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가 잘 되는지 야시장이 자주 열립니다.

상업적이긴 하지만 아파트 주민들은

흔쾌히 돈을 쓰며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야시장이 그리 나뻐 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럼 한번 현대인의 문화, 야시장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아래 포스팅은 작년 야시장의 모습입니다.

2015/09/08 - [문화관광 이야기] - 운정 아파트 야시장의 모든 것

 

 

먼저 아이들의 놀거리, 바이킹입니다.

유아와 아동이 타는 작은 바이키입니다.

한창 사람이 많을 때에는 줄을 서 있습니다.

부모님들은 바이킹을 타고 좋아하는 자녀들을

보며 흐뭇해 하며 폰카를 연신 날립니다.

 

어른이 타는 건 못봤구요.

어린이는 3천원입니다.

 

야시장에 참여하는 업체는 뭔가 조합 비슷하게

운영되는 듯 합니다.

개개인의 업체가 천막을 저렇게 맞추기가 쉽지 않지 말입니다.

 

야시장은 거의 먹거리와 놀거리 위주입니다.

생과자를 파는 상점의 모습입니다.

 

아아들이 좋아하는 금붕어도 팔고 있습니다.

 

건어물을 팔고 있는 상점의 모습입니다.

 

아이들의 놀거리인 금붕어 잡기 체험입니다.

금붕어가 상하지 않을려나? 그리 마음이 내키는 체험은 아니네용....

 

음식을 크게 좌판을 펴 놓고 팔고 있는 모습입니다.

테이블이 많은데 황금시간대에는 이 테이블이 손님들로 가득 찬답니다.

 

야시장 분위기가 조금씩 달아 오르죠?

대학시절 주막의 모습도 연상이 되구요.....

그 시절 주막에는 어설픈 파전에 막걸리를 먹으며

젊음을 노래했던 적이 있는데.......아 옛날이여....

 

 

족발도 팔구요

 

피자도 팝니다.

 

닭강정과 후라이드 치킨도 팔고

 

문어도 팔아요.

 

곱창볶음까지 파는 곳이 바로 야시장

 

유희시설이 곳곳에 있어

때를 쓰는 자녀들을 못이긴 척 하며 시켜 줍니다.

 

옷도 팔고

 

장난감도 팔아요

 

야시장의 끝에는

LED조명을 파는 상점도 있네요.

 

저는 뭐 음식도, 놀이도 별로 즐길 게 없던데

동네사람들이 좋아하니 야시장은 한동안 지속될 것입니다.

지나치게 상업적이며, 행사의 독특함이 없는 한 언젠가는

역사 속으로 사라져 갈 것입니다.

 

아파트숲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 속에 야시장이 있습니다.

그 야시장을 기억하고 싶어 셔터를 흐릿하게 눌러 봤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7.20 02:3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처음에 보고 굉장히 신선했지요. 규모가 생각보다 커서요ㅎㅎ 자세히 들여다보면 보는데도 한참 걸릴 것 같네요. 어린이 바이킹 3천원ㅎㅎㅎ 여기랑 비슷비슷하군요! 큰 아이는 아직 무서워하나요?ㅎㅎㅎ 시원한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20 09:0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전에 촬영해 둔 건데 이제야 글 조금 적어서 포스팅해 두네요~~

      이런건 사실 포스팅하기도 좀 부끄럽긴 하지만요.....

      큰아이는 너무 어릴 때 감당하지 못할 놀이기구를 경험해본 관계로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요~~

Leave a Comment

 



 

최근에 전통시장  가보신적 있으신가요? 별로 없으실 겁니다. 요즘에는 최신식 대형마트가 생활권역 곳곳에 위치하고 있어 방문하기 편리한 반면 전통시장은 우리 곁에서 멀어진 지 오래입니다.

