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생활 잘하는 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1.04 [직장생활 성공기] 김대리 올해는 승진해야지? (2)
  2. 2016.12.14 종로 이자카야 회식하기 좋은 술집- 이자카야 긴자 (2)

 



 

- 승진을 위한 현실적인 조언

- 대기업, 공기업 직장생활의 현실은 이렇다.

- 직장생활 잘 하는 법

성공적인 직장생활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많은 직장인들은 이런 고민 한번쯤은 해 봤으리라 짐작한다. 어쩌다 보니 쉽게 승승장구하여 남들보다 빠른 승진을 이룬 직장인이 있기도 하고, 또 어떤 이는 각종 권모술수, 아첨으로 성공하기도 한다. 하지만 오늘은 정공법을 통해 성공한 직장생활에 대해 알아보기로 한다.

 

성공하려면 조직에 동화되라

조직에서 겉돌고 따로 분리되어 있는 듯한 사람은 인정받기 어렵다. 그 누가 보더라도 우리 조직에 적합한, 우리 회사에 꼭 맞는 사람이라는 인상, 평판이 있어야 한다. 똑똑하다고, 스카이 대학을 나왔다고 자신의 고집대로 사람을 대하고 업무처리 하는 것은 직장생활 성공에 해가 된다. 오히려 듣보잡 대학을 나왔어도 조직문화에 융화되는 직장인이 성공할 확률도 높은 것이다. 조직문화가 설사 잘못 되었다 하더라도 범죄가 아닌 이상 일단 융화되어 보고 자신이 변화할 능력의 자리에 올랐을 때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어 보는 것도 방법이 아닐까? 실패하고 도퇴되는 사람은 힘없는 자리에서 독불장군처럼 나가는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

 

모든 직장사람들에게 영업하라

직장생활에서 평판관리는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서구의 직장문화는 인간관계보다는 업무중심으로 직장생활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한국의 직장문화는 아직까지 인간관계가 우선인 듯 하다. 배드민턴 동호회 생활을 하면서도 느끼는 거지만 사람과의 인간관계가 형성된다면 실력차가 나더라도 함께 게임도 해 주고 지도도 해 준다. 직장생활 역시 마찬가지이다. 나와 친한 김대리가 부탁한 일, 요청한 자료는 어떻게든 처리해 주려하고, 마음에 안들고 앙심이 있는 한 대리가 부탁하면 적당히 뭉게는 것은 인간이 꼭 이성적으로 행동하리라는 고정관념이 깨지는 것이다. 인간은 심리적인 동물이다. 가만 보면 많은 현상에 있어 비이성적인 행동, 감성적인 행동을 많이 볼 수 있다. 따라서 직장생활을 잘 하려면 윗사람, 동료, 아랫사람에게 잘 해야 한다. 요즘에는 윗사람에게만 잘 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 웬만한 대기업, 공기업에서 인사고가시 윗사람을 평가하여 반영하기 때문이다. 영업하는 것처럼 개개인의 성향, 스타일을 파악하여 맞춰주고 원하는 부탁을 들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완벽한 업무지식과 처리능력은 기본

업무에 있어 질문에 대한 정확한 답을 하는 자세는 업무로 인정받는 기본이다. 상사가 어떤 과제를 주었을 때 척척 해결하는 모습으로 화답한다면 성공이다. 업무는 생각보다 창의와 창조적인 능력을 요구하지 않는다. 업무처리를 처리하려는 자세와 정보습득 능력이 중요한 경우도 있다. 보고서를 창의적으로 쓴다고 해서 그 사람이 인정받는 경우는 현실에서 거의 없다. 많은 경우에는 논리적이고 체계적인 사고를 통한 해결책을 반영한 보고서가 더 각광을 받는다.

 

잘 놀고 잘 먹고

당구도 잘 치고, 술도 잘 먹고, 스크린골프도 어느 정도 쳐야 하고, 재미있고 유쾌해야 하며, 상대의 이야기도 잘 들어줘야 한다. 이것은 보통 직장 밖에서의 업무라고 할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조직에 동화하고 영업하라는 조언의 한 부분이라 할 수도 있다. 퇴근하여 집에 가도 반겨줄 가족도 없는 김부장님의 술친구가 되고 당구파트너가 되는 것이 혹자에게는 그리 안좋게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뒤로 명절때마다 뇌물성 한우고기 세트를 김부장의 댁으로 배송하는 행위보다는 나을 수 있다. 근무시간 뿐 아니라 근무 외 시간에도 이렇게 연장근무를 하게 되면 가정은 어떻게 돌볼까? work life balance는 자신이 지켜 가는 것이다. 일주에 하루 정도는 이런 잘 먹고 잘 노는 직원이 되어 상사와 동료, 후배들과 술에 취해 진솔한 회사, 업무 뒷이야기를 하고 정보도 공유하는 것이 애석하지만 한국사회의 현실이다.

