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니로 광고를 한번씩 TV에서 보긴 했는데 광고가 좀 제 스타일이 아닌 관계로 자연스럽게 차에 대한 관심도 안갔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을 보니 의외로 니로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더라구요. SUV 최초의 하이브리드 차량이라 그런지 말이에요. 그래서 니로에 대한 탐구를 해 봤습니다.

 

저 아래 보이는 선그라스 남자가 광고에 나오는데 나름 기아측에서는 신기감을 주기 위한 컨셉일 수 있지만 저같은 남자 입장에서는 많이 매력적이지 않았습니다. 거의 바바리맨 느낌이랄까? 이 광고 누가 만들었나요? 현대그룹 계열 광고회사 이노션?

외관은 그냥 카랜스처럼 평범한 모습입니다. 더 이상 외관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겠습니다.

 

인테리어도 뭐 평이한 모습이랄까? 그냥 기아차 내부는 중형급 이하는 다 거기서 거기인 인테리어인듯 합니다. 운전대는 모두 같은 느낌이구요. K5 내부와 좀 닮맛나?

 

실내공간 역시 폴딩의 장점 외 평범한 수준입니다. 뒷좌석 폴딩하면 짐을 실을 수 있어 좋죠.

 

성능과 제원은 아래와 같습니다.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해 조금 언급해 보자면

기름을 소모하는 엔진과 전기모터(+배터리)를 함께 사용하여 연비를 높이는 기술이 바로 하이브리드 기술이죠. 그니까 완전 전기모터로만 구동하는 전기차로 가기 전 단계인 현 과도기에 등장한 차량이 바로 하이브리드 차량. 현재에는 전기충전 인프라도 부족하고, 배터리 기술의 한계로 완충 후 거리도 짧고 해서 전기차 시대는 조금 먼 시대의 이야기이죠.

하지만 이 하이브리드 기술도 아직 완성의 단계는 아니라고 봅니다. 아래처럼 전기모터 및 배터리를 이용함에도 연비가 20km밖에 안나오니 이거....동급의 티볼리나 QM3의 연비와 비슷하니 굳이 하이브리드가 연비를 강조하면 티볼리가 그러겠죠. '넌 심장이 두개인데, 뛰는건 나와 비슷하네'

 

 

 

현재 배터리 달린 차량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 속에는 배터리는 어느 정도 지나면 수명이 다할 것이므로 배터리 교체하는데 비용이 많이 들것이다라는 염려가 있죠.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기아 니로는 게런티 업 프로그램으로 대응합니다. 베터리를 평생보증한다는 프로그램인데요. '베터리 걱정은 하지 말고 사세요'라고 외치고 있네요.

 

기아 니로는 홈페이지에 과감하게도 타사 소형 SUV 차량과 비교견적을 감행하는 메뉴를 추가하였습니다. 바로 '티볼리와 QM3와 비교해도 우리 차 니로는 하이브리드임에도 더 싸다'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실 세금감면때문에 싸구요. 원 차값은 더 비쌉니다.

 

 아래는 니로의 가격표입니다. 최고등급은 2700만원입니다. 옵션 좀 넣어주면 3천만원입니다. 차 살 돈은 적당히 있는데 없어 보이고 싶다면 니로 최고등급을 사면 되겠네요. 누가 니로를 3천만원짜리 차로 보겠습니까?

 

결국 결론은 기아차 니로가 스스로 말해주고 있습니다. 니로는 경쟁차종인 티볼리나 QM3와 같은 급이다. 연비도 거의 비슷하고 하니 그들과 동급으로 봐 달라......

 

요즘 뜨거운 관심 K7에 대한 포스팅은 아래를 클릭

>>>>신형 K7 풀체인지 가격표 및 옵션 알아 봤어요

 

혹시 SM6에 대한 포스팅도 보고 싶으신가요?

>>>>SM6로 불리우는 르노 탈레스만의 가격표 공개

 

 



Comments

  1. 베짱이 2016.04.21 01:4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테슬라가 어서 국내출시를 하기를... ㅠ..ㅠ

    • 레오나르토드 2016.04.21 06:4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모 기사에서는 테슬라의 완성도가 조금 떨어진다는 우려를 하던데요... 베터리 문제도 염려하구요.

      과연 테슬라가 전기차 시대를 화려하게 열지는 두고봐야 겠습니다.

Leave a Comment

 



 

경차 레이를 찜한 이유

곧 차가 필요할 것 같아 이리 저리 알아보고 있습니다. 일산대교를 일주일에 몇번씩 지날 것도 같아 아반떼 MD 정도 보다가 일산대교의 통행료에 대한 부담으로 경차 레이를 알아 봤습니다. 일산대교 통행료와 경차 레이와의 상관관계를 억지로 끼워 맞춘 거죠.

