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월드컵공원 잔디광장에서 어느 자상한 아버지께서 초등학교 아들과 함께 산책을 나오셨더라구요. 그 아들 손에는 아래의 장난감과 리모컨이 들려 있었습니다. 한참 잘 놀고 있던 저희 아들은 이 장난감을 보는 순간 넋이 나가 그 초등형을 한참이나 귀찮케 했습니다. 한 5분 정도 날더니만.....배터리 소진.....날개 한쪽이 떨어진 잠자리 마냥 자꾸 날다가 떨어 집니다.

저희 아들은 바닥에 있는 헬리콥터를 한번 잡아 보겠다고 완전 난리.....그쪽 아버님의 지대하신 아량으로 아들의 손에 잠깐 있었는데...이건 소재가 신축성은 있는데 아들(만 22개월)이 여하트면 부숴버릴 기세여서.....사주려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여기 보세요. 이제 손으로 잡지 말고 구경만 하라고 원반 위에 올려 두고 있습니다. 엄청 집중하며 보고 있죠? 조그만 녀석이 쪼그려 앉자가지고 한참을 보고 있습니다. 원반던지기도 못하고 아들녀석 케어하느랴 진땀을....ㅠㅠ

조금만 방심하면 손으로 만져요. 그래서 자꾸 "어허~~~아들~~ 손대면 아저씨 이놈해요~~~어허~~~~"를 백번은 외친듯 합니다.


 

구매정보를 위해 제품촬영을 시작했습니다. 상표는 syma(시마), 들어보니 되게 가볍습니다.

 

날개는 쇠나 단단한 플라스틱 소재가 아닌 휠수 있는 플라스틱 소재입니다. 날개 위에는 자이로드롭이라는 신기한 기구가 달려 있구요... 동체는 추락이나 부딪힘을 고려하여 신축성 있는 플라스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바로 폭풍검색이 시작되었죠. 결론은 가격 2만원, 비행시간 5분, 충전시간 40분, 내구성족으로 오랜기간 사용할 수는 없음.

시마에서 만든 여러 rc헬리콥터도 있더라구요. 그런데 비싸다고 비행시간이 더 길지는 않더라구요. 비행시간은 거의 길어야 7~8분입니다. 이래서 미래에는 배터리 산업이 각광일 것 같구나 생각했죠. 이런 소형 장난감에 들어가는 값싼 배터리도 용량이 커서 비행시간이 늘어날 미래를 예측해 봅니다.

 

2채널, 등등의 용어는 잘 모르겠지만 어림짐작 해 보면 무선리모컨 주파수가 간섭이 생길 확율이 높은 것 같습니다. 당연히 비싼 헬리콥터는 4채널, 8채널이 되어 간섭현상이 안생기겠죠. 

아래는 s107, s108 모델의 구매후기입니다. 이 모델은 2만원대 후반인데 성능은 s8과 비슷한듯 합니다. 고장도 나고 하는데....제가 샀을 때 고장나면 거의 버려야 겠네용....(기계치라....)


 s107, s108과 비교해 s108이 낫다는 평입니다.


 

 

제가 봤던 헬리콥터 s8의 가격이 19800원, 배송비 무료입니다. 여차하면 구매하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옆사람한테 물어 보구요.

 

 



Comments

  1. Bliss :) 2015.10.07 01:0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ㅋㅋㅋ도꺼미님 왤케 웃기세요? 배터리산업 각광ㅋㅋㅋㅋㅋ비행시간이 늘어날 미래ㅋㅋㅋㅋ에 빵 터짐요~ 아드님 사진...하..엄청 귀요미>.< 레이저 나오겠음요ㅎㅎㅎㅎㅎ완전 귀엽네요ㅎㅎ저 모습 보고 폭풍검색 안할 수가 없겠네요. 저거 사주면..아드님 표정이 상상됩니다ㅎㅎㅎ 혹시 사주시게 되면, 꼭 업뎃 해주세요.ㅎ 굿밤되시고 상쾌한 아침 맞이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5.10.07 06:2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웃겼다니 다행이네요ㅎ 요즘 환절기라 그런지 피곤해서 자꾸 일찍 자버리네용. 눈뜨자 마자 통계확인하며 꾸물거리고 있는중...이제 일어나서 출근해야 겠네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