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함께 갈만한 곳'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7.23 아이와 함께 파주운정 물놀이터로 가 보아요 (6)
  2. 2015.11.17 비오는날 추운날 아이와 갈만한 곳? 파주운정이마트 (8)

 



 

 파주 운정지구는 신도시라

좋은 점이 있습니다.

바로 지구 내 물놀이터가 있어 여름에 아이들을 데리고

가볍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죠.

 

특히나 미취학 어린이를 자녀로 두신 분들은

이만한 물놀이터가 제격입니다.

 

부모님들도 물놀이터 가시면 더위를 식히실 수 있습니다.

가면 시원하거든요. 물놀이를 자녀와 함께 하건 안하건요.

 

 

시원해 보이죠? 아이를 핑게삼아 엄마아빠도 동심의 세계에 빠져들수 있어요.

 

운정물놀이터에는 크게 물 맞는 곳, 미끄럼틀 타는 곳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만 고인 물은 없어 아쉬워요. 다른 물놀이터는 있더구만....

 

물놀이터는 6월 둘째 주 토요일부터 시작되었어요.

매주 월요일과 비오는 날은 가동하지 않아요.

가동시간은 11~18시입니다. 물론 주말도 하지요.

가동시간 11시부터 2시 정도까지 놀고 빠지는 게 좋을수도 잇어요.

저는 낮잠에서 일어나 3시쯤 물놀이터에 도착했는데 사람들이 많아 별로였어요.

 

부모님이나 보호자분들은 정면에 보이시는 흰천막에 앉자 계실 수 있는데 장단이 잇어요.

천막 아래는 일단 놀이터에서 놀고있는 자녀를 지켜보기 좋은 반면

천막이 완전 햇빛을 가려주지 못해 더워요.

 

 

대안으로 왼쪽에 보이시는 나무그늘 아래 돗자리를 펼치고

계실 수 있는데 거기 계시면 아이들이 잘 안보여요.

그리고 경사가 좀 있어서 앉거나 누어 있기 불편할 수 있어요.

 

 

운정물놀이터의 위치는 아래와 같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7.23 00:5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여름이라 바닥분수 인기가 많을듯해요^^ 게다가 중간에 터억! 미끄럼틀까지 있으니 더 좋은듯요^^ 여기 놀이터에도 바닥분수같이 별도의 물놀이터가 있어서 여름에 인기가 많네요^^ 날씨가 꽤 무덥다고 하는데, 건강하게 즐겁게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래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25 08:2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주말이 후딱 가고 월욜이 왔네요. 이제 한주가 시작하건만 몸이 녹초군요...

      주말 잘 보내셨어요? 새로운 한주도 화이팅!하시길^^

    • Bliss :) 2016.07.25 12:2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희도 주말은 밖에서 하루종일 보내서...그 기분 어떤건지 알듯요>.<
      저는 담날 중간중간 쉬기도 하는데, 출근하는 남푠이 고생이긴 하지요^^; 독거미님도 주말 나들이 즐겨하신다고 하셨지요?
      점심을 기점으로 헬욜 던져버리고, 한결 가뿐해진 컨디션으로 오후 근무 파이팅 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25 14:1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오후 들어서니 졸음도 오고 몸이 천근만근이네요. 오늘은 퇴근 후 제가 좋아하는 운동도 생략하고 쉬어야 겠습니다.

  2.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7.24 20:4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파주도 살기 좋을 듯 해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25 08:2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파주신도시도 뭐 나름인듯요. 서울과 좀 떨어져 있어서요ㅋ
      각자의 생활여건과 선호도에 따라 만족을 주는 거주지가 있을듯 해요.

Leave a Comment

 



 

 

 요즘 연속으로 전국적인 비소식에 가뭄해갈에 도움이 되어 좋긴 했지만

사실 아이 데리고 야외활동하기에는 제약이 많아지죠.

저희집은 춥거나 비오는 날에는 마트를 자주 갑니다. 넓기도 하고 볼꺼리도 많고....물론 사진처럼 사람도 많죠....ㅎㅎㅎ

이 날도 비오니까 마트나 가자 하고 갔는데 사람들 엄청 많더라구요.

비오니 야외활동 대신 마트에서 장보는 사람들이 몰린 거죠.

저녁즈음 가면 시식도 많이 하고 해서 배를 반쯤 채울 수 있죠.

그러나 항상 마트 가기 전에 배가 너무 고파 라면 하나 먹고 간다는 거...ㅎㅎㅎ

그래서 마트 시식은 전혀 관심이 없어진다는 거....

그래서 아들 더 챙겨줄 수 있는 듯 해요^^;

365일 항상 세일하는 이마트는 오늘도 세일을 합니다.

사실 아세요? 많은 소비자들은 세일이라는 글씨에, 그것도 적색으로 표시된 글에

강한 소비자극을 받는다는거?

그래서 대다수의 사람들은 과잉소비를 하고 그래서 못먹고 버리는 음식들, 물품들이 끊임 없이 생긴다는 거.....

유통기한 임박한 식품을 싸게 파는 것은 어떤가요?

큰 세일폭에 잔뜩 샀지만 결국 대형식품회사의 재고떨이를 대신 해 주시고 그 식품들은 남아

손수 쓰레기봉투를 사 담아 버리는 수고를 하시지는 않았나요?