 

일산대교의 통행료

 일반 승용차는 1200원, 레이 같은 경차(천cc)는 600원입니다. 그래서 일산대교를 건널 때에는 경차가 유리하다는 결론으로.....사실 핑게일 수도 있지만 레이가 작은 세컨카 중에서는 괜찮다고 머리 속에 찜해 둔 것도 있습니다.

 

중고차 레이의 시세와 연비

레이 연비도 뭐 ....고속도로 기준 14km/h 나오니 괜찮은 편이구요. 중고차 시세는 12년식 2만킬로 기준 700만원 정도 하는 수준입니다.

고민은 시간과 편리함을 위해 세컨카를 구매해야 할까에 대한 것입니다. 차에 있으면 좋지만 유지비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과는 많은 차이가 나지요.

당장의 유지비는 유류, 보험료, 세금, 차량 감가삼각손실, 소모품 교환 이정도가 되겠습니다. 중고차 산다고 신경 쓰는 것도 귀찮고....그렇다고 새차 살 형편도 안되는 상황.....

 

세컨카를 사서 좋은 점은

출퇴근을 편하게 할수 있습니다. 편할 뿐만 아니라 시간을 벌수 있죠. 대중교통 대비 1/2 이상을 단축시킬 수 있죠. 신속하게 이동가능. 많은 물건도 차에 실어 편하게 이동할 수도 있고, 또 용품을 차에 두고 언제든 어디서든 움직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사실 몇일 전 옆사람이 너무 자린고비하지 말고 살라는 핀잔을 줬을 때 속으로 마음이 좀 상했습니다. 불투명한 미래를 적절한 선에서 대비하기 위해 조금 더 불편하고, 어렵지만 아끼고 아껴 필요한 지출을 하고, 저축을 하건만...그 마음도 모르고.....그래서 세컨카를 사고픈 마음도 있어요. 차를 가지고 다니면 여러 모로 편리하니 말이에요.

 

중고차라 할지라도 돈이 700만원을 넘으니 잘 생각해 보고 고민도 해 보고 결정해야 겠습니다. 집에 있는 차를 타고 다니면 옆사람이 어디 가까운 곳에 갈 때에는 택시를 타고 가야 하는데 아이들이 어려 카시트 없이 태우면 위험하기도 하고.....음....고민이네요.....

 

 



Comments

  1. 평강줌마 2016.01.18 22:5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희도 차가 2대이네요. 하나는 경차이네요. 경차를 준중형으로 바꾸고 싶은데 참고 있답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6.01.19 15:5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차가 두개 있으면 진짜 좋겠어요~~~

      모은 돈을 지금 쓸 것인가? 미래를 위해 저축을 할 것인가....

      인생의 큰 딜레마인듯 합니다.

Leave a Comment

 



 

 요즘 고유가는 아니다 하더라도 자동차를 타고 다니는 사람치고 연비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항상 자동차를 구매하거나 관심이 있을 때에는 디자인과 동시에 연비는 중요한 고려사항입니다. 하지만 연비좋은 차량은 대개는 비싸거나 디자인이 마음에 안들거나 작은 차량이 대부분. 그렇다면 지금 내가 마음에 드는 차량, 내가 가지고 있는 차량의 연비를 높여 타고 다닌다면 여러 모로 좋지 아니한가? 그래서 정부가 지원하는 공공기관 '교통안전공단'에서 연비에 대해 공부해 봤습니다.

 

 

 지당한 결론은 사람이 달리기 하는 것처럼 자동차도 비슷하게 대입하면 어떤 행동들이 더 힘들고 어떤 행동들이 더 쉽고 효율적으로 달릴 수 있는지 감이 올 것입니다. 그럼 연비효율을 높이는 방법을 인간의 달리기와 비교하여 알아 도록 하죠.

 

1. 갑자기 뛰기, 갑자기 멈추기, 천천히 뛰다가 빨리뛰기

체대입시를 준비하다 보면 천천히 움직이다가 신호에 맞춰 갑자기 전속력으로 뛰는 훈련이 있습니다. 천천히 오래 뛰는 것보다는 단시간 내에 에너지가 금방 방전되고 힘이 무척 드는 하체강화 훈련이죠. 인간이 이런 달리기나 움직임에 힘든 것처럼 자동차도 이런 행동을 하며 달리면 힘이 들겠죠. 인간은 훈련에 의해 체력이 길러 지나, 자동차는 연비가 나빠져 돈이 나가겠죠.

