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가격 연비 보조금 장단점

정부가 강력하게 밀어주는 분야가 바로 전기차, 수소차다. 사실 전기차 인프라, 즉 충전소가 곳곳에 설치되긴 했지만 가장 큰 아킬레스컨은 바로 충전시간이다. 충전시간 때문에 모두들 전기차 구매를 망설인다. 그래서 매인카는 될 수 없고 세컨카로 운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수소차는 충전시설이 거의 전무하기 때문에 상용화가 되기에는 아직 먼 당신이다. 

트위지는 출시되기까지 많은 진통이 있었다. 관심은 많았지만 출시 이후에도 그리 선풍적인 인기를 끌지는 못했던 트위지의 포스팅은 2년 전 처음 썼다. 아래 참조

2017/04/03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르노삼성 트위지 가격 출시일(창문X)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비, 유지비에 대한 매력 때문에 전기차에 관심을 갖게 된다. 정기적으로 단거리를 출퇴근을 하는 이들에게는 충전시간도 정기적으로 패턴을 가지고 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부담은 크게 없을 것이다. 요즘 동네에서 한번씩 눈에 띄는 것이 바로 트위지 배달차다. 그만큼 트위지는 우리 생활에 가까이 와 있다. 

배터리 성능을 살펴보자.
배터리는 트위지의 장점이자 단점으로 작용한다. 전기모터와 6.1kQWh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트위지는 가정용 220V 전원으로 완충하는데 3시간 30분이 걸린다. 80% 충전시 2시간 30분이 소요되며, 주행가능거리는 55km다. 

파주에서 서울을 가면 배터리가 방전 직전이라 도착지에서 충전을 해야 한다. 더우기 최고속도 80km라서 저속전기차 통행제한 구간은 진입할 수 없다. 당연히 고속도로 진입불가다. 서울 가는 시간이 꽤나 걸리니 트위지를 운전하여 서울 나가긴 글렀다. 말 그대로 동네 10km 반경에서 장보기용으로 운행하는 것이 최적이다. 2인용이라고는 하지만 뒷좌석은 거의 짐칸 정도라 타기 민망할 정도다. 



트위지의 가격은 1500만원이다. 정부 보조금과 지자체 보조금 700~900만원을 받으면 500만원대로 구입이 가능하다. 지자체별로 보조금이 다르므로 확인이 필요하다. 아래 포스팅 확인

2017/11/21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2018 전기차 종류 보조금과 충전시간, 충전소 위치

 

가격 면에서 혹 하다. 1인가구라 할 지라도 차가 있으면 중장거리도 움직이고 할 터인데 트위지를 사면 그건 좀 힘들어 그들에게 어필은 안될 것이다. 다만 세컨카로 마트용 용도가 필요한 주부들에게 어필이 될 수 있다. 스쿠터 같은 자동차로 인식하면 트위지는 장점이 많은 자동차이며, 자동차로 생각하면 단점이 부각되는 그런 양면의 성격을 가진 차다.

 

트위지 창문에 대한 의문이 많이 있다. 당초 모델은 창문이 없다고 했지만 사실 명색이 '차'로 분류되는데 창문이 없다는 것은 완전히 소비자 정서에 맞지 않는다. 이를 의식했는지 시승기나 동네 배달용 트위지에는 창문이 달려있다. 에어백과 안전밸트가 있다.

 

 

충격적인 사실은 에어컨, 히터, 라디오, 스피커가 없다. 그래도 없던 창문이 생겨서 얼마나 다행인가? 추운 겨울날 창문 없이 오픈카 타는 트위지를 상상하노라면 끔찍하기까지 하다. 도로 위의 차량 속 사람들이 얼마나 애잔하게 볼 것인가?​


승차감을 논하기에는 안타봐도 알 정도로 많이 불편하지 않을까 싶다. 경운기의 승차감보다는 좋을 꺼라는 짐작을 해 본다.


최근 스페인에서 만들던 트위지를 부산에서 만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소형 전기차 트위지가 여러 모로 필요한 소비자에게 적지 않은 역할을 했으면 한다.

