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전기차는 2017년 말에나 한국에 출시될 예정이다. 충전이 문제긴 한데 테슬라는 KT와 손잡고 공중전화 부스에 충전시설을 만든다고 한다. 문제는 주차지.....충전하는데 몇시간이 걸리는 동안 1~2대를 충전하기 위해 주차공간 2자리를 마련하는 비용이 더 들 것이다. 그리고 2대가 충전중에는 이후 오는 차량은 충전을 할 수도 없다.

이런 저런 전기차 인프라 문제 등으로 전기차는 아직 우리 현실에 와닿지 않지만, 그렇지만 우리는 결국 전기차를 타게 될 것이다. 앞으로 10년 뒤 20년 뒤에도 화석연료로 움직이는 차량을 탄다는 것은 상상되지 않는다.

 

<테슬라 모델3. 사진출처 : 전자신문>

 

테슬라 3총사의 차량가격

모델3는 2017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테슬라의 전기차 네 번째 모델이며 차량 가격은 3만5000달러(약 4000만원)다. 환경부와 지자체 보조금을 받으면 2000만원 초반에 구매 가능하다. 하지만 모델S·X는 보조금을 받지 못한다. 테슬라 모델S·X 판매가는 운송비 등을 고려, 미국 현지 판매 가격(9000만~1억5000만원대)보다 높을 듯 하다.

<내년초 한국 출시 예정인 테슬라 `모델S`.사진출처 : 전자신문> 

 

전기차 보조금 유무와 배터리 성능

환경부는 환경부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 규정에 따라 완속충전기(7㎾h) 기준 열 시간 이내 완충전할 수 있는 차량만 보조금을 지급한다. 

테슬라 이전 모델은 지원을 못 받는다. 테슬라 `모델S` `모델X` 모두 최소 80㎾h 이상 배터리를 장착해 완충전에 열 시간 이상 소요된다.

모델3는 배터리 용량 44㎾h·66㎾h 두 모델로 출시되며, 완충전 소요시간이 10시간 이내다.

 

 


근데 이 보조금 지급기준이란 게 참 이면이 있다. 현 충전시설에서 10시간 이내로 충전하려면 배터리 용량이 작아야만 가능한데 아시다시피 배터리 용량이 작은 치명적인 약점 때문에 사람들이 전기차 타는 걸 두려워 한다는 것이다. 동네 2~3시간 타고 다니면 배터러 방전되어 충전해야 한다니....얼마나 불편한가? 그런 불편한 상태의 전기차만 보조금을 지원해 준다니....배터리 성능이 좋아지거나, 충전속도가 빨라지지 않는 이상 전기차 시장의 당근이라 할수 있는 보조금은 언감생심이다. 높으신 공무원 분들이 똑똑하니 적합한 정책을 유지하고 있겠지만 일단 현실은 이렇다는 얘기다.

 

테슬라 한국법인 준비도 한창이다. 마케팅, 세일즈, 충전인프라 등의 직군의 인재를 모집하여 채용절차를 진행중이다.

 

<내년 초 한국 출시 예정인 테슬라 `모델X`.사진출처 : 전자신문>

 

 



Comments

  1. Bliss :) 2016.08.15 01:2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테슬라는 아니지만 저희도 한달 전에 전기차 샀어요. 매우 만족하며 쓰고 있네요. 트렁크가 작다는 단점이 있지만 전기차의 장점을 극대화하며 써야할듯요.ㅎㅎ의미있는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8.19 18:4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전기차 충전은 어캐 하시는지? 시간은 얼마나 걸리시는지? 연비는요? 완충해서 몇킬로 갈 수 있는지...실생활 속 전기차가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그냥 '?'투성이네용ㅋ

  2. peterjun 2016.08.16 12:0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테슬라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자동차에 대해서 공부좀 해보고 싶어요... 저도 자동차글을 좀 쓰고 싶다능 ^^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