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선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11 수퍼개미 카이스트 김봉수 교수의 주식투자 비법

 



 

어느 날 술자리에서 내가 주식을 한다고 하니 한 친구가 수퍼개미 김봉수 교수 이야기를 꺼냈다. 난 모르는 사람인데.....'이 사람 대단한 사람이래~.....'

그런가 보다 하다가 오늘 문득 생각나 검색해 보니 이른바 수퍼개미였다. 현직 카이스트 교수인 자가 주식투자금 4억으로 10년간 500억을 만든 전설의 투자가로 명성을 떨쳤다.

그의 약력따윈 중요치 않다. 언론에서 그가 밝힌 투자철학과 기법을 간략하게 나마 스터디해 봤다. 공부 잘한다고 주식 잘하는 건 아니라고 늘 말해 왔던 나지만.....김봉수 교수는 공부도 잘하고 주식도 잘하네. 언론에 내비친 그의 이야기가 그의 전체 비법은 아니지만 배울 점은 많았다.

매수타이밍, 종목선정은 어떻게 하나?

주식가치와 주가 간의 괴리가 가장 크게 벌어 졌다고 생각할 때 투자적기라 생각한다. 다시 말해 가치에 비해 가격이 훨씬 쌀 때가 있다. 이 때가 투자기회이다. 가격이 떨어질 때까지 10년이고 기다린다. 

 

종목선정은 기업과 기업가(CEO) 그리고 정부정책을 봐야 한다. 버핏처럼 기업(사업)보고서를 보면서 기업과 기업에 대한 스토리를 구성하고 기업의 미래를 예측한다.

그는 눈으로 보이지 않는 업종에는 투자하지 않는다는 원칙 때문에 의식주 종목을 좋아한다. 마트에만 가도 소비자의 선호도를 알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논리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예이다. 바이오주 같은 경우에는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투자하지 않는다.

확신이 드는 종목을 선택한다. PER 등 재무지표를 보며 판단하기 보다는 비즈니스 모델을 보고 감이 오는 종목을 선택한다. 일단 감이 좋은, 비즈니스 모델이 좋은 회사를 선택 후  PBR(주가순자산비율)·PER(주가수익비율)·ROA(총자산순이익률)를 확인한다.

중소형주를 좋아한다. 중소형주의 우량자산은 장기적인 수익 창출의 기본이 되기 때문에 PBR(주가순자산비율을 살피게 된다.

유명한 투자 성공종목으로 F&F는 신상품 평판이 좋아 종목을 선정했고, 아이에스동서는 주상복합 사업이 순항할 듯 해 선택했다. 부산방직의 경우 부산방직이 리홈쿠첸 지분을 가지고 있었고 쿠첸밥솥의 경쟁력을 느껴 선택했다.

지속 가능한 산업과 그 산업군 내에서 탁월한 기업을 찾는다. 과거/현재/미래에도 지속될 수밖에 없는 그런 업종 중에 있는 1위 기업 또는 독과점 기업을 찾는다.

 

목표수익률은 어느정도 잡고 투자하나? 매도타이밍은?

5배에서 10배 정도 생각하고 투자한다. 수익구조가 좋은 회사면 그 정도는 가더라. 좋은 종목을 선택 후 3년 정도 기다리면 수익 낼수 있다.

행동경제학과 심리를 공부하면서 투자자의 심리를 읽고 매도하기도 한다. 오르는 주식은 언제까지나 오를 것이라는 오버슈팅 심리가 작용하여 적정가치 이상으로 오르는 종목이 있는데 그 심리를 이용하여 당초 생각한 적정주가 이상으로 올랐을 때 매도한다.

 

실패한 경험은 없나?

주식사부 따라 산 종목(토필드)이 있었는데 그 종목이 큰 손실을 입혔다. 종목추전을 간접적으로 받았는데 따라 샀다가 망한 케이스다. 매출이 많았는데 허위매출이었다.

2008년 미국 금융위기 때 3년 동안 번 돈을 반납한 경험이 있다. 거시변수가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톡톡히 배웠다. 이럴 때에도 평정심을 유지해야 한다. 변동성이 큰 주식시장에서 다수에 휩쓸리지 않는 것 또한 실패를 통해 배웠다.

 

기업분석은 어떻게 하나?

기업분석을 하면서 그것을 다 글로 썼다. 업종, 업계, 기업에 관한 한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만큼 잘 알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직접 기업탐방도 다닌다.

 

향후 주식전망은 어떻게 보는가?

3년 내 종합주가지수 3000을 돌파할 것 같다. 이자율이 낮으면 돈은 주식시장으로 흘러 들어온다.

 

투자철학과 조언

주식시장의 룰을 알았으면 한다. 룰을 알기 위해서는 투자 잘 하는 사람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매달 모여서 공부하는 스터디 모임도 좋다. 투자정보도 교환하고 조언도 듣는 자리이다.

본인은 책을 많이 읽을 것이 도움이 되었다. 추천서적 - 우선 코스톨라니의 '돈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다루어라', 필립피셔의 '위대한 기업에 투자하라', 피터린치의 '월가의 영웅들', 김민국·최준철(현 VIP투자자문 대표)씨가 쓴 책 한 권을 추천한다.

살 주식을 찾아내고, 발굴한 주식을 언제/얼마나 매수하고 하는 것이 주식투자의 기본이다. 어렵게 느껴 진다면 집을 사거나 카메라나 오디오를 사는 것과 비교해도 좋다. 물건상태가 어떤지, 가격은 어떤지? 적정가가 얼마이며 언제 사면 좋은지? 얼마에 사면 좋은지? 이런 것과 비슷하게 주식투자도 하면 된다.

저가에 매수해 장기보유, 종목 전체를 보는 법, 아는 종목에 투자(모르면 공부하라), 3년 이상 장기보유하는 것을 투자원칙으로 삼는다. 잘 선택한 종목을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잘 버티면 성공할 수 있다.

 “주식을 샀으면 수면제를 먹고 잠을 자라”던 ‘유럽의 워런 버핏’ 앙드레 코스톨라니의 투자철학과도 닮았다.

 

그는 2015.6월 기준 10여개 종목을 보유 중인데 총 운용자산은 500억원에 달한다.

10년 전에 대출을 얹어 종잣돈 4억원으로 시작한 돈이 500억원이 되었다.

그의 일상은 10년 전이나 현재에나 크게 변한 건 없다. 아파트 평수 늘린 것과 외제차로 바꾼 것 외에는 말이다.

 

 

출처, 참조 -

LUXMEN, 포브스코리아

[재야 주식고수 시즌 2] 4억으로 500억 번 김봉수 카이스트 교수

절대 재야고수 ‘김봉수 카이스트 교수’에게서 배우는 주식투자 | “독점기업(PBR 1 미만) 주식 사서 3년 이상 묻어라”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