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가볼만한 곳'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7.20 홍대맛집, 이태리까스에서 이태리 돈까스를 (4)
  2. 2016.06.06 CAFE THE GL 홍대카페 분위기를 맛보다 (4)

 



 

 

젊음의 거리 홍대,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홍대의 밤은 뜨거웠다.

거리 곳곳에 인파가 넘쳐나고

한적한 거리에 위치한 카페 안쪽에는

손님들이 꽤나 자리하고 있었다.

 

지난 월요일 서울오빠를 통해 선정된 이태리까스라는 돈까스집을 찾았다.

돈까스집이라 큰 기대 없이

평일 홍대의 모습을 궁금해 하며 길을 찾아 나섰다.

 

주변거리 및 외관/간판의 모습

위치는 홍대입구역8번출구에서 가깝다.

전엔 이쪽 인근이 죄다 단독주택이었건만

이제는 상가로 변신하여 성황리에 영업중인 지역이다.

 

추억의 와바가 위치한 건물 2층에 자리한 이태리까스

일단 건물외관은 멋져 보인다.

음식점의 컨셉과도 어울리게 건물외관을 디자인했다.

가게를 들어가서 보니

와바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

그래서 추정컨대 와바가 원래 1~2층을 사용했는데

2층을 임대주고 1층만 영업하는 것 같다.

몇년 전 세계맥주 붐이었을 적에 와바는 선풍적인 인기였다.

지금은 그냥 맥주집으로 남아 있는지 모르겠지만

그때 와바의 모습에서 약간 변신한 것도 같다.

 

외관에 걸린 현수막을 보니 개업한지 얼마 안되었다. 6월22일 오픈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선다.

깔끔한 건물, 문도 새 문이다.

현대적 감각이 묻어나는 문이다.

근데 무슨 돈까스집이 밤12시까지 영업을?

밥도 팔지만 술도 파는 까닭에 영업시간이 기나보다.

입구에서부터 데이트를 즐기는 커플이 보인다.

인간의 활동을 담는 공간엔 역시 인간이 활동하는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

음식점에는 역시 음식을 먹는 이들이 있어야 아름답듯이....

 

 

인테리어 및 테이블

내부에 들어선다.

개업을 막 한 새 느낌이다.

내부인테리어는 목재와 적벽돌로 구라파 느낌을 자아냈다.

조명은 핀홀(스팟) 조명으로 부분부분을 강조했다.

 

테이블 수는 10개 남짓

테이블과 인테리어가 이질감 없이 어울린다.

의자는 등받이가 반쯤 올라와 있는 철재의자다.

 

창가쪽 뷰도 나쁘지 않다.

코너쪽에 위치한 건물이라 창가에 위치한 테이블에서

홍대거리를 바라보며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메뉴판 및 가격

메뉴판을 살펴 봤다.

최근 가본 음식점의 메뉴판은 다들 그리 신경쓰지 않은

모습이었는데.....

이태리까스는 메뉴판 디자인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

 

메뉴판 종이의 질로 판단컨대 돈좀 들인 모양이다.

각 장은 실제요리 사진을 첨부했다.

사실 사진을 보고 메뉴를 선택하는 것이

처음 가는 음식점에서 음식을 선택하는데 도움이 상당히 된다.

사진의 퀄리티도 꽤 높다.

사진을 보면 먹고싶은 충동이 생겨날 정도니까

밥으로 찾은 날은 메인디쉬가 다 밥메뉴로 보였는데

다시 맥주집으로 생각하니 맥주안주로 보인다.

신기하다.

역시 사람은 마음먹은대로, 말하는 대로 보이나 보다.

 

 

 

맥주집 가면 돈까스 안주도 주문하지 않나?

돈까스에 맥주 한잔 하기도 좋은 집 같다.

 

 

 

이태리까스+퀘사디아의 맛

이제부터 음식 이야기이다.

서빙받은 음식은 이태리까스+퀘사디아+음료2잔

젊은 날 돈까스는 아주 특별한 날 시내에 나가서야

먹을 수 있었던 선망의 음식이었다.

경향식집에 가서 칼을 들고 먹을 수 있는 유일한 어린시절의 음식, 돈까스

 

그런 갈색 소스를 두른 돈까스가 아니다.

이태리에서 먹는 돈까스인가? 유래는 모르겠는데

돈까스가 빨간 소스에 나왔다.

야채와 밥이 함께 나왔다.

 

뭐랄까 비주얼은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아름다운 음식의 모습?

 

퀘사디아의 비쥬얼이다.

역시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아름다운 음식의 모습?

 

 

구경 그만 하고 이제부터 시식

이태리까스는 가운데 칼질을 해 보니 치즈가 흘러 나왔다.

와......돈까스 속 치즈라니 맛은 치즈맛이 더 났지만

그 속에 돈까스 맛이 숨어 있어 뭔가 색다른 맛이었다.

 

궤사디아의 속내는 이렇다.

여자분들이 좋아할 만한 그런 맛이다.

두 음식으로 배부르게 잘 먹었다.

 

돈까스의 경우 화학조미료 없이 소스부터 수제로 만들며, 농협 하나로에서 국내산 생돼지고기를 공급받아 엄선된 재료로 만든단다.

소스의 경우 생토마토와 최상급 올리브유로 수제 제조한다니....(사장님 믿어도 되는거죠?)

 

다음에 다시 찾는다면 식사겸 맥주를 먹어볼 테다.

