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하늘이 참 감성을 풍부하게 하는 요즘입니다. 아이와 함께 나들이 장소로 선택한 전쟁기념관 어린이박물관을 소개합니다. 저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삼각지역에서 내렸습니다. 내리면 바로 있어요.
혹시 승용차를 이용하신다면 아래 주차요금을 확인해 주시구요.

전쟁기념관은 부지가 꽤나 넗습니다. 이번에는 전쟁기념관은 안가고 부설시설인 어린이박물관을 방문했습니다.

전쟁기념관 본관의 모습입니다. 건물이 국방부스럽네요. 합참은 전쟁기념관 바로 앞에 있어요. 그러고 보니 용산 일대는 국방기관의 집합지역이네요.

서해대전의 참수리호 복원선박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개방시간 내에는 승선하여 관람도 가능합니다.

그 옆에는 전차, 전투기 등의 전시물이 있습니다. 625때 활약한 시설이죠.

조금 안쪽으로 가면 어린이박물관이 보입니다.

그 앞에는 놀이터가 있어 관람예약을 한 후 한참을 놀았습니다.

시설 관람시간별로 인원제한이 있어 가시자 마자 접수가 필요합니다.

여기 데스크에서 접수합니다.

안내팜플랫입니다. 구역별 관람내용을 평면도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입장료는 무료. 개관시간은 9-6시입니다.

박물관 입구에는 아래와 같은 도미노 놀이기구도 있어요.

전쟁의 역사를 배울수 있는 공간입니다.

유아가 놀수 있는 공간도 있습니다. 간단한 놀이기구가 있습니다.

여기는 어린이놀이터입니다. 키가 일정높이  이상 되는 어린이만 입장 가능합니다.

삼각지역에서  전쟁기념관으로 나가는 출구를 안내하는 표지입니다. 참고하세요.

어린이박물관 일대를 투어하는데 반나절이 걸렸습니다. 시간여유가 되면 저 혼자라도 전쟁박물관 본관을 들리고 싶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아이들이 피곤해 해 그냥 귀가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합니다. 웬만한 키즈카페보다 더 좋은 곳인듯 합니다.

 

 



Comments

  1. Bliss :) 2016.10.16 06:3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여기 규모가 꽤 크다고 들었는데 외부 내부 다 시설이 좋네요. 아이들 놀이터도 잘 되어있구요. 즐거운 시간이 되셨을듯요. 안전 운행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10.17 06: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서울여행도 구석구석 가 볼곳이 많습니다. 아이들하고 추억을 많이 쌓고 싶네요. 모바일로 포스팅해서 세로사진을 올렸는데 모바일은 그대로 보이건만, 웹에서는 누어 보이군요. 방금 수정했어요.

    • Bliss :) 2016.10.17 06:5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앗! 저도 모바일로 봐서 몰랐어요^^ 어제 잘 도착하셔서 조금 쉬셨나요? 피곤한 월욜 아침이지만, 파이팅!하시길 바래요^^

    • 레오나르토드 2016.10.17 08: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어제 운전하고, 오후에 운동하고, 집안일 하고, 책 보다 잤는데 오늘 새벽에 너무 피곤.....ㅠㅠ

  2. IT세레스 2016.10.17 04:3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전쟁기념관 가면 여러가지 생각도 나고 많이 뜨기기도 합니다.
    어린이박물관 이라니 시설도 좋고 놀이터까지 정말 좋네요.^^

    • 레오나르토드 2016.10.17 06:2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전쟁이란 것이 사실 평화를 위해 하는 것이고, 안보라는 것도 마찬가지 이지만 궁극으로 보면 평화를 위해 너무 많은 피를 흘리는 듯 합니다.

Leave a Comment

 



 

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기사로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차들이 둥둥 떠다닌 울주군 아파트 '이유 있었네'

이번 태풍으로 울산지역이 말 그대로 초토화되었다. 매스컴에서 보기로는 침수지역의 지형이 낮아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울주군 아파트의 침수피해는 인근 대암댐의 수위 조절을 위해 수문을 열어 물을 방류한 이후 갑자기 불어난 물 때문에 피해가 컸다고 주민들은 말한다. 대암댐의 범람경고가 없어 주민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세월호 이후 위기관리시스템 구축이라는 구호 아래 수많은 인력과 예산을 투입했으면서도 이런 재난에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는 주민들이 생겨나 정부불신, 인재(人災)라는 수식어가 딸려 나오니 문제는 원점에서 다시 풀어 나가야 겠다.

 

이별 살인에 딸 잃은 날.. 아빠 엄마는 삶을 잃었다

오늘 아침 지하철에서 출근하면서 다음 메인에 떠 있어서 읽은 기사. 사건의 요지는 사귀던 남녀 중 여자가 남자에게 이별을 통보하자 남자가 협박하다가 어느 날 아침 여자가 자신의 아파트 입구에서 남자에게 칼에 찔려 살해당함. 이 기사를 보고 이상한 사람과 엮기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절로 하게 됨. 살해용의자인 남자는 정상적인 사고로는 이해할 수 없는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장본인. 이런 사건에 연루되어 피해본 당사자나 가족들, 지인들은 얼마나 큰 상처를 안고 살아가야 하나? 원한관계에 의한 사건도 아닌 본 사건을 보고 사람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해 본다.

 

엄마들의 '길티 플레저' 키즈카페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ㆍ죄책감을 느끼지만 기쁨을 주는 것)

어린 아이를 키우는 집이면 다들 고민하는 문제,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과 나의 시간의 적절한 조화를 이루기란 쉽지 않다. 하물며 이런 시간의 분리도 어려운데 같은 공간, 같은 시간에 아이도 즐겁고, 나도 즐거운 공간은 어디란 말인가? 역시나 많은 부모들의 선택은 키즈카페이다. 키즈카페는 아이들이 재미있게 놀수 있고 지켜보는 부모는 부모대로 조금 여유를 부릴 수 있어 부모들이 좋아한다. 나의 길티 플레저는 배드민턴장. 나는 즐길 수 있는데 아이는 어떻게 즐기냐고? 역시 유튜브의 힘을 빌린다. 그리고 짬 내서 아이와 빈 코트에서 놀아 주는 것. 그리고 간식을 주는 것. 꼭 키즈카페가 아니더라도 자신만의 킬티 플레저를 구축해 두는 것이 부모와 아이의 공존하는 삶을 사는 방법인듯 하다.

 

 



Comments

  1. peterjun 2016.10.07 16:4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태풍 관련 뉴스를 계속 보게 되네요.
    어제 제주도에 도착했답니다. ^^ 이제 두달동안 여기서 지내네요....
    건강을 챙기는 게 1차 목표에요.
    태풍이 지나자 마자 오게 되어... 부동산 직원분께서도 기가 막히게 날짜를 잘 잡았다고 하시더군요. ㅋ
    조용히 지내면서 이것저것 해봐야겠어요.... ^^

    • 레오나르토드 2016.10.07 17:1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도 기회가 된다면 제주도에서 1~2달 정도 살고 싶습니다. 물론 혼자갈 수 없겠지만요...

      부럽습니다. 그곳에서의 멋진 이야기 기대할께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