이른바 3급(급출발급가속급감속)을 줄여야 하는 이유입니다.

 

2. 제자리 뛰기

사람이 계속 제자리에서 발을 동동 구르며 제자리 뛰기 하면 가만히 서 있는 것보다 힘들겠죠? 자동차로 따지면 공회전입니다. 이게 과학적으로 정차했을 때 엔진을 멈추게 하면 사람이 일일히 신경 안써도 되는데 아직까지 비싼 차에만 적용되는 관계로 몇분 이상 정차할 경우 시동을 끄는 것이 좋습니다. 신호대기 때 몇분 시동을 멈추는 분들도 계시는데 이건 함정이 있습니다. 스타트모터에 무리를 줘 고장날 확율이 있으며, 신호전환시 시동을 켜기 위해 허우적 될 위험이 있습니다.  그래서 신호대기시에는 그냥 기어를 'N'으로 두는 것으로 만족하시죠.

 

3. 모래주머니 차고 달리기

 

 어렸을 때 다리근력을 키운다고 모래주머니를 차고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모래주머니를 차면 움직임이 아무래도 더디고 힘이 들죠. 그래서 에너지도 많이 들고.... 차량에 혹시 이런 모래주머니를 채워 근력을 키우려고 계시는 분 안계신가요? 제가 생각하기에는 예상 외로 아주 많은 분들이 모래주머니 50Kg짜리 이상은 차고 다시실 것 같습니다. 운행하는 차량의 무게가 많이 나가면 나갈수록 연비가 안좋아 지는 것은 당연한 거 아니겠어요? 그래서 가스차가 아닌 기름 넣는 차량은 무게 줄이라고 주유량을 반만 넣으라는 연비향상 팁도 있습니다. 지금 트렁크에 세차용품, 불필요한 책, 잡동산이 한번 정리해 보세요. 그리고 요즘차량은 안나오는 스페어타이어를 빼 보세요. 무게가 20kg은 줄어들 것입니다. 안전이요? 벙크나면 타이어 직접 갈수 있나요? 보험회사 전화해서 긴급출동서비스 부르는 것이 더 빠르고 안전합니다. 그래도 염려 되신다구요? 그러면 시중에서 판매하는 키트세트를 구매하세요. 아주 작고 가볍습니다.

 

 

4. 관성을 이용하는 운동, 운전

 스키를 이용한 번지점프 보셨나요? 내리막길에서 관성의 힘을 받아 오르막을 오르는데 이런 관성으로 누가누가 멀리 나가나를 시합하죠. 자동차도 이런 번지점프의 원리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오르막길이 눈 앞에 보이면 평지에서 가속을 하여 오르막길을 관성의 힘으로 오르면 쉽게 오를 수 있죠.

 

5. 멀리 길게 가려면 최적의 속도로 달리자

 오래 달리기 다 해 보셨죠? 출발하자 마자 전속력으로 달리는 괴력의 사나이는 보통 성적이 안좋게 마련입니다. 오래 멀리 달리려면 자신에게 맞는 적정한 속도로 힘을 빼고 달려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습니다. 이 속도를 자동차에 적용하자면 60~80km/h라고 전문가는 말합니다. 저는 성격상, 그리고 계산해 보면 80km로 40분 걸리는 길을, 90km로 30분 걸리면 10분은 자동차가 쉴 수 있고 하니 연비가 거기서 거기인 것 같은 생각입니다. 단, 90km 정속운전은 해야 겠죠. 시간 여유 있으시고 안전운전, 경제운전을 목표로 하신다면 1차선은 양보하시고 다른 타선에서 경제속도로 달려 보세요.

 

 자료출처 : http://www.ecodriving.kr/web/ecoDrive/ecoDrive11.jsp?act_cls=1&act_id=54&

인간의 운동원리를 접목하여 연비 좋은 차량을 만드는 방법을 살펴 봤습니다. 이 밖에 연비운전하면 지구환경을 지키는 아름다운 일에 동참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에서 나오는 배기가스를 줄이는 것이 지구를 지키는 것이기 때문에 조금 귀찮다 생각이 들어도 크게 생각하셔서 지구를 지키는 일에 동참하시고 집안경제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 여기시어 연비운전 한번 시작해 보셔요.

 

친환경 운전 10계명.hwp

 

[‘연비왕’이 전하는 개스 절약 노하우].hwp

관련기사는 첨부자료에 저장하였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1. 평강줌마 2016.01.18 22: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엔진예열을 한 후에 출발해야겠어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