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향동지구 계룡리슈빌 모델하우스에 다녀 왔습니다. 오후 3시 쯤 원흥역  인근에 위치한 그곳에 도착했는데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앞쪽은 떳따방이 진을 치고 있구요.


대기줄이 길어 20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모델하우스 내에서도 사람들이 많아 각 평형별 모델 보는 곳에도 대기줄이 길게 늘어 섰습니다.


모델하우스를 들려 실제 공간과 인테리어 등등을 접하니 좀 괜찮아 보이기도 하고...
평면은 요즘 아파트처럼, 메이져 건설사 브랜드와 뒤지지 않을 수준이더라구요.

 



그리고 각 동의 구조가 판상형이라 좋아요. 남향 위주라서요. 얼마 전까지만 해도 타워형 동형태가 위주였는데 다시 판상형으로 바뀌는 걸 보면 역시 사람은 햇볕을 보고 살고싶은 욕구가 큰듯 합니다.


향동지구 중에서는 지리적으로 수색, 상암과 가장 가까운 곳이 이곳 계룡리슈빌입니다. 다만 버스차고지와 인접해 있다는 점과 천세대 미만의 단지라는 점이 아쉽습니다.


다른 아파트에도 다 있는 기본적인 단지구성입니다.
동배치로 보면 일단 선호하는 곳이 앞트인 동 입니다. 그래야 볕도 잘 들어오고 사생활도 보호되니까요.


내부 시설물 몇컷 찍어 봤습니다.
이곳은 안방화장실 내 샤워부스입니다. 물온도 조절 및 급수타입 조절기가 신기합니다. 일반적인 타입이 아니라 눈에 띄더군요.


양변기에 비데가 기본으로 설치되었습니다. 주방 가전제품도 기본으로 설치된 제품이 많았습니다. 다만 시스템에어컨과 냉장고만 별도 구매제품이더라구요.


아래 타입이 구 25평인데 설계기술이 좋아서인지 35평 공간처럼 잘 나왔습니다.


실내에도 사람들이 바글바글합니다.


아래는 84b타입입니다. 거의 비슷한데 84a가 더 인기 있는 타입이라 합니다. 저는 잘 모르겠던데요.


주변지역 아파트 대비 계룡리슈빌 분양가가 합리적이다라는 주장을 자료를 통해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룡을 기준으로 유리하게 작성되었을 것입니다.


삼송, 원흥지구의 아파트가 경쟁상대인가 봅니다. 그들보다 이만큼 싸니 사세요~


평당 1275만원입니다. 1300만원 밑일 것이라는 관측대로 분양가를 책정했는데요. 막상 1300 아래로 나오니 조금 더 쌌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고 해서요.


청약일정으로 오늘이 1순위 청약입니다. 인터넷 아파트투유에서 신청합니다. 딱 일주일만에 당첨자가 발표되죠. 2순위는 의미가 없을 것이란 것이 분양상담사의 예측입니다.


지역우선공급에 대해 궁금했는데 제일 유리한 부문이 고양시30%라고 합니다. 그도 그럴것이 고양시 거주자만 경쟁하니 아무래도 덜 치열할 것 같네요.


요즘 분양시장이 좀 과열되긴 한 모양입니다. 아래 기사가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그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청약은 고고고입니다.

 

 



Comments

  1. 흠흠흠 2016.07.05 13:27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근데 조금 이상한게 제가 부모님 집에 살고 있어서 세대원 1주택을 선택했더니
    가점제 대상자가 아님(추첨제 대상입니다)라는 메세지와 함께 신청이 되었는데
    100% 가점제면 아예 신청이 안되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그냥 신청은 됐는데
    의미 없는 신청이라고 봐야할까요?

  2. Bliss :) 2016.07.06 04:4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모델 하우스 둘러보면, 당장 이사하고 싶은 욕구를 해소할 수 없어 얼른 잠을 잡니다ㅋㅋ꿈 속에서 드리밍~~ㅎㅎ
    한국이 내실있으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이 기본으로 장착된 곳이 많아 좋은 것 같네요. 장마 속에 건강 유의하시고요.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6.07.06 06:0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요즘은 컴터할 시간이 도통 나지 않네요.
      집값이 너무 비싸요. 이집 34타입 4억5천 즈음 되니...평생 벌어 집 한채도 안남을 시대가 오거나, 아님 집값이 떨어지거나 하겠네요.

  3. 평강줌마 2016.07.08 06:1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희 자역도 아파트 분양이 5일만에 끝났어요. 너무 놀랐어요. 분양시장의 과열로.....

    • 레오나르토드 2016.07.11 11:4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청약유행 대열에 저도 좀 끼어 있습니다.

      대중과 함께 유행을 쫓는 건 아무래도 위험하겠죠?

      그들과 반대로 움직여야 하는데....ㅎㅎㅎ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