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출근길에 경험한 3가지 악재

 

전날 내린 폭설로 인해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 출근할 채비를 했건만 시작부터 꼬이더니 끝내 마지막까지 꼬여 새벽 출근길을 고되게 했다. 일찍히 일어 났지만 역으로 향하는 유일한 버스의 간격은 10분.....전철시간 10분 전 버스를 탔다. 그 버스는 평소이면 5분 내 역에 도착하고, 또 평소처럼 정류장에 시간을 맞춰 도착했기 때문에 내가 마음먹은 전철을 탈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웬걸 도로 위의 눈이 제설되지 않은 상황이긴 했지만 다른 버스보다 더 엉금엉금 가기도 했거니와 정류장-역까지의 신호등이 몇개 없는데 있는 신호는 다 걸렸다. 거의 전철 도착시간에 역에 도착했고, 머리 속으로는 전철이 연착되길 바랬지만 불행히도 정시에 도착해서 출발했다. 난 플랫폼에서 열차의 꽁무니를 바라보며 버스를 원망하고 있었다. 이것이 첫번째 악재였다.

 

 

두번째 악재는 첫번째 전철이 내가 탄 전철역에서 연착된 것이다. 스크린도어 이상으로 4분을 지체하다가 특별한 조치 없이 출발했다. 환승역에서 타야하는 전철시간이 있는데 과연 갈아타야 하는 전철을 탈 수 있을지 조바심이 났다. 전철에 앉자 내가 출근 교통수단으로 선택할 수 있었던 광역버스의 움직임을 어플을 통해 살펴 봤다. 폭설 다음날 노면이 미끄러워 불편하지만 광역버스를 타지 않고 안전하고 정시성이 있는 전철을 선택한 나의 결정이 맞았나 하는 평가를 해보고 싶었다. 아뿔사 이건 또 뭔가 버스가 평소처럼 운행하고 있지 않은가? 전철은 눈감고 오기에는 무리가 있고 좌석도 딱딱하다. 평소 광역버스를 타고 출근을 하는 이유는 눈을 감으며 쉬고 올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버스타고 오는 것보다 더 늦어졌다.
세번째 악재는 갈아타는 전철을 간발의 차이로 놓친 것이었다. 환승역에서 갈아타는 전철의 꽁무니를 보니 또 아까 탔던 거북이버스에 대한 원망이 밀려 왔다. 그 버스가 조금만, 단 1분만 빨랐더라면 내가 이 고생은 하고 있지 않았을 터인데......첫번째 전철, 다음 갈아타야 했던 전철의 간격은 어마무시한 배차간격으로 운행중이라 더욱 안타까웠다. 결국 세번의 악재를 겪고 난 이후 들었던 생각은 불행은 한가지로만 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뭔가 사고가 나거나 일이 꼬이려면 여러 악재가 겹쳐 나는 것이다.

 

피곤했던 출근길을 기억하고 싶어, 위안받고 싶어, 치유하고 싶어 글을 써본다. 그까짓 목표시간이 뭐라고.....새벽부터 조마조마하게 뛰어다녔나 모르겠다. 조금 내려놓고 살 필요도 있는듯 하다. 연말이라고 딱히 정리할 일이 없다고는 하지만 일년을 되돌아 보고, 다음 일년에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해 보는 시간도 갖아야 겠다.

후문이지만 어제 저녁 내린 기습폭설로 승용차 기준 대화역-파주운정까지 2시간, 화정-파주운정까지 3시간, 강남-파주운정까지 4시간, 엠버스로 서울역-파주운정까지 3시간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일산 북부, 파주지역은 기습폭설로 지하차도 및 경사로를 못올라 가는 차량들로 정체가 극심했다. 생각해 보니 어제 퇴근길에는 운이 좋았다. 전철을 타고 유유히 귀가해 아이들과 눈사람을 만들었으니 말이다. 밤이었지만 날씨도 춥지 않고 눈도 뽀송뽀송해 눈놀이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Comments

  1. Bliss :) 2017.12.22 14:3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으아아아아~ 하나만 걸렸어도 우씨....하면서......급절망에 빠지셨을텐데....3가지나...ㅠㅠ 진짜 고생하셨네요. 그래도 폭설에 신이나 눈사람 만드는 두 아드님 보니 웃음이 저절로 나오게 되네요. 이제 건강해보여 더 기분이 좋구요! 오후 근무 조금만 더 파이팅! 하시고, 가족과 함께 즐거운 메리 클쓰마쓰 이브 보내시길 바래요!

