점까지 10분 정도 걸렸어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