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는 대기줄이 길어 찾아갈 엄두가 안나는 운정맛집 대한초밥, 평일 점심을 이용하여 찾았다. 오픈시간이 12시라 11시50분 쯤 갔는데 이미 몇몇 분들이 줄을 서 계셨다. 그래도 이정도면 안정권이다. 운정맘, 파주맘 카페에서 맛있다고들 난리라서 맛이 무척이나 궁금했는데 이렇게 먹어보게 되었다. 

 

오픈시간은 12시, 3~5시는 쉬는 시간, 문닫는 시간은 10시이다.

 

 

주차장이 없는 관계로 가게 앞 도로에 불법주차를 많이 하는지 파주시에서 주차단속 경고문을 보냈고 이를 알리기 위해 출입문에 '주차단속 경고'장을 부착했다. 주의하시기 바란다.

 

 

전체 테이블수는 10개 정도 되며 나무의자이다.

홀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아래와 같다.

 

다음은 대한초밥의 메뉴이다.

인기있는 메뉴는 모듬세트(만오천원)이다.

모듬세트 두개를 주문했는데 너무 배불러 다 못먹었다.

양이 무척이나 많으므로 참고하시기 바란다.

 

서비스로 나오는 샐러드, 된장국, 그리고 만두(?)

 

반찬은 아래와 같이 나온다.

 

모듬세트는 10가지 정도의 초밥(초밥의 종류는 메뉴판 참조)과 새우튀김, 냉모밀로 구성된다.(아래 음식사진 중 냉모밀은 촬영하지 못했다.)

일단 긴 나무접시 위의 초밥이 시선과 군침을 이끈다.

맛있게 보이니 더욱 기대된다.

 

 

처음 가보시거나 모듬세트를 처음 드시는 분께 팁을 드리자면

새우튀김은 따뜻할 때 한개만 맛보고 나머지는 초밥을 다 드신 이후에 드시기 바란다.

건장한 성인남성이 가도 새우튀김을 다 먹긴 힘들어 보이므로

나머지 새우튀김은 테이크아웃을 해서 집에서 드시길 권장한다.

초밥을 테이크아웃 할수 있는지는 문의하지 못했다.

남길 경우를 대비해서 테이크아웃을 염두해 두는 것이 좋다.

 

주말에는 대기가 많아 1시간 넘게 기다리는 경우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대기줄이 있어도 별도로 초밥 테이크아웃은 가능하다.

 

전화번호는 031-946-9555....바쁜 시간에 전화해도 전화를 받는다.

위치는 아래지도 참조

 

 



Comments

  1. Bliss :) 2017.07.07 07:4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아~~깔끔해 보여요 플레이팅두 이쁘구요 초밥 먹으러 ㄱㄱ 하고 싶네요 오늘 하루도 씩씩한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7.07 07:5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뷔페에서 먹는 초밥은 그냥 초밥인데 이런 전문초밥집에서 먹으면 초밥이 참 맛있다니깐요. 저는 이제 아침을 먹어야 겠네요~~

Leave a Comment

 



 

때는 월요일, 월요병으로 모든 식구가 힘들어 하는 그 월요일......

저녁 준비하는 건 당연 월요일이 가장 힘들 터.....

그래서 월요일 저녁은 동네 맛집을 찾아 외식하는 것이 모두를 위해 좋다.

동네 생선구이집을 찾았다.

 

 

 

진땡이의 간판모습

이곳은 가온건강공원 앞, 다시 말씀드려 삼부 5단지 상가에 위치해 있는 곳이다.

명태요리전문점 생선지존 진땡이. 평범한 여느 음식점처럼 간판도 소소한 모습이다. 지금까지 파주운정에 살면서 이곳을 한번도 찾아볼 생각을 못했다. 아니 여기 있는지도 몰랐다.

주차는 건물 주차장이나 가온건강공원 주차장에 하면 된다.

 

 

내부 인테리어, 테이블, 수용능력

 

가게에 들어서니 파란 바다모습이 눈에 띈다. 속초산지 직송 진땡이를 사진 속 바다를 통해 말해 주고 있다. 진땡이....물고기 이름인가? 네이버에도 안나온다. 아마도 명태의 다른 별명이 아닌가 싶다.

