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란 프로그램을 한번씩 보지만 사람갑부를 보는 건 참 흥미로웠습니다. 돈많은 갑부만 보다가 사람갑부를 보니 참...돈이라는 것보다 값진 것이 사람인데 말이죠...반성하게 되더라구요.

전주에 한 미용실을 운영하는 주인공 서미선씨, 그녀의 단골고객은 수없이 많으며, 그가 행하는 자원봉사는 여느 대기업의 사회공헌활동 못지 않게 지역사회에 주는 효과가 커 보입니다.

돈보다 좋은 것이 사람이라는 그녀는 사람들이 그녀를 찾아 머리를 하러 오고 식사때 되면 함께 무료로 식사하는 그런 사람입니다. 밥정이라고, 그녀는 어려웠던 젊은 시절 동네 어르신 몇분을 모시고 점심을 드시던 것이 시초가 되어 지금은 미용실 앞 방 한칸을 얻어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는 식당을 마련해 두고 조리사도 두었습니다.

 

그녀는 사실 젊은 시절 화려한 삶을 꿈꾸던 미용사였습니다. 서울로 상경하여 미용실을 운영하던 그녀는 사업이 잘 되지 않아 접고 전주로 내려와 아주 궁핍한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자신은 고사하고 자녀들의 굶주림을 보고만 있어야 하는 상황이 오늘의 그녀를 있게 했습니다. 그녀는 생활고를 이겨 내고자 다시 미용실을 개업했고 그녀의 성실함과 어려운 이웃과 더불어 사는 착한 마음이 오늘의 각시미용실을 사람들로 북적이게 한 것입니다.

 

그녀의 지론은 베풀어야 돌아오고, 돌아오는 건 베푼 양의 두배가 된다는 것입니다. 조금도 손해보지 않기 위해 1mm까지 재고 또 재는 요즘의 생활을 뒤돌아 보게 하는 생활 속의 명언이 아닌가 싶습니다. 진짜 배가 되어 돌아오는지 실천해 봐야 겠습니다.

 

계산하지 말라고 합니다. 내가 줬으니 그만큼 받아야 한다는 계산을 하지 말라구요. 이집에 베풀면 생각지도 않은 다른 집에서 더 크게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TV 속 그녀의 미용실은 항상 사람이 북적입니다. 그만큼 돈을 많이 벌것 같지만 퍼주는 것을 좋아하는 그녀는, 어려운 이들을 돕기를 즐거하는 그녀는 그리 넉넉하게 살고 있지 않습니다. 물론 근사한 집에서, 멋진 차를 타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그녀는 노인분들에게 커트비용 2천원을 받으며 그들을 행복하게 하며, 오지마을 미용 자원봉사, 김장김치 만들어 독거노인 등에게 전달하는 등 아주 멋진 삶을 사는 서민갑부입니다. 이런 분들이 서민을 위하는 정치가나 행정가가 되었으면 우리마을, 우리도시가 참 따뜻하고 살기 좋은 동네가 될텐데 하는 엉뚱한 상상을 하며 후기를 마칩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2.03 13: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선한 마음을 가지기도 힘들고..그 마음을 실천하기는 더더더 어려운데...참 아름다운 삶을 사시는 분이시네요.
    그러고보면....참 움켜쥐고 사는 것이 많은 듯해요. 좋은글 읽고 되돌아보게 됩니다.
    남은 오후도 파이팅!하시고, 즐겁게 하루를 채워가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2.03 14:3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일일 일포스팅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요즘 조금씩 지구력이 떨어 지는 것 같기도 하고....

      벌써 권태기가 찾아온 걸까요?
      힘을 내야 겠네용^^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