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는 음식점이 많은 듯 해도 의외로 맛집을 찾기 쉽지 않다. 이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조금만 관심을 갖는다면, 범위를 넓혀 생각한다면 찾을 수 있다.

광화문 하면 세종문화회관 뒷편의 음식점만 생각했는데 종로방향으로도 음식점이 즐비했다. 특히 광화문 디타워는 잡지에서 그 명서을 익히 들었건만 그쪽으로 갈 일이 없어서인지 가보지 못했다.

그렇다고 디타워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광화문 교보문고 바로 뒷편에 위치하고 있으니 쉽게 갈 수 있는 곳이었지만 관심이 없다 보니 지나친 것이다.

 

디타워는 멋진 외관 못지않게 내부 인테리어가 화려하다. 외관은 각기 다른 사각블록을 켜켜히 쌓아둔 모습이다.

디타워의 내부는 5층까지 공간을 개방하여 야외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시각적으로 시원하다. 내부 디자인을 총괄한 조수용씨는 공간을 비워 냄으로서 공간의 가치를 극대화 하였다. 가득 채우기만 할 것이 아니라 비움으로서 가치를 높이는 전략이 성공한 사례라 할 수 있겠다.

 

이렇게 테라스처럼 점포가 입주해 있다. 멋진 발상이다. 1층의 임대료가 비싸고 윗층으로 갈 수록 싸 지는 구조를 모두 1층처럼 만들어 공간을 비워 발생하는 손실을 보존했다.

 

맛집포스팅인데 디타워 포스팅만 하다니 좀 민망하긴......오늘 소개할 맛집 한육감은 저렇게 공중에 떠 있다. 천장에 붙어 있다.

 

디타워에 입주한 음식점들이다. 다음에는 줄을 길게 선 다른 음식점을 방문해 볼 계획이다.

 

평일 점심 11:30분 경의 모습이다. 대기인원이 많다. 웨이팅리스트에 이름을 적고 기다리면 되는데 작성은 11시부터 가능하다. 이날의 대기인원은 50팀 정도 되었다.

 

 

 

한육감의 내부 인테리어의 모습이다. 화려함 그 자체이다. 나름 한우고기 전문점으로 컨셉을 잡고 인테리어를 디자인했다고 한다.

 

메뉴판을 보자.

 

두툼고기덮밥은 점심 50그릇만 판매하여 금새 품절이 난다.

한우세트 등등은 가격이 많이 비싸다.

 

기본 세팅의 모습이다. 물은 생수통 2병이 서빙된다. 밑반찬은 야채셀러드와 깍뚜기, 배추김치가 제공된다.

 

한정메뉴인 두툼고기덮밥의 모습이다.

 

일인분에 1만2천원이지만 그만큼의 가치를 충분히 한다.

 

맛있게 먹고 나오는 길에 거대한 소뼈를 디스플레이한 냉동고를 봤다. 여긴 이런 뼈까지 자랑스럽게 고객들에게 보여 준다.

 

계산대의 모습이다. 고급호텔의 레스토랑처럼 우아한 모습이다.

광화문 교보빌딩 뒷편이니 한번 가보시라. 맛도 보시고 멋진 건물도 느껴 보시라. 점심 덮밥 한그릇은 그리 부담 안가는 가격이니 한번 가셔서 고급을 느껴 보시라.

 

 



Comments

  1. Bliss :) 2017.01.25 08:1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오...만 이천 원이나 하지만, 진짜 그만큼의 값어치를 하는 것 같네요. 두툼고기...이름부터 이쁩니다ㅎㅎㅎㅎㅎ 든든한 한끼로 삶의 활력이 더해지길요^^

  2. 베짱이 2017.01.25 16:3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인테리어나 주변분위기나 기타 등등을 따지고 보면 그렇게 비싸보이지는 않네요. ㅋㅋ

  3. 2017.01.27 00:05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IT세레스 2017.01.31 03:0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가끔 광화문 교보문고 가보는데 이런 곳이 있을 줄이야 상상도 못했습니다.
    가격 만큼 그만한 값어치를 하는것 같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