 

[기타 전기차 관련 포스팅은 아래 참조]

2018/12/19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전기자동차 말고 전기오토바이는? 대림 재피 출시가격 배터리 보조금

2018/11/13 - [인물과 기업 탐구] - 현대기아차 전기차 배터리셀 공급업체 LG화학 주가, 배당금

2018/10/25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SUV 코나 전기차냐 하이브리드차냐-혼다 어코드, 렉서스 ES300h, 그랜져 하이브리드 비교

 

*모든 사진의 출처 - 르노 홈페이지

 

 



Comments

  1. Bliss :) 2018.12.23 09:5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초고속 80에 주행거리 55이면 시내 배송 업체나 근거리 출퇴근차에 딱 좋겠네요 주행거리가 다소 짧은게 아쉽지만 오토바이보다 더 나을 듯해요 해피 주말 되세요^^

Leave a Comment

 



 

전기차의 서막을 어느 차종이 열 것인가?

르노삼성에서 초소형 2인승 전기차 트위지를 오는 6월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1,550만원이다.

하지만 가격은 전기차 보조금으로 천만원 이하로 내려가 실구입가는 600만원 전후로 예상하고 있다. 아직 전기차의 인프라 시설 미비, 짧은 주행거리 등의 단점으로 불편한 점이 많아 대유행을 못이루고 있지만 이를 극복할 만한 획기적인 차종이 나타난다면 바야흐로 전기차는 대중화 될 것이다. 그 도화선을 어쩌면 한국시장에서는 존재하지 않았던 작은 세그먼트 시장, 초소형 전기차가 지필 수도 있다는 예상을 해 본다.

 

가장 큰 장점은 4륜 오토바이와도 같은 이 작은 차량이 자동차전용도로 주행이 가능하며(물론 차량이 작아 위험성은 있다.), 차량가격이 대중화에 충분한 매력이 있다. 서두에서 기술하였듯이 공식가격은 1,550만원이지만 국가보조금+지자체 보조금이 최대 천만원에 육박하여 실구매가는 500~600만원대가 가능할 수도 있다.

다만 충전문제가 명쾌히 해결되지 않았다. 전기차 충전시설 기반이 보급되지 않아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에서 충전하기에는 불가능해 보인다. 충전은 일반 플러그 220V 소켓에 꽂으면 되긴 하지만 충전하는데 3시간30분이다. 타고 다니다가 충전이 필요하면 어딘가에 충전시설을 찾아야 하고 찾았다 한들 3시간30분 충전시간동안 기다려야 한다. 완충시 50~80km를 간다고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평지 기준일 것이다. 언덕도 있고 요철과 방지턱이 있는 도로의 경우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변수가 있는 구간을 달릴 경우 배터리는 더욱 빨리 소모될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이 단점들을 어떻게 커버할 것인가가 대중화에 필요한 중요한 요소이다. 르노삼성측은 트위지가 음식배달용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홍보하는데 완충 후 80km를 달릴 수 있는데 하루 배달거리가 80km 뿐이겠는가? 80km를 달린 차량은 바로 3시간 30분의 깊은 잠(충전)빠져야 하는데 그 시간동안 달릴 수 있는 또 다른 트위지가 있지 않은 이상 배달용으로는 활용이 불가능 할 수도 있다.

디자인의 경우 그렇게 못생기지도 잘생기지도 않은 외관이다. 그냥 골프장 카트차량 같은 모습이다. 다만 사람들의 관심은 창문이 있는지의 여부인데 출시때에는 창문이 없이 나온다. 출시 후 카센터에서 문을 부착해야 한다. 차량인데 창문 없이 출시되는 건 또 뭔지 아이러니하다. 비 올때 주행하면 비가 다 들어와 탑승자의 옷이 비에 젖을 뿐더러 차량 인테리어에 물이 묻어도 방수처리되어 괜찮은지 의문이다. 창문이 없이 출시된다는 건 사람들의 의심을 자아낼 만한 비극적인 선택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아직 정식출시되지 않았으니 이런 여론이 커진다면 없던 창문이 생길 수도 있을 것이다. 다행인 건 앞유리창은 있다는 것이다.