놀면서 쓰는데 드는 돈은 어떻게 할까? 상사만 쓰는 것보다는 내 돈도 써야 마음 속에서 감동을 받는다. 이 때 쓰는 돈을 투자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멘토에게 조언 구하기

직장생활을 하면서 멘토의 역할을 참 중요하다. 직장상사는 의외로 멘토를 자처하고 조언하고 싶어하는 이들이 많다. 사실 우리도 그렇다. 괜찮아 보이는 직원에게 뭔가 말해주고 싶은 욕구가 있다. 그런 욕구를 해소해 주는 것도 필요하다. 꼭 필요해서가 아니라 그런 욕구을 해소시켜 주고 나를 이끌어 주는, 이끌어 주는 듯한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이 좋다.

진짜 멘토는 퇴직자일 수도 있다. 퇴직자라고 조직에서 완전히 단절되어 있다고 본다면 오산이다. 퇴직하더라도 회사 돌아가는 정보를 아는 경우가 많고, 현직자들을 정기적으로 만난다면 나의 숨은 지원군이 될 수도 있다.

 

다소 속물같은 직장생활 이야기를 한 것도 같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현실이고, 직장생활의 현실이다. 이런 직장문화가 싫어 자영업을 하고 이민을 가고 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이도 저도 아니고 그냥 직장생활을 해야 한다면 이런 조언도 있다는 것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모든 선택은 자신의 책임이다. 선택하고 책임지지 않으려는 자가 되지 말자.

 

 



Comments

  1. 베짱이 2017.01.07 15:2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멘토의 중요함을 느끼곤 합니다.

Leave a Comment

 



 

팀회식으로 찾아간 종로 이자카야 술집

술과 안주로 저녁과 술자리를 함께 할 곳을 향해 찾아간 곳이 종로에 있는 술집 이자카야 긴자

이 술집은 고급 술집이다. 안주는 안주로 불리우지 않고 음식으로 불려야 한다. 그런 음식과 술을 판매하는 종로 이자카야 긴자를 소개한다.

 

광화문역에서 긴자 찾아가기

아는 길도 처음 가는 길을 찾을 때는 항상 네이버지도를 켜고 찾아간다. 이 술집은 광화문 교보빌딩을 끼고 종로 방면으로 한블럭만 내려 가면 르메이에르 빌딩이 보인다. 그 빌딩 3층에 위치하고 있다.

빌딩 앞에는 긴자을 찾기 쉽게 사인물이 서 있다. 이쪽으로 빌딩에 들어가면 된다.

 

들어가면 에스컬레이터가 보이는데 이걸 타고 3층까지 가면 긴자 입성

빌딩 외부에서부터 내부까지 긴자로 향하는 길목마다 이렇게

사인물이 있어 찾기는 쉽다.

점심메뉴와 요리가 안내되어 있다.

점심메뉴는 저녁에도 가능

방문고객 이벤트로 1인당 사케 1잔이 증정된다고도 홍보하고 있다.

 

 

인테리어, 분위기 - 공간의 효과적인 분할 

좌석은 가운데 홀이 있고 좌우로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룸식 공간이 있다. 손님이 앉을 수 있는 공간은 크게 세 공간으로 분리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우리팀이 앉은 자리. 연결해서 앉으면 10명 이상 앉을 수 있다. 그리고 이 공간은 룸식으로 홀과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뭔가 우리만의 결속력 있는 공간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조명, 인테리어, 소품이 손색 없이 어울어져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내고 있다.

인테리어를 꼼꼼히 관찰했는데 세심한 부분에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보였다.

층고가 높은 편이었는데 상부 공간을 비워 두지 않고

소품을 활용한 장식공간으로 활용함으로서 밋밋하지 않고 그럴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실 이 칸막이가 별거 아닌듯 해도 고객이 느끼는 심리적 느낌은 클 수밖에 없다.

