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가족사진

1인 가족, 핵가족 시대로 변모해 가면서 과거 대가족의 추억은 그저 옛 이야기로 잊혀지고 있다. 비혼이 흔한 시대, 결혼을 해도 아이를 갖지 않고 자신의 삶을 추구하는 욜로라는 세대를 받아들이고 있다. 그런 개인들도 모두 가족을 있었을 것이다.

엄마, 아빠의 희생이 거름이 되어 지금의 내가, 나의 형제 자매들이 태어나 지금의 내가 있는 것. 부모님의 젊음은 이렇게 나를 위한 희생으로 나를 꽃피우기 위해 거름이 되어 버렸다.

지금은 그런 부모님을 져버리고 등져 버리고 나의 자식을 위해 거름이 되고 있다. 헤매이고 넘어지고 쓰러져도 다시 일어서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인생의 시간이 돌고 돌아 점점 늙어 가며 내 부모님이 그러했던 것처럼 자식을 꽃피우고 있다.

나도 언젠간 한참을 저물어 가겠지. 내가 그랬던 것처럼 내 자식들도 나를 저버리겠지. 그렇게 나도 재가 되어 가겠지. 어쩔 수 없는 걸. 그것이 가족이라면 나도 받아들여야 겠지.

나는 부모님에 대해 원망을 많이 했다. 특히 결혼 이후.......엄마의 닮은 모습, 아빠의 닮은 모습을 보이기 싫어 그토록 감춰야만 했던 나날들. 내가 10살 때 우리가족의 모습이, 내가 15살 때 우리가족이 겪은 아픔과 행복이 역할이 바뀌어 내 자식들의 인생을 그리고 있다.

갈등이 많다. 여전히 더 재를 그을려 내 인생을 자식들의 거름으로 많들어야 하는지, 아니면 내 삶을 찾아야 하는지.....적당히? 적당히 할 수 없는 큰 기로에서 내 스스로 판단하고 그 판단에 따라 감내해야 하는 큰 숙제가 있다.

내 인생은 지금도 앞으로 가고 있다. 여전히 앞으로 갈 것이며, 나는 가족과 함께 늙어갈 것이다. 우리가족 사진의 웃음을 기억할 것이다. 우리가족을 기억하리라.

 

[가족사진, 김진호]

바쁘게 살아온 당신의 젊음에
의미를 더해줄 아이가 생기고
그날에 찍었던 가족사진 속의
설레는 웃음은 빛바래 가지만

어른이 되어서 현실에 던져진
나는 철이 없는 아들이 되어서
이 곳 저 곳에서 깨지고 또 일어서다
외로운 어느 날 꺼내본 사진 속 아빠를 닮아 있네


내 젊음 어느새 기울어 갈 때쯤
그제야 보이는 당신의 날 들이
가족사진 속에 미소 띈 젊은 아가씨의
꽃피던 시절은 나에게 다시 돌아와서

나를 꽃 피우기위해 거름이 되어버렸던
그을린 그 시간들을 내가 깨끗이 모아서

당신의 웃음 꽃 피우길
피우길 피우 길 피우길

 

 



Comments

  1. Bliss :) 2017.08.15 01:3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는 처음 들었네요 공감이 많이 되는 글과 가사이네요. 목소리에 애잔함이 느껴지네요. 나이 들면....조금 더 여유롭고 조금 더 넓은 것을 품을 줄 알고 조금 더 너그러워질 줄 알았는데...그게 아니라는 사실을 스스로 인지할 때면 서럽기도 하고...부끄럽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 이상향을 위해 항상 완벽할 순 없지만....이 순간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 조금씩 나아져가겠죠.제가 아는 레오나르토드님은 끊임 없이 자신의 삶을 들여다보고 앞을 향해 끊임 없이 박차고 가시는 것 같아 늘 부럽고 어떠한 길을 가든 그 또한 자신의 것으로 삼으면서 열심히 살아가실 것 같아요!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편안한 굿밤 되시고 개운한 아침 맞이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8.21 08:5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어른이 되고, 부모가 되면 그냥 모두가 성숙한 인간이 될 줄 알았는데....사람마다 다르더라구요.
      저 역시 아이들 앞에서 좀 어른인척 할 뿐 속으로 좀 부끄러울 때가 있어요...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