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 신문기자와 한국언론의 문제점

그는 등치가 있는 편이었다. 담배도 좋아하고 술도 좋아하는 듯 했다. 담배는 만나는 내내 피웠고, 술은 함께 먹지는 않았지만 취한 정도로 추정컨대 부어라 마셔라 타입인듯 했다. 적당히 예의가 없었고, 곤대처럼 행동했지만 후배들이 그리 싫어하지는 않은 눈치였다. 미국에서 특파원 생활을 했는지 미국이야기를 했고, 신문사 내 동료들과는 원만한 관계처럼 느껴졌다. 단적인 예로 회식자리에서 다른 동료들이 싫어하는 자를 초대했기 때문이다. 그는 그 동료를 부르는 것이 옭은 선택이라 했고, 같은 팀 부하직원 역시 잘 한 선택이라고 말해줬다.

신문기자들 사이에서는 간부급 빼고는 그냥 호칭을 선배라 부르는 모양이다. 선배님도 아니고 선배라 칭하더라. ‘선배, 그랬어요? 저랬어요?’ 이렇게 말이다.

나이가 50대 초반 정도로 보였는데 그리 경제적으로 넉넉해 보이지는 않았다. 신문기자 하면서 돈은 많이 못버나 보다. 생활은 늘 야근인듯 하다. 10시에 들어가는 것이 몇 일만인가 하는 말을 했다.

 

 

학창시절에는 기자란 직업이 불의에 맞서 사회의 부조리를 고발하는 그런 멋진 직업으로 생각했지만 사회에서 접한 기자란 직업을 가진 자의 대부분은 별명처럼 기레기처럼 살고 있었다. 언론은 공정하고 객관적이지 않았다.

그들은 거대한 블로거였다. 돈을 주고 댓가를 주면, 그에 맞는 기사를 써줬다. 심지어 어떠한 대가를 받아 썼는지 밝히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블로거는 댓가를 받았다면 이를 밝혀야 한다. 또한 주관적인 의견을 강하게 피력해도 된다. 어떤 현상에 대해 뜨겁게 봐도 되고, 차갑게 봐도 된다. 그것은 언론과 거기에 속한 기자의 마음과 가치관이다. 그렇게 구독층을 세뇌하고 주도하면 된다. 그것은 언론과 기자의 힘이다.

주요 포털사이트의 많이 보는 기사나 뉴스를 보면 거의 보수언론이다. 아직도 조중동이 언론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불공평한 보도, 편파보도, 보수적 시각의 논점의 보도를 많은 국민이 읽고 그들에 의해 조종당하고 있다.

 



Comments

  1. Bliss :) 2018.01.26 07:0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대가를 받아도 밝히지 않아도 되는 거대한 블로거라는 표현이 정말 딱 와닿네요!! 조중종 예전부터 그랬지만 문정부 이후의 기사들은 정말 거북스러울 정도입니다. 자신의 가치관과 철학, 올바른 지식과 정보 없이는 정말 아~ 그러겠다 라고 생각할 수 있을 정도록 세뇌시키는 기분....홍준표화된 것 같아요. 되려 보수에서는 mbc kbs가 이제 좌파빠가 되었다며 방송장악했다고 난리인게 우습더군요. 멋진 글 잘 보고 갑니다아!!!!

    • 레오나르토드 2018.01.30 19:5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블로그에 정치성향의 글을 쓰는 것이 영 내키지는 않는데 저도 모르게 이런 글을 쓰고 있네요.

      "정의의 사도, 레오나르토드가 되어라"라고 주문을 거는 것처럼요.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