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02 배드민턴 부상 극복방안, 2017년 배드민턴 목표 (4)

 



 

 현재 배드민턴이 내 인생에 차지하는 비중이나 중요도는 이루 말할 수 없다. 인간이 살아 가는데 필요한 소금과도 같은 존재가 배드민턴이다. 나를 위한 소중한 투자이며, 인생을 지탱하는데 필요한 숨구멍과도 같다. 물론 해야 할 일도, 하고 싶은 일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 많은 것들을 하려면 절대시간 확보가 필수적인 것도 알고 있다. 부족한 시간에 무시할 수 없는 주당 6~8시간을 할애해 배드민턴을 즐기는 것이 합리적인 선택인가 하는 고민도 했다. 하지만 이마저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없다면 황폐한 인생이 되어버릴 것이다. 어렵게 선택하고 즐기는 운동인 만큼 나머지 시간을 알차게 보내야 운동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2017년 한해 배드민턴 계획, 목표를 세워 보자면

1. 백그립을 완성하여 완벽한 수비를 구축하자. 수비시 볼이 길고 높아야 상대에게 기회를 주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의 포그립을 가지고 백핸드를 친다면 성장할 수 없다. 공격의 경우 백그립으로 푸쉬 정도는 치도록 연습하자. 난타를 칠 때 백그립을 잡고 치는 연습을 한다면 금새 적응할 것이다.

2. 스윙 동작을 작게 하자. 동작이 크면 여러 모로 좋지 않다. 수비시에는 2구, 3구 공격에 대응이 어렵고 공격시에도 마찬가지다. 다음 동작이 느리면 공격권을 빼앗기거나 포인트를 내줄 확율이 높아진다. A조 실력자들의 경기를 보며 그들의 간결한 동작을 눈으로 잘 익히자.

아래는 복식경기시 파트너에 대한 생각을 정리한 포스팅입니다.

2016/10/23 - [스포츠는 아름다워/배드민턴 이야기] - [배드민턴레슨] 스포츠 심리로 본 복식 파트너에 관한 고찰

 

3. 효율적인 스텝을 익히자. 배드민턴은 흔히 발로 하는 운동이라고 한다. 그만큼 빠른 발은 배드민턴을 하는데 필수요소이다. 하지만 빠른 발로 정신 없이 코트를 누비면 파트너의 플레이를 위축하게 할 뿐더러 금새 지킬 수 있다. 연비 안좋은 차량으로 신나게 밣고 다닌다면 금새 연료가 떨어지는 원리와 비슷한 것이다. 간결한 스텝을 익혀 기술적이고 정교한 플레이를 구사하자.

4. 상대의 위치를 보고 코스를 공략하자. 아직까지 수비는 막아 내기에 바쁘고, 공격은 찍어 내리기에 바쁘다. 상대를 볼 겨를이 없으며 상대가 보이지도 않는다. 공을 정확히 보기에도 바쁜 프레이를 하고 있는 것이다. 상대가 강할 수록 경황이 없어 못볼 수 있지만 새해부터는 상대의 위치를 확인하며 플레이하기 위해 노력하자. 특히 하수하고의 게임시 이를 유념하여 플레이하자. 앞쪽이 비어 있는지, 좌우 중 어느 쪽이 비어 있는지 순간 눈으로 계산하고 셔틀을 그쪽으로 보내려 노력하자.

5. 부상당하지 않도록 노력하자.

 어린 시절부터 고질적으로 아파왔던 무릎이 아직까지 말썽이다. 생활상의 문제는 없지만 역시 운동에는 부상이 치명적이다. 조금 아팠을 때 이를 간과하고 배드민턴을 한 것이 화를 불러 일으켰다. 아팠을 때 병원 또는 한의원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았다면 부상기간을 단축했을 터인데 그렇지 못해 일주일 이상을 고생했다.

 안타까운 사연은 일주일 이상 운동을 못하면서 한창 물에 오른 나의 배드민턴 실력이 흩트러 졌다는 사실이다. 영어공부든 배드민턴이든 한창 상승기에 흐름이 끊기면 타격이다. 부상회복 복귀 후 영 감각이 되돌아 오지 않는다.

이번 부상에서의 교훈을 정리해 보자면 부상 발생시 병원 또는 한의원에 즉시 방문하여 치료받도록 한다. 부상정도에 따라 기간을 정해 운동을 잠시 접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한다. 운동 전후 스트레칭 및 주요 관절부위(팔목, 팔꿈치, 어깨, 발목, 무릎)의 지압마사지를 하여 몸을 보호하자.

 

혹시 배드민턴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아래 인삼공사 배드민턴팀에서 만든 자료를 참고하세요. 관련글이 짜임새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http://cafe.daum.net/GRchunma/JUSk/29?q=%B9%E8%B5%E5%B9%CE%C5%CF&re=1

 

 



Comments

  1. Bliss :) 2017.01.02 14:2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 배드민턴은 스윙을 작게 하는 게 좋고, 발로 하는 운동이라는 걸 생각 전혀 못했네요. 삶을 지탱하는 숨구멍이라는 표현이 정말 와닿네요. 저에게도 그런 무언가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올 한 해 그걸 찾는 시간이 되었으면 싶네요. 새해 복 또또 받으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1.03 07:5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블리스님에게 숨구멍이 없나니 놀랍네요. 이리 저리 편안하게 사셔두 무언가 자극이 필요하거나 아님 휴식같은 무언가가 필요한듯 합니다. 멋진 무언가를 찾으시길 바랄께용^^

  2. IT세레스 2017.01.04 02:2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학교다닐대나 배드민턴을 배웠는데 생각나네요.
    간만에 추워도 운동겸 배드민턴이나 쳐야겠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