하지만 서울 곳곳에는 망원시장처럼 과거의 영예에 취해있지 않고 혁신과 고객중심 경영으로, 그리고 상품의 질적 우위를 바탕으로 인근의 수요를 잘 수용하는 전통시장이 있죠. 이곳은 여느 대형마트 못지 않게 찾는이가 많습니다.
그 이유를 한번 찾아보죠.


상품의 질은 우수, 가격은 합리적
저 바나나 한송이에 2천원입니다. 나머지 가격표에 적힌 과일별 가격  또한 저렴합니다. 맛이 보장된다면 이보다 더 좋은 쇼핑은 없을 것입니다.


요즘은 동네빵집이 다 없어지고 프랜차이즈 빵집이 득세하면서 빵값이 비싸 졌습니다. 하지만 이곳 망원시장의 빵가격을 보시면 눈이 휘둥그레지실 겁니다.

 

 

 



물론 빵의 사이즈가 조금 작은 측면도 있지만 파리바게트에서 티멤버십  할인받아 사는 것 대비 훨씬 쌉니다.


시장 속 마트가 웬말인가?
시장에서도 공산식품을 팔아야 하는 까닭에 이런 마트가 시장 군데군데 있습니다. 많은 품목들이 싸고 카드결재 가능합니다.
카드결재는 이곳 뿐 아니라 과일가게 등등에서도 싫은 내색 없이 받아 주세요. 특히 이곳 망원시장 전 상점에서 결재하는 카드비용은 소득공제시 전통시장으로 분류되어 현금공제쪽으로 분류되니 소득공제 효과가 있습니다.


사실 망원시장은 분식을 먹고 싶어 들렸는데 이리저리 다니며 시장을 봤어요. 아래 분식집이 시장 내 분식집 중 제일 사람이 분비더군요. 가격, 맛 다 만족입니다. 김밥, 떡볶기, 튀김 이렇게 사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꼭 야채나 과일 등등을 파는건 아님니다. 시장 내에는 아래처럼 화초를 파는 상점도 있습니다. 닭이나 고양이는 안팔아요. 대신 한켠에 관상어를 팔더라구요. 신기해서 찍어 봤습니다.


시장의 먹거리는 분식만 있는 게 아님니다. 요런 칼국수집도 있어요. 가격은 머 저기 크게 보이시죠?


위에서 보신 전통시장다운 모습의 분식집이 있는가 하면 이런 세련된 분식집도 있습니다. 가격 착한건 말씀드려 입만 아프죠.


어느 일요일 우연한 기회로 망원시장을 들렸고 그 살아있는 모습을 카메라로 담고 그 모습을 글로 남겨 봤습니다.

세상은 변할 수밖에 없지만 지켜야 할 우리의   전통은 공존 가능한 한 지키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익의 대부분이 대주주나 오너에게 돌아가는 구조가 아닌 시장참여자 모두에게 분배되는 이런 전통시장, 우리함께 지켜 봐요.


 

 



Comments

  1. Bliss :) 2016.07.07 21:5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닭이나 고양이는 안 팔아요에 빵 터짐요ㅋㅋㅋ 과일 가격은 여기와 비슷한데 토마토는 한국이 무척 싸네요. 칼국수 가격도 놀랍습니다. 깔끔함 가게도 꽤 많네요. 재래시장 경쟁력이 더 생겨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기면 좋겠네요. 덕분에 잘 구경했어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08 06:3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카드도 가능하고, 싸고 질좋은 상품이 많아요. 자주 가지는 못하지만 가면 만족해요. 캐나다 시장은 덕분에 잘 보고 있습니다.

  2. 평강줌마 2016.07.08 06:0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전통시장은 착한 가격이 많아요. 저는 5일장에 가서 필요한 식재료를 사온답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6.07.11 11:4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희집 근처 전통시장은 몇년이 지나도록 가본적이 없구요

      서울 나가면 한번씩 가는 곳이 망원시장이에용~~

      역시 평강줌마님은 합리적인 쇼핑을 하시는군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