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류백 오프너 없이 시계를 직접 열어 보았습니다.

스크류백 타입의 시계를 4~5개 보유하고 있는데 그중 이거 하나만 열려 유감입니다.

일단 이거라도 열어서 다행이네용...

그럼 이것을 어떻게 열었는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일단 가죽장갑으로 열었다, 스카치테입으로 열었다 하는 이야기는 다 제게는 먼 이야기였습니다. 해보니 너무 안열여요. 미동도 하지 않아요. 그래서 제가 택한 방법은 왼손엔 가죽장갑을 끼고 시계를 잡고 오른손으로 일자드라이버로 시계뒷판 홈 하나에 걸어 반시계방향으로 세게 돌려봤습니다. 여러개 중 성공한 게 바로 아래의 사진처럼 아르마니 시계였죠. 전지를 갈아야 하는 시계가 총 10개 정도 되는데 그중 열지 못한 스크류백 타입의 시계 전지는 다음에 정식공구를 마련한 후 열어 전지를 주문하기로 하고 열린 전지를 확인하여 전지를 주문하였습니다. 물론 인터넷으로 주문해야 저렴하죠~

손목시계를 애용하고 좋아하는 마니아, 물론 시계가 아주 고가이면 전지교체도 전문수리점에서 하셔야 겠지만 제가 소장하고 있는 시계는 거의 50만원 이하대의 저렴한 시계인 지라 전지교체방법을 한번 알아 두면 재테크라 생각하여 처음으로 시도해 보았습니다.(시계방에서 전지 하나 교환하는데 5천원 정도....) 직접 교체하면 전지 하나에 500원 정도? 그것도 비싼 전지가 있고 싼 전지가 있습니다. 소니나 리토나(?) 등의 전지는 비싸고 30알에 4천원 하는 싼전지도 있고....머 인터넷에 시계전지 검색하시면 금방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전지도 처음 신청하시면 무지 복잡한데...제가 그 시행착오를 거쳐 주문까지 완료하였습니다. 시계전지 주문내용은 다음에 포스팅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손목시계의 건전지를 교체하기 위해서는 우선 시계본체와 뒷판이 어떻게 연결되었는지 확인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패널백 이나 스냅백 타입의 경우 집에 있는 간단한 공구로 열수 있었지만 스크류백 타입은 이를 여는 공구가 필요한듯 싶었습니다. 인터넷 검색 결과 그 공구의 가격이 3만원 이상이라는 사실을 인지 후 투자가치가 있는지 싶었습니다. 가만 생각해 보니 뒷판을 열었다가 닫을 때 방수액(또는 구리스)도 필요한 듯 싶고...초기 투자금이 높아져 시계방에 맡겨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자가교체시 시계손상의 위험도 있고...개당 건전지 교체비용 5천원 * 12개 = 6만원/년. 연간 6만원이면....

소유하고 있는 여러 개의 손목시계이 뒷판은  크게 세가지 타입으로 구분됩니다.

1. 패널백 : 작은 나사로 뒷판을 고정하는 방식. 분리할 때는 이 작은 여러개의 나사를 풀어 주면 됩니다.

2. 스냅백 : 시계 본체와 뒷판이 끼우는 방식으로 체결되어 분리할 때는 공구를 뒷판에 끼우고 스냅을 주어 분리하는 방식(추정)

3. 문제의 스크류백 : 이 방식은 시계 뒷판에 세개 또는 그 이상의 홈이 움푹 들어가 있고 이 홈에 공구를 고정하고 나사 돌리듯 돌리면 시계 본체와 뒷판이 분리되는 방식입니다. 스크류처럼 체결되어 스크류백이라고 명명된듯 합니다. 

그럼 공구 없이 스크류백를 여는 방법을 살펴 보겠습니다.(인터넷 검색결과)

 

1. 가죽장갑으로 열어보자

왼손으로 시계를 고정하고 가죽장갑을 낀 오른손으로 뒷판을 잡고 반시계방향으로 돌려 줍니다.

 

2. 스카치 테입을 이용하자

스카치테입을 뒷판에 붙이고 반시계 방향으로 돌려 줍니다.

 

3. 지우개를 써보자

지우개를 뒤판 위에 올려 두고 세게 누른 다음 반시계 방향으로 돌려 줍니다.

 

4. 가죽지갑

가죽지갑으로 열어본 후기도 있던데 가죽지갑이 찢기는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하니 참고하셔요

 

 

공구는 2점방식과 3점방식이 있는데 2점 방식은 돌리는 힘이 딸려서 열기 힘들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따라서 공구를 사시려면 3점 방식을 구매하시는 것이 좋을 듯 싶습니다.

 

 

셀프 건전지 교체시 주의사항 <방수처리>

시계본체와 뒷판의 틈을 방수처리하기 위해 우레탄으로 된 ㅇ링이 끼워져 있는데 이게 교체과정에서 찢기거나 손상되면 방수기능이 상실됩니다. 우레탄 O링의 손상이 아니더라도 뒤판을 다시 끼울 때에는 0링에 방수액을 묻혀서 끼워야 합니다. 근데 보통 가정집에는 방수액이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방수액 대신 구리스를 묻혀서 끼워도 될런지는 미지수입니다. 아무튼 방수처리를 신경써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래요~

 

막상 전지를 교체해 보니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멈쳐버린 손목시계를 이리 저리 모아 뒷판을 열어 전지를 확인해 보니 종류가 천차만별이였습니다. (물론 스크류 타입의 3개는 전용 공구가 필요해 그냥 보류해 두었습니다.) 일단 시계종류와 기존 전지에 표기된 전지모델명을 적고 전지구입을 위해 인터넷 검색을 했습니다. 검색어는 "시계전지", 정렬은 상품평 많은 순으로 하였습니다. 일상생활에 필요한 건전지를 찾아 보니 이것 저것 사야할 종류가 많아지더라구요. 아이 장난감에 넣는 AG13, 체중계 CR2032, 일반 AA, AAA건전지 등을 모두 메모하여 검색하였습니다. 사려고 보니 인터넷 상점마다 전지 표기방법이 달라 시간이 많이 소요되었습니다. 예를 들면 일본전지 표기법이 AG라면 홍콩전지 표기법은 390처럼 나타나고, 영국은 SR표기 등으로 말이죠. 그래서 한 전지에 3가지 전지표기를 다 했습니다. 어떤 전지는 비싸고 어떤 전지는 싸더라구요. 그래서 선택기준을 조금 비싼 시계는 비싼 전지(이유는 비싼 시계를 자꾸 열었다가 닫았다 하면 고장 위험이 있어서입니다.)를 끼우고, 싼 시계는 싼 전지를 사는 것으로 정했습니다.

일부 시계는 뒷판을 간신히 열긴 하였지만 닫혀지지가 않아 시계방에 가져가야 할 것 같습니다. 설마 뒷판 좀 닫아준다고 많은 수리비용을 요구하지는 않겠죠. 시계방 가서 무슨 공구를 사용하여 시계를 수리하는지 유심히도 볼 생각입니다.

 

스크류백 오프너 없이 건전지 교체한 후기 블로그

http://blog.naver.com/slashack/140126685155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