맥주집으로도 손색이 없는 돈까스집, 이태리까스

홍대 데이트코스로 추천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9길 69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1. Bliss :) 2016.07.21 04:3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이국적인 매력이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와 메뉴이네요. 신선한 재료부터 no msg 마음에 드네요. 한 번 맛보고 싶어요>.<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으로 무더위 잘 이겨내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7.21 16:1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세상에 맛보지 못한 음식은 정말이지 많은 듯 해요.
      같은 음식이라도 재료, 요리사에 따라 맛이 다르니 말이에요.

      인생은 맛있는 음식이 있어 즐거운거 같아요.

  2. 행복등대 2016.07.29 10:27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저는 일본식 돈까스의 냉장 등심∙안심 성형(포션육) 및
    냉장 돈육을 사용한 한 번 얼린 수제돈까스를 전문으로 제조 전국으로 유통하는
    (주)이삭푸드를 운영하는 관계로 돈까스 관련 글들을 찾아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홍대를 쏘다닌 지도 어언 10여년...

10여년 전에도 홍대 근처에는

카폐가 많았지

하지만 지금의 1/4 정도 수준?

멋지고 분위기 있는 카페를 찾아

인터넷도 뒤지고 발품도 팔아가며 다닌 지난날

그 추억의 카페는 이제 다 사라지고

추억만이 남았다.

 

오늘 잠깐 시간이 남아 찾아간 곳은

홍대 메인도로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CAFE THE GL

카페마다 분위기가 다르긴 하지만

이곳은 정말 분위기가 차분하면서도 뭔가 멋스러운 맛이 있었다.

무엇보다도 나를 사로 잡았던 건 그 흔하디 흔한

프랜차이즈 카페가 아닌 나만의 카페를 찾은듯한 독특한 외관(파샤드)라고나 할까?

이건 무늬만 씌운 게 아닌 건물 원형 그대로의 모습이라 더 감동이었다.

건물 외관에서부터 독창적, 주관적임이 느껴지는 카페를 찾았다.

 

메뉴판을 보니

가격도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

 

인터넷을 보니 커피머신으로 고급원두를 직접 갈아 만든다고 하니

커피의 맛은 충분히 보장되리라.....짐작하고

메뉴판과 프론트, 주방을 잠깐 살펴보면

정갈한 모습, 단정한 디자인을 감출 수 없다.

 

 

 

잘 정돈된 메뉴판 속에서 주문한 건

하이네켄과 자몽에이드, 그리고 허니브레드

비쥬얼은 잠시 후로 미루고

일단 카페의 전체적인 분위기, 차분함을 사진 속으로 담아 봤다.

 

카페 가운데 자리잡은 나무 밑에서 쉬는 우리의 모습은

100년 쯤 전이나 지금이나 우리 인류는 이렇게

살았나 보다.

사람들 사이에서, 나무 사이에서, 분위기에 젖어 이렇게 살았나 보다.

전체적인 가구 및 바닥재질은 갈색 원목의 고급스러움이 느껴진다.

벽면 및 기둥은 노출콘크리트가 주는 현대적이며 냉철한 느낌이다.

 

무엇보다도 테이블 별도 구룹별 조닝이 되어 있어

쉽사리 옆테이블의 목소리가 소음으로 느껴지지 않으며 

테이블 자리의 주인공들이 조용한 분들만 모여들어

카페의 조용함을 완성시켜 주는 듯 하다.

 

담배를 피우는 애연가분들은 야외에 마련된 테이블을 이용할 수도 있다.

나름 인도와는 분절된 공간이기에

시선을 개이치 않고 흡연하기도, 사색하기도 좋은 야외 테이블. 

 

 

우연히 올려다본 조명은 은은한 간접조명을 하고

아래의 갈색 테이블을 더욱 갈색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같은 듯 다른 느낌의 공간들은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하나의 공간 아이덴티티를 만들어 낸다.

 

 

 

 

 

 

 

 

카페의 인테리어 및 분위기를 느끼는 사이

주문한 음료와 디저트가 나왔다.

어쩌면 이 쟁반에 든 하나하나가

이 카페와 어울릴까?

 

맛은 어떨까?

자몽에이드는 직접 갈아 만든 거라 그런지

자몽 알갱이가 씹혔다. 시면서도 뭐랄까 상큼한 맛?

 

이 카페는 간단한 소품 속에서도 감각을 느낄 수 있다.

병따게 하나에도 센스가 느껴지지 않는가?

 

 

 

 

오늘 이렇게 오후 해질녁

분위기에 취해 맥주 한모금에 취해

휴일의 여유로움을 마무리 짓는다.

 

혹시 홍대 카페를 다시 찾는다면

이곳을 찾을 확율 90%

조용해서 다시 찾고싶고

디자인에 다시 찾고싶은 그곳이다.

 

아니 근데 오늘 카페에서 흘러나온 음악이

기억나지 않는다. 뭐지? 진짜 분위기에 취한건가?

음악이 없었나? 훗.....

음악이 없었을 리가 있나?

진짜 다시 가봐야 겠다.

비오는 어느 날 다시 찾으리라.

 

 

 



Comments

  1. Bliss :) 2016.06.07 11:3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 한 가운데 나무를 중심으로 원목으로 된 바닥과 노출 콘크리트 벽이 정말 잘 어울리네요. 단어의 선택이 분위기에 어찌나 딱 맞아 떨어지는지 하나의 수필을 본 줄 알았습니다!>.< 조용한 분위기라서 쉼을 얻고 갈 수 있을 것 같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6.08 08:5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여러 시도를 하고 있고, 이것도 그중 하나입니다.

      어제 잠을 잘 못잤는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는 괜찮네요.

      자주 못찾아 뵈서 미안한 마음이 있습니다.

  2.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6.08 09:4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홍대입구는 여러 조그마하고 분위기좋은 카페가많네요ㅎㅎ근데 사람이 너무많아서 ㅠ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