    • 레오나르토드 2017.12.27 08:1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크리스마스는 잘 보내셨나요? 저는 열심히 놀고 즐기고 일했어요~

      요즘 많은 변화들이 소리없이 하나 둘씩 밀려 들어 정신 단디 차려야 겠습니다.

Leave a Comment

 



 

오늘은 월요일. 직장인에게는 많이 부담스러운 날입니다. 주말까지 기다리기엔 너무 멀고, 어제 그제 주말동안의 휴식 후유증으로 몸은 천근만근입니다.

더욱 두려운 것은 월요일 출근길이죠. 월요일만 되면 유독 심하게 생기는 교통체증으로 버스 타긴 겁나고, 승용차 출근은 뭐 언감생심이죠. 전철을 타기 위해 운정역을 가기엔 시간도 많이 걸리고 갈아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최종으로 결정내린 월요일 출근 교통수단은 바로 M7111. 막힐 우려를 대비해 첫차를 탔습니다. 운정광역보건지소 정류장에 0532 전후 정차합니다.


0528분쯤 정류소에 도착해 촬영한 사진입니다. 제 앞에 줄서 계신 분들은 약 5명이었습니다. 이 시간대에 운정역을 가는 80번 버스도 지나가더군요.

80번 버스를 타고 운정역-홍대입구역-시청역 또는 서울역을 가는 것도 잠깐 생각했으나 최종적으로 시간이 더 걸리는 것으로 확인되어 그냥 M7111을 타기로 했죠.

제가 탄 엠버스 번호는 1925번이었죠. 산내마을에서 약 7분 타셨고 운정보건지소에서 몇분 타셨습니다.

0535에 행복센터에 도착한 모습입니다.


행복센터에서 만석이 되어 이후 정류장은 무정차 통과입니다.


큰 교통체증 없이 순항하여 광화문에 도착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광화문 정류소에 도착한 시간이 0524


신한은행 본점, 삼성본관 앞 정류장에 도착한 시간이 0527이었습니다.


이후 서울버스 어플을 통해 실시간 잔여좌석 현황에 대해 모니터링하였습니다.


출근길  아무쪼록 도움 되십사 하고 작성한 포스팅 마무리하겠습니다.

 

 



Comments

  1.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7.05 09:1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버스출근은 생각도하기싫네용ㅠ

  2. 평강줌마 2016.07.08 06:1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앱이 너무 좋아요. 도착시간과 잔여석을 확인할 수 있네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11 11:4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이런 정보는 사실 공공재입니다. 공공에서 민간으로 정보를 공개하고 앱은 이 공개된 정보를 가지고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것이죠.

      실시간 잔여좌석까지 있어 어느 교통수단을 이용할지 판단할 수 있어 좋아요.

  3. 경기인력개발원 2016.07.12 15:05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레우나르토드 님 ~
    두가지 방법중에 어떤것이 나은지 판단좀 부탁드리겠습니다
    7월 22일 금요일 16:10분 전후 +10 분 사이 서울역으로 가야합니다 기차시간은 17시 40분입니다
    1번째 방법은 한빛마을 1단지에서 M7111 버스를 타고 숭례문에 내려 도보 5분정도(예상) 가는것과

    2번째 방법은 야당역까지 도보 18분 야당-> 공덕 (환승)-> 공항철도 ->서울역 이게 빠른지

    두가지 방법중 더빠른것좀 추천좀부탁드릴게요 금요일 4시15분경 퇴근길이라 많이막힐련지요

    답변기다리고있겠습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6.07.12 18:2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제 결론은 당연 전철 이용하시는 거죠.

      금요일 시내 교통상황은 너무 변수가 많아

      m7111을 이용하신다면 안전율을 고려하여 시간여유를 많이 두셔야 할 것입니다. 그럴 바에야
      신뢰도 높은 전철을 타시는게 맞을듯 합니다.
      금요일은 빠른 것을 선택하시기 보다는 안전하고 정확한 교통수단을
      선택하시는 게 정신건강에 이로울듯 합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