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해소방법, 술깨는법은 음주습관에 달려있다
어른들의 음료라 할 수 있는 술은 음료처럼 적당히 마실 수 있는 음료가 아닙니다. 이미 인터넷에 숙취라는 단어를 검색하는 분들이라면 과음으로 몸이 힘든 경험이 있으시리라 짐작합니다. 무엇이든 적당함이 좋긴 하지만 직장인, 성인이 할 수 있는 허용되는 낮은 단계의 중독성 물질이 바로 알코올, 즉 술입니다. 숙취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단계별로 알아 보겠습니다.

 

 

 

 

술먹기 전
술먹기 전에는 일단 배를 채우는 것이 좋습니다. 다들 경험이 있으시겠지만 빈 속에 술을 먹으면 금방 취하고 숙취가 심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안주나 저녁밥 등으로 배를 채운 후 술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술먹는 방법(음주습관)
술자리에서 술을 섞어 먹으면 대체로 숙취가 강하게 옵니다. 소주, 맥주, 소주 등을 순차적으로 먹으면 술이 약한 사람은 다음날 두통과 구토 등으로 일상생활을 하기가 힘들 수 있습니다. 일단 숙취 예방하는 음주습관으로는 섞어 먹지 않아야 합니다.
두번째로 숙취를 예방할 수 있는 음주습관으로는 자신의 주량을 넘지 않는 방법입니다. 흔히 먹는 맥주나 소주에 대해 자신의 주량을 알고 그 이상을 넘지 않아야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소주 1병, 맥주 2~3병 정도입니다. 어차피 술자리에서 술 안먹는 걸 티나게만 안하고 분위기를 띄우는 것은 자신의 능력입니다. 술자리 초반에 술먹는 모습을 보여 주고 이후 페이스를 조절하는 전략이 괜찮습니다.

 

술먹은 후 
위 방법을 알고 있음에도 결국 숙취에 고생을 하게 되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일단 가장 강력한 숙취해소방법은 휴식과 안정을 취하는 것입니다. 숙취해소 약을 먹는 것은 잠깐의 효능을 볼 수 있으나 근본적인 치유는 되지 않습니다.

 

다른 방법으로는 물을 많이 먹는 것입니다. 물을 많이 먹어서 알코올을 체내로 배출하거나 희석하는 과정을 거치면 숙취기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 전날 과음 후 잠을 충분히 자도 아침부터 숙취가 생겨 고생하는 시간은 대략 5~6시간 입니다. 이 정도의 시간이 흐르면 점심시간 정도가 되는데 점심식사를 하기에 괞찮으면 자극적이지 않은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혹시 속이 불편하다면 억지로 먹을 필요는 없습니다. 숙취해소에 도움을 주는 콩나물국을 추천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콩나물국은 비타민C가 풍부하고 인체에 독소를 배출해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숙취를 깬다고 타이레놀을 드시는 분들이 있는데 이는 금물입니다. 두통약인 타이레놀은 간에서 녹여 내는데, 이미 간은 어제 먹은 술을 분해하느랴 열심히 일하고 있어 간에 부담을 주기 때문입니다. 

 

<기타 유용한 정보 관련 포스팅은 아래 참조>

2018/10/01 - [몸건강 마음건강] - 숙취 안오게 하는 방법, 숙취예방법, 숙취해소법

2017/01/31 - [몸건강 마음건강] - 숙취 해소 방법, 음료나 음식, 약물이 도움이 될까?

2019/02/15 - [자유로 가는 길] - 대출사기 사례 및 유형, 저금리대환휴대폰 대출사기, 예방방법 안내

 

 



Comments

  1. Bliss :) 2019.02.21 06: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전을 술을 안 마셔서 술취하는 느낌이 뭔지 살짝 궁금해질 때가 있긴 해요ㅎㅎㅎㅎ 숙취 후 두통이 오면 타이레놀 먹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주의해야 하는 팁이군요. 오늘도 건강한 간! 응원합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