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메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4.23 배드민턴 선수에게 배운 배드민턴 기술

 



 

일단 나의 고질적인 악습관을 되짚어 본다. 왜 이 버릇이 생겼는지 모르겠지만 그립을 습관적으로 짧게 잡는다. 그립을 짧게 잡으면 라켓면의 궤도가 짧아져 파워가 잘 안나오는 단점이 있다. 또한 팔이 길면 유리한데 라켓길이를 2~3cm라도 짧게 잡는다면 팔이 짧아지는 부정적인 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에 가능하면 길게 잡는것이 좋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 즉 드라이브를 정확히 송구할 때에는 짧게 잡는 것이 유리할 때가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팔을 짧게 만드는 경우가 있으므로 유의하자. 또 하나의 악습관은 동작이 너무 크다는 것이다. 팔꿈치를 내리며 있는 힘을 다해 스매싱이나 클리어를 치니 팔힘으로 셔틀을 타격하는 모습을 연출하게 된다. 셔틀콕은 팔이 아닌 라켓의 원심력으로 쳐야 체중도 실리고 공의 빠르기도 강해진다. 팔로 치는 듯한 과도한 움직임을 줄이자. 그러려면 일단 팔꿈치를 올리고 타격하는 연습을 하자.




다음은 기술별 조언내용이다.


백클리어는 오른발을 뒷쪽으로 내딪으며 동시에 임펙트하라. 그립을 대각으로 보내기 쉽게 잡아라. 그립 길게잡아라. 임펙트시에만 힘을 주며 스넵으로 쳐라. 팔로 치는것이 아닌 라켓스윙과 손목스넵으로 치는거다. 웬만한 공은 포핸드로 쳐야 맞지만 백클리어는 공이 나의 백사이드로 넘어가 어쩔 수 없이 수비를 하기 위해 최선의 대응을 하는 기술이다. 동호인 사이에서 상대가 백클리어로 치는 모습을 보이는 순간 무시무시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 공이 짧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멋진 백클리어는 배드민턴의 꽃이다.

 

스메싱은 내몸 앞에서 임펙트하라. 공의 높이에 맞춰 내 몸을 움직여라. 그러려면 다리를 많이 움직여서 미리 셔틀콕을 기다렸다가 타격해야 한다. 셔틀을 위에서 아래로 감아 싸면서 내려 찍는다는 느낌으로 쳐라. 스텝 밟아라. 오른발 앞으로 가면서 임펙트되어야 한다. 팔꿈치 내리지 말고 올려라. 손목 써야 각이 좋아진다. 힘들 빼고 그냥 내리 찍어라. 공의 각이 훨씬 좋아진다. 정점의 높이에서 타격하려면 어드레스 이후 스윙하는 팔의 이두박근이 귀를 스친다는 느낌으로 쳐라. 그래야 정점에서 힘이 분산되지 않고 타격이 가능하다.

백드라이브는 팔을 움직이지 말고 손목스넵으로만 쳐라. 팔이 셔틀이 날라오는 방향으로 나가면서 임펙트 순간에는 손목의 스넵으로 타구하는 것이다.

현직 선수의 조언은 아주 달콤하다 못해 나를 깊은 자괴감으로 마취시켰다. 내가 오늘날까지 이렇게 잘못 배웠나 자괴감이 들었다. 지금가지 내가 쌓아온 배드민턴은 아무것도 아니였다. 단지 이기기 위해, 재미를 위해 쌓아온 모래성 같았다. 지금부터 잘하면 되지. 다시 제대로 쌓는 맛도 있으니까 말이다. 배드민턴을 통해 정신과 육체를 단련하자.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