함께 앉은 우리가 만나 술잔을 기울이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무대해서 할 수는 없지 않은가?

이런 아늑한 공간에서 공적인, 사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이 직장인의 회식이다.

회식을 일본 정통식 매장 분위기에서 한다는 건 조직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기도 하다.

 

소품이 있는 공간에는 늘 붙어 잇는 간접조명

역시 술집은 저녁의 공간, 밤의 공간이며 이 시기적 특성을 극명하게 재조명할 수 있는

도구는 역시 조명이다.

 

메뉴와 가격 

사실 이자카야는 고급술집이다. 안주음식과 술은 고급술집에 맞게 세팅되어 있다.

 

어느 음식점이나 코스요리는 그 음식점이 상호를 걸고 하는 메뉴이다.

이번에는 주문하지 않았다.

 

대부분의 안주는 대략 2만원 선이다.

 

음식모습과 맛 

착석과 동시에 목이 말라 물 대신 소주를 주문했다. 소주와 함께 나온 기본안주. 작은 그릇에 담겨 나왔지만 상당한 퀄리티의 안주였다. 이런 저런 기본안주로 야채스틱, 회무침, 밤 등이 나왔는데 이렇게 안주서비스를 받고 나니 안주가격이 비싼게 아닌 걸로 느껴졌다. 음식은 가공식품을 사용하지 않고 주방에서 직접 요리한 음식이라고 하니 안주의 질은 높을 수밖에 없다.

사장님의 서비스 철학이 베어 있는 서비스안주 였다.

 

야채/과일 서비스안주의 모습이다.

신선하다. 그래서 그냥 먹어도 맛있었다.

 

이 안주는 참치다다끼

처음 먹어보는 음식이다. 참치회처럼 나오는 줄 알았는데

참치가 한번 데쳐서 나온다.

맛은 신비롭다. 입에서 녹는 회가 연어회 뿐 아니였다. 이것도 입에서 녹는다.

 

아래는 나가사끼 짬뽕

저녁 안먹고 바로 와서 출출하여 우동면사리를 추가하여 먹었다.

이걸 먹고 나면 술이 안취한다. 속이 든든하다. 해물 듬뿍 짬뽕이다.

 

모듬꼬치 10피스이다.

맨 왼쪽 한마리의 새우는 내 배 속으로 들어 갔다.

 

메뉴에도 없는 이 음식의 정체는?

서비스안주로 제공받은 회무침이다.

당연히 이 안주로 하여금 술병이 늘어났다.

 

한분이 사케를 먹고픈 마음에 사케를 말씀드렸더니 서비스로 나온 사케

 

이것도 서비스 안주

또띠아

집에 가야 하는데 자꾸 서비스안주를 주시니

늘어나는 건 술병........

 

이자카야 술집이 가격대가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만큼의 서비스를 받는다면 그 가격대는 만족으로 돌아온다. 안주를 주문하면 딸려오는 서비스안주가 이토록 풍부할 수가 있단 말인가? 고급술집에서 품나게 한잔 하며, 맛있는 안주, 서비스안주 빠방하게 대접받는 이곳.

팀장님께 조르자. 우리도 이런 나이스한 곳에서 회식하자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1가 24 | 이자카야긴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1. Bliss :) 2016.12.15 05:2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우와~~~ 인테리어의 깔끔함과 음식의 정성이 함께 들어있는 곳 같네요. 사장님의 후한 인심도 느껴지고요. 한번 데쳐 나온다는 참치 다다끼랑 해물 듬뿍 나가사끼 짬뽕 맛 궁금해요ㅎㅎㅎ 여기는 레스토랑 천장이 거의 건축 공사 구조물 그대로 수준인데 말이지요. 방금 고기 먹었는데도 탐이 나는 음식이네요ㅎㅎ 새우 한동안 안 드신다더니ㅎㅎㅎ새우꼬치 섭렵ㅎㅎ 오늘도 파이팅! 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12.15 06:4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언제 보아도 반가운 이웃님이 오셨군요~ 맛있는 음식안주에 술을 먹으니 술이 안취하더군요.

      건축을 잘 아는 한분이 그러길
      "이집은 가성비가 높은 인테리어, 센스있는 인테리어를 했다"고 극찬했습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