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6차 핵실험이 주는 주식 금융시장 충격은? 북핵 해법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언론에서는 엄청난 전운과 전쟁에 관한 공포를 확산시키고 있다. 동아일보는 서울시청 상공에서 핵폭탄이 터질 경우 36만명이 즉사하고 200만명이 사상한다는 어마무시한 가정을 하기 시작했다. 일테면 옆동네서 지진(사실 핵실험도 인공지진의 일종)이 났는데 이 지진이 우리동네 읍사무실 중앙에서 일어났다면 마을사람들이 몇 명이 죽고, 어떻게 죽고, 어떻게 고통받으며 죽는지를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는 꼴이다.

 

 

또한 동아일보는 이번 핵실험이 금융시장에 주는 충격이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실 북한/북핵 리스크는 대표적인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저평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지난 핵실험 이후 증시의 반응은 그다지 부정적인 반응이 없었고, 기타 시장의 반응 또한 큰 충격은 없었으며, 금새 회복되었다는 기사는 없이 북핵 파장에 금융시장이 큰 충격을 받을 것처럼 부정적으로 예상하고 있으니 동아일보의 부정적인 예견이 어느 정도 맞는지 지켜볼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북핵이라는 큰 난관에 부딪힌 이후 나름 고강도의 미사일 발사훈련을 동해에서 실시했다.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했다는데 그렇다고 전쟁 한번 해보자는 건 아닐 것이다. 보수층의 여론을 의식하고 나름의 행동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일 것이다. 미사일로 시위를 했다가 위 가정처럼 북한이 핵폭탄이라도 쏘면 어떻게 될까? 국지전이라도 일어 난다면 한국의 금융은 큰 파장을 일으킬 것이다. 일부 보수진영의 의견으로는 무력은 무력으로 응징해야 한다는 입장도 있는데 전쟁의 처참한 참상을 떠올려 봐야 할 것이다.

 

다시 원론으로 돌아가 북한이 도발수위를 높이고 핵실험을 강행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국제사회는 그동안 북한이 핵을 가진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 사실은 핵을 가지고 있음을 모두가 알고 있지만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것은 그만큼 국제사회에서의 무력과 지위를 인정해 주는 것이 되고 그만큼 협상력도 높아지기 때문에 불리할 것으로 판단한다.

 

미국 트럼프의 반응은 그리 크지 않은 모양이다. ‘그래 내 말이 맞지? 전쟁까지는 아니지만 제재로 북한을 압박해야 해. 한국의 대북유화책? 그거 소용없어.....’이런 반응이다. 사실 이번 핵실험으로 문 정권의 대북유화책은 모멘텀을 잃어버린 것도 사실이다.

 

미국이 좋아하는 제재, 유엔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공조정책이 북한을 압박하긴 하는 걸까?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 편일까? 북한 편일까? 미국의 경제압박 속에서, 핵개발을 못하게 그토록 막았음에도 북한의 경제는 그럭저럭 돌아가고 있고, 핵개발은 고도화되고 있다. 중국과 북한을 연결하는 송유관 속 기름은 여전히 북한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고, 기름이 북한에 유입되는 것처럼 북한이 원하는 많은 것들이 중국에서 북한으로 유입되고 있다.

 

모두가 답을 알지만 모른척 하고 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