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큰아들은 이제 막 25개월을 살아온 참 어린 녀석입니다. 이제 말을 시작해서인지 재잘재잘 시끄럽게 떠들곤 하죠. 그런 이 녀석이 싫어하는 게 몇가지 있죠. 바로 양치질과 이발입니다.

양치질은 아들이 혼자 이빨을 닦는 시융은 하는데 잘 안닦기기 때문에 제가 칫솔을 잡고 닦아 주려 하면 줄행랑을 칩니다. 이 녀석이 아빠처럼 어려서부터 어금이가 썩어 고생하는 모습을 보고싶지 않은데 그토록 싫어하니 저도 지금은 포기했답니다. 하지만 내년 1월부터 다시 시켜 봐야죠.

두번 째로 싫어하는 것이 오늘의 주제인 이발입니다. 이발가위만 보면 멀리 도망치니 어찌할 방법이 없습니다. 잘 때 이발하면 떨어지는 머리카락을 느끼며 곧장 일어나서 울음보를 터트리더라구요. 좋아하는 젤리, 좋아하는 카봇 애니매이션을 보여 줘도 머리카락 자르는 것이 그렇게 싫은가 봅니다. 목 부분에 떨어지는 머리카락이 좋은 낌은 아닐 거란 걸 잘 알고 있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 그런 느낌을 싫어했던 것 같아요.

이날도 뭐 젤리로 아들의 입을 즐겁게 하고, 카봇으로 눈을 즐겁게 해서 간신히 의자에 앉히긴 했습니다. 여러번 이발을 시도했지만 실패해서 이날 이렇게 성공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죠. 와잎이 옆에서 팔다리를 잡고 이발을 해야 할 정도로 아들의 머리는 이미 더벅머리었습니다.

 

<이발 전 아들의 머리모습>

근데 웬걸 식탁의자에 앉자 조용히 카봇을 시청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인터넷으로 아들 이발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는데 그집은 식탁의자를 욕실에 두고 자르던데 저는 욕실의 조명이 마음에 안들어 거실에서 자르려고 셋팅했습니다. 머리카락이야 청소기로 한번 밀면 끝이니깐요.

아들이 싫어하는 머리카락이 목에 닿는 그 느낌을 최소화 하려고 먼저 시장바구니로 쓰는 천을 목에 한번 감았습니다. 그리고 아랫 부분에 점토놀이 할때 쓰는 앞치마를 둘렀습니다. 이로서 이발준비 끝!!

'제발 아들아 이발에 협조해 주렴~~~"

 

<가만히 앉자 있는 아들, 이발 준비 끝>

드디어 이발이 시작되었습니다. 다행히도 처음으로 아들은 이발하면서 발버둥을 치지 않았습니다. 카봇에 집중하는 사이, 젤리를 하나씩 먹여 주면서 이발을 시작했죠. 옆머리부터 구렛나루 날리고, 왼쪽/오른쪽 균형을 맞추고, 귓바퀴 날리고 .......

드디어 난관인 앞머리......앞머리를 자르면 잘려진 머리카락이 아들이 보고있는 스마트폰 화면에 안착하여 아들의 심기에 매우 안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을 직감하고 있었습니다. 하.....어찌해야 하지.....방법은 정면돌파!!! 가위질 한번 하고 떨어지는 머리카락을 동시에 불어 최대한 폰화면에 머리카락을 떨어트리지 않기 전략을 구사한 것이 유효했습니다. 아들의 저항은 그리 크지 않아 비교적 무사히 앞머리까지 잘랐습니다.

사실 저의 이발경력은 군대시절 후임들을 마루타 삼아 쌓았습니다. 저는 잘 자르는 편이라 생각했지만 후임들은 제 동기한테 이발하려 하는 것을 보고 제가 그리 소질이 없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 이후 아들 머리카락을 손수 디자인하고픈 마음에 가위를 댓는데 와잎의 호응이 의외로 좋아 지금 이발이 4번째 정도는 된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 보시기에는 어떠세요?

 

 

저는 비교적, 아니 아주 마니마니 마음에 듭니다. 우리아들 멋지다~~~

 

 



Comments

  1.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5.12.22 20:0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머..머리가....앞머리가 조금 더 길면 좋을것 같아요.ㅎㅎㅎㅎㅎ

  2. 평강줌마 2015.12.22 21:1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너무 예쁘게 이발하셨어요.
    실력보다 모델이 좋아서이겠지요.^^

  3. Bliss :) 2015.12.23 07:1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완죤 귀요미>.< 옆,뒤 라인까지 깔끔깔끔>.< 수고 하셨네요.
    양치는 충치관련 동영상을 자주 보여주시면 어떨까요? 애니메이션으로도 많이 나왔더라구요^^ 충격요법외엔 - -;; 답이 없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2015.12.23 13:31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peterjun 2015.12.23 17:4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이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어도 예쁘고 귀엽죠. ^^
    깔끔하게 잘 잘라주셨네요. ㅎㅎ 저도 군대에서 깍새를 했었어요.
    간부들 머리까지도 죄다 제가 자르는 1등급 깍새였는데~~ 그래서 제대하고 자격증을 딸까 생각도 했었습니다.
    막상 제대하니 그런 생각은 온데간데 없었지만요.
    그래서 저도 막둥이 동생들 머리는 아이 때 많이 깍아주었네요.
    지금은 기겁을 하고 도망가지만요~~~

    그래도 아이가 반항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나름 전략을 잘 짜신 것 같아요. ^^

    • 레오나르토드 2015.12.23 20:1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군대서는 바리깡으로 이발했는데...사실 가위로 하는 이발은 아들이 처음인데 나름 제 실력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자격증까지 생각하셨으면 실력이 대단하시겠는데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