차량성능은 카미디어에서 시승한 영상을 본 토대로 추정컨대 스쿠터 수준일 것이다. 서스펜션이 딱딱하여 방지턱 넘을 시 불편할 수 있다. 서스펜션이 딱딱한 이유는 차량이 작기 때문에 전복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서스가 딱딱해야 원심력을 덜 받아 전복위험을 피할 수 있다. 후륜구동이며 차량 상부쪽은 거의 플라스틱으로 만들어 졌다. 차량 무게중심은 아래쪽에 있어 안정감을 줬다. 하지만 안전감은 없을 것이다. 따라서 80km에서 추돌 또는 충돌시 탑승객의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 그 피해는 오토바이 사고 수준일 것이다. 좌석은 앞뒤에 위치해 있는 2인승이다. 뒷좌석은 앞뒤 간격이 없어 양 다리를 좌우 틈이 있는 공간으로 뼏어야 한다.

 

재미삼아 타기에는 조금 부족해 보이고 이동이라는 탈것의 기능에 포커스를 맞춰 타기에는 괜찮아 보인다. 물론 충전시설과 주행거리가 문제가 되긴 하지만 말이다. 영업용으로 이용시 중간중간 가게 앞에 정차시 짬짬히 콘센트에 전기충전하면서 주행거리를 늘리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매번 한다는 것도 번거롭고 10분-20분 충전해서 얼마나 충전될 지도 의문이다.

아래 사진은 BBQ에서 치킨배달용으로 트위지를 사용할 것으로 홍보하고 있는 사진이다. 르노삼성과 BBQ의 홍보 콜라보 작품이었다. 당시 서울시에서는 인가를 했는데 국토부에서 안정성 문제로 운행불허하여 실제 배달에 이용하지는 못하고 홍보만 했었다.

이제 국토부에서 관련법 개정을 통해 이 신기한 스쿠터도 아닌 전기차 비슷한 차량을 인가할 것이라고 한다. 그러면 이제 시판이 시작되는데 시장의 반응은 어떨지, 보조금을 포함한 가격은 어떻게 형성될지 궁금하다.

유지비, 연비는 굳이 언급을 안했다. 충전비용, 자동차세 포함하여 2만원 정도로 추정해 본다. 연비는 의미가 없지 않은가? 1kwh/16.3km라고 하고 트위지에 장착한 배터리 LG화학 제품이며 용량은 6.1kwh이다. 자동변속기이며 타이어는 13인치이다.

차량은 초기에는 프랑스에서 완성차를 수입할 예정이며, 국내 판매량에 따라 국내 생산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혹시 전기차에 관심이 있다면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특히 블루온의 시승기는 현재 기차가 가진 문제점에 대해 확인할 수 있다. 문제가 뭔지를 인지한다는 것은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이 뭔지를 안다는 것.

2016/02/19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국내 최초의 양산 전기차 블루온 시승, 전기차의 과제

2016/04/20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국내 최초 SUV 하이브리드 니로 가격, 세컨카로 괜찮나?

2016/08/15 - [길따라 바퀴따라/드림카 이야기] - 전기차 테슬라 모델3 X S 출시 가격은 배터리에 달렸다

2016/11/25 - [세상사는 이야기] - 중국시장의 변화, 위기의 전기차 배터리산업-LG화학, 삼성SDI

 

 

관련기사&참고기사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656026

http://v.auto.daum.net/v/nsmJsuCSG3

 

 



Comments

  1. Bliss :) 2017.04.03 09:3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 이거 첨 봐서 신기해서 읽다가 창문 없음에 빵 터짐요..진짜 4륜 오토바이 개념이네요>.< 3시간 30분 완충 시 50~80km 갈 수 있는 건 기술력이 좋은 것 같은데요? 남푠차는 40km 정도만 가고 충전 시간도 조금 더 걸리거든요. 대부분 전기차를 사는 사람들 보면 단거리 시내 주행이 주목적인 사람들이 사는 거라서...주행 거리 및 충전 조건이 부합된 특정 고객이 주타겟이 되겠네요. 아..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요즘 잘 지내고 계신가요? 미세먼지 유의하시고, 새로운 한 주도 새로운 활력으로 파이팅! 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5.11 14:4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포스팅 모니터링 중 댓글이 짝수인 글 발견하여 달려왔더니만 블리스님의 댓글이 외로이 남아 있군요.

      전기차는 충전용량의 대량화(300Km 이상), 급속충전, 저가의 충전지 3대 요소만 충족된다면 도로 위의 절반 이상은 전기차로 대체될 것입니다.

      차량가격이 비싸 스마트폰 확산속도보다는 느리겠지만 유지비/구매비 계산해서 유지비가 우위에 서는 순간 전기차가 대세가 될 것임에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