홀은 엄청 넓었다. 오픈한지 얼마 안된 것처럼 인테리어가 살아 있었다. 사장님께 물어 보니 오픈한 지는 1년 정도 되었다고 한다.

테이블은 창가 쪽은 입식, 가운데 쪽은 좌식이 배치되어 있었다.

입식이건 좌식 테이블이건 테이블수가 많아 단체 모임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저녁 7시 쯤 방문했는데 손님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있었다. 7~8 테이블이 계속 손님들로 채워졌다.

 

 

주메뉴와 가격, 추천메뉴 

 

 

 

메뉴는 단연 명태조림을 앞세우고 있다. 매콤한 명태조림은 대/중/소로 주문 가능하다. 기타 모듬생선구이, 골뱅이숙회, 가자미무침, 도루묵매운탕, 가자미조림, 가오리매운탕이 있다.

 

주방쪽에는 음식의 모습을 사진으로 볼수 있어 주문할 때 도움이 된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메뉴가 바로 점심특선메뉴이다. 점심 뿐 아니라 상시, 저녁도 주문이 가능하다. 명태조림정식이나 생선구이정식을 추천한다. 둘다 먹어보니 추천할 만 한듯 하다.

점심특선의 실제 음식 모습을 담은 메뉴판이 냉장고 앞에 걸려 있다. 아주 똑같은 모습은 아니지만 거의 흡사하다.

 

음식모습과 맛 

기본으로 나오는 밑반찬은 김, 오뎅, 김치, 콩나물, 미역줄기, 콩나물국, 야채샐러드 등등이다.

정갈하게 나오는 밑반찬으로 일단 공기밥을 주문하여 시장함을 달랜다.

우리가 주문한 음식은 명태조림(소)와 생선구이 정식이다.

드디어 음식이 나왔다. 명태조림의 모습은 처음 접해 본다. 물론 맛보는 것도 처음....

생선구이부터 손이 갔다. 생선구이 정식의 구성은 꽁치 한마리와 고등어 한마리

생선이 작은 편은 아닌데 워낙 명태조림의 크기가 커서 왜소해 보인다.

꽁치의 맛을 다 아시겠지만, 짭쪼름하지만 깔끔한 그런 맛이었다. 꽁치의 가시는 그냥 씹으면 될 정도로 연약한 편이라 먹기에도 비교적 편하다. 굽기의 정도도 잘 되어 먹기에 알맞다. 탄 곳도 없이 말이다.

다음은 고등어의 맛. 고등어는 약간 묵직한 살집을 느낄 수 있다. 이 역시 짭조름하긴 하지만 꽁지의 짭조름한 맛과는 조금 차원이 다르다. 밥과 함께 먹으면 궁합이 너무 잘 맞다. 어린 아이들도 너무 좋아한다. 아이들은 꽁치보다는 고등어를 더 좋아하는 듯....(물론 식성에 따라 다르겠지만)

아이들의 생선 입문음식을 잘 구어진 고등어로 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 같다. 그만큼 고등어는 맛에 부담이 없고, 누구나 좋아 할 만한 생선이다.

 

다음은 대망의 에이스 매콤 명태조림이다. '소' 사이즈를 주문하면 명태 두 마리가 나오는데 양이 2인분으로는 넘치고도 남는다. 맛은 어떠한가? 나는 매운 음식을 잘 못먹는데 이건 맵지 않고 매콤한 맛이다. 물론 소스가 많이 묻은 살코기를 먹는다면 조금 매울 수도 있다. 하지만 소스 자체가 맵지는 않다. 명태조림의 맛 역시 호불호가 갈리는 맛은 아니다.

처음 매콤 명태조림을 먹어본 나로서는 이색적이면서도 거부감 없는 맛이었다. 명태요리로 이런 맛이 가능한 줄 몰랐다. 이 음식점의 강추메뉴 다운 면모를 양으로나, 맛으로 느낄 수 있었다.

 

두툼한 명태살을 보시라. 이 어찌 군침이 안넘어갈 수 있단 말인가? 이런 명태살이 100조각은 족히 된다.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을 수 있는 행복, 그것은 인간이기에 누릴 수 있는 행복이다.

맛있는 생선을 반찬삼아 밥 한술 숱가락에 올려 먹는 저녁, 사진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행복감과 포만감으로 가득한 저녁이 그렇게 저물어 갔다.