물론 제 이야기입니다.

부족한 듯 먹고 부족한 듯 사는 것이 맞는 듯 합니다.

 

하지만 저도 일반소비자라 이런 세일스티커가 붙은 훈제삼겹살을 보고는 사고픈 욕구가 강하게

밀려 듭니다.

물론 이 훈제삼겹살이 원 가격인 12500원으로 판매된 적은 단 한번도 보지 못했습니다.

항상 스티커는 두장 붙어 있고 원가격이 더 부각되도록 붙어 있죠.....

 

그토록 찾아 헤멘 나의 허니~~~~버터칩은.....

이제 만인의 연인이 되어 바닥에 박스채 있는 그곳이 파주운정이마트입니다.

세 박스채 나란히 구애해 보건만

예전의 인기는 온데간데 없이 처량하게만 보입니다.

여러분 주위 상점에도 이젠 허니버터칩이 있을 것입니다.

 

처량한 허니버터칩에 위로를 하고 있는 사이....

우리 사고뭉치 큰아들은 카트 높이에 있는 아주 비싼 젤리를 집어 들고 농성을 하고 있습니다.

조그만 녀석이 감히 오천원짜리 몸에 해로운 젤리를 먹겠노라고.....

지가 인상을 쓰면 어쩌겠다고 오만상을 쓰며

소리치고 있건만

조용히 묵언수행중인 우리 둘째처럼 저도 그냥 말없는 대답을 했드랬습니다.

(아무래도 소용없어 아들아, 그건 몸에 해롭고 좀 비싸)

형이 쟁취하고 투쟁하고 있는 사이 깜짝 놀라 일어난 우리 둘째는 이제 세상구경을

할 차례입니다.

개월수에 비해 덩치가 큰 우리 둘째도 마트는 꽤나 좋아하는 곳이죠

 

정신 없이 쇼핑하고

정신 없이 계산하는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물론 저희도 그 중 하나였죠.

우리식구 장바구니입니다.

아이 이유식할 닭가슴살, 둘째아이 분유, 허니버터칩, 국거리용 두부 등등

젤리를 못사준 미안함으로 아이에게 뽀로로를 안겨 줬습니다.

잠깐 좋아할 뿐 여전히 떼를 씁니다~~

이런 건 어찌나 기억을 잘 하는지 집에 가면서도 젤리 달라며 울고 불어

애를 먹었습니다.

귀여운 아들이

잠깐이지만 포즈를 취해 주네요~~

이렇게 비오는 날 이마트에서 쇼핑을 마치고

집으로 향합니다. 

추운날, 비오는 날 야외활동이 제한적일 때

여러분은 어딜 가세요?

이런 날은 아이와 함께 마트에서 세상구경 하시는 건 어떠신지요?

물론 부작용이 있을 수 있지만 집에 콕 하면서 만화영화 보는 것보다는 활동적인 아이가 되겠죠?

활동적인 인간이 됩시다!!!

 

 



Comments

  1. 에피우비 2015.11.18 01:0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런 젤리 하나 5천원이면 좀 비싼건가요? 요즘 왠만해서 장보는데 15만원 들어가는건 기본이지 않나요? ㅎㅎㅎ

  2. Bliss :) 2015.11.18 12:5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레오나르토드님..저 기분이 꿀꿀했는데.. 큰 아드님 젤리농성에 빵빵~ 터졌네요^^;;; 아....배경화면에 두셔야 할 것 같은데요?ㅎㅎㅎ 귀욤의 절정체같네요ㅋㅋㅋㅋ댓글쓰면서도 계속 웃네요^^
    허니버터칩ㅎㅎㅎ위로차원에서 2봉지나 소진해주셨네요?ㅎㅎ두 아드님 생각하며 오후도 파이팅!하시길요.

  3. peterjun 2015.11.18 13:0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뽀로로 옆에서 포즈 잡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너무 귀엽네요. ㅎㅎ 역시 마트에 아이들과 함께 가면 실랑이가 빠질 수 없죠. ^^
    저도 마트 가는걸 좋아하는데..... 별수 없이 세일이 낚이곤 한답니다.
    체계적으로 쇼핑을 하는 편이 아닌지라.... ㅋ 세일이 눈에 띄면 그걸 기준으로 메뉴를 정해버리곤 하죠. ㅋ

    • 레오나르토드 2015.11.18 15:0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마트야 말로 아이와 함께 가면 당연 실랑이 각오해야 갈 수 있죠~
      중요한 건 어떤 걸로 협상하여 타결하느냐가 관건.....
      5만원짜리 장난감 들고 울면 대략난감.....ㅎㅎㅎ
      2천~5천원 수준의 간식으로 협상타결하면 성공~~~

  4. 평강줌마 2015.11.27 06:4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희 이마트나 홈플러스 자주 가지 않아요. 자주 가니 사지 않아도 될 것을 사오네요. 한 두 달에 한 번 정도 가요. 평소에는 동네 작은 마트를 이용해요.
    아이들이 너무 귀여워요.

    • 레오나르토드 2015.11.27 13:0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희도 대형마트와 소형마트, 인터넷쇼핑을 적절히 분배하여 쇼핑한다고 생각하는데.....때론 마음처럼 안되는게 사실..ㅎㅎㅎ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