맛은 맛대로, 양은 양대로 결코 뒤지지 않는 맛과 양, 여럿이 같이 가도 수용 가능한 넓은 가게.

손님들을 모시고 와도 맛은 보장, 가격은 덜 부담

생선구이가 구미에 당기는 날에는 여기 올만한 곳이다.

 

입식테이블에 아가와 함께 앉을 수 있도록 아기의자도 준비되어 있으니 참고하시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목동동 684-1 | 진땡이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지난 주말, 토요일 오랜만에 주말외식을 계획하고 고심 끝에 선택한 곳이 바로 홍익돈까스.

하지만 이렇게 밖에서만 바라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토요일 저녁 가족들의 외식수요가 폭증하면서 나름 운정맛집으로 인정받은, 그리고

저 또한 맛집으로 인증한 홍익돈까스

대기가 4번일 때 당황한 나머지 바로 대기취소하고 운정카페거리에서 뭐 먹을 게 없나

둘러 보기로 했습니다. 홍익돈까스를 몇번 간 적이 있었는데 대기까지 있었던 적은

단한번도 없었기에 당황했죠. 


그렇게 홍익돈까스를 뒤로 한채 운정 카페거리를 둘러 봤지만 그렇게 먹고픈 게 없고

자꾸 홍익돈까스가 생각나

다시 그곳을 찾았습니다.

저녁시간이 조금 지났는지 아까보다는 한산한 모습을 하고 있더군요.

주말 가족단위 외식장소로 인기가 좋아 이렇게 대기의 흔적이 있었습니다.

 

홍익돈까스 내부 분위기는 아래와 같습니다.

테이블이 16개 정도 있는듯 합니다.

인테리어 및 가구 분위기는 모던이구요.

홀에서 이렇게 주방이 보이는 구조라서 음식에 대한신뢰를 주기도 합니다.

요즘에는 주방이 이런 식으로 개방되어 소비자에게 어필하기도 하더라구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만드는지도 모르는

배달음식 주방보다는 오픈형 주방에 더 큰 찬사를 보내는 건 당연한 이치이겠지요.

그래서 저는 배달음식 보다는 조금 수고스럽더라도 테이크아웃해서 집에서 먹죠.

 

아래는 매뉴판입니다.

맨 위에 있는 왕돈까스 8천원짜리가 가성비 킹왕짜입니다. 거기에 샐러드 하나 추가...

이렇게 주문시 성인 두명 식사 가능합니다.

둘이 먹었는데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일인당 5900원입니다.

 

기업정보가 궁금해 검색해 봤습니다.

상호가 '홍익'이라 당연 홍대에서 장사를 시작했겠거니 했는데 웬걸...

2010년 동탄에서 처음 문을 열어 경기도권에 가맹점이 확산되었습니다.

서울 홍대에는 있지도 않고, 가맹점도 단 2곳 뿐..... 


 

잘되는 음식점 보면 '역시 돈벌려면 먹는 장사를 해야 해'라고 흔히들 생각하시는데

막상 음식점 하려면 아래처럼 투자비가 드니 쉽사리 뛰어들기가 어렵습니다.

가게세 제외하고도 최소 2억2천이니.....

그래서 직장생활 어렵고, 힘들고 해도 계속 하나 봅니다.

이상 우리동네 파주에 있는 맛집 홍익돈까스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3.14 15:1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는 돈까스를 '해'먹으려고 고기 사왔는데, 맛깔스러운 비쥬얼 보니 갑자기 하기 싫어짐요ㅎㅎㅎㅎ
    황금주말이 후다닥 갔지만..평일도 후다닥 지나가서 또 다른 황금주말이 냉큼 다가오길 바래봅니다.
    오늘 하루도 힘내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3.14 21:3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이집에서 먹는 돈가스는 집에서 해먹는 돈가스하고는 또 다르더라구요... 집에서 먹는 게 좋긴 한데....

      오늘 월요일 맞죠?.....금요일은 언제 오는건지 아시나요?ㅋㅋㅋ

  2. 베짱이 2016.03.14 21: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돈가스든 역시 고기는 옳습니다. ㅋㅋ
    전 이거 보고 이마트 치킨너겟하나 사왔는데...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