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차 고향 부모님댁에 왔습니다. 고향의 품은 역시 포근한 법. 근데 아이들이 있어 그 기분을 금방 씻겨 줍니다. 전날 운전만 6시간 이상 하고 밤에는 지인을 만나 호프를 한잔 하니 오늘은 몸이 천근만근...하지만 불행히도 아이들은 여느 때보다 일찍 기상해 주는 부지런함을 보여 줬습니다. 졸린 눈을 반쯤 간신히 떠 가며 아이와 함께 TV를 시청하였습니다. 한글이 이렇게 어려웠나요?....결국....쿨쿨.......

 

다시 정신을 차려 브런치로 향한 곳은 애슐리. 광주에 있는 애슐리를 찾아 보니 전에는 하나도 없더니만 지금은 4~5군데는 있더라구요. 이랜드가 운영하는 NC백화점 내 애슐리가 다 입점해 있었습니다. 저희 가족은 충파 건너편에 있는 NC백화점(전 밀레오레를 이랜드에서 인수하여 NC백화점으로 바뀜) 10층 애슐리로 갔어요. 반려자에게 양해를 구하고 오늘 생일인 학교 동생도 불러서 같이 먹었습니다. 먹는데 큰 아이는 소리 지르고, 응가하고, 작은 아이는 자다 깨서 울고...아이 둘을 데리고 밖에서 식사하는 것은 많이 어려워요~ 식사를 마치고 NC백화점에 아이쇼핑을 갔는데 큰아이가 소리를 자꾸 지르는 바람에 포기하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모처럼의 휴가인데, 그래서 아이와 함께 할수 있는 시간인데 뭘 하고 놀까 하다가  우리 큰아이가 좋아하는 물놀이터를 가기로 했습니다. 부모님댁에 잠깐 들려 간단한 옷가지들을 챙겨 바로 갔죠. 전에는 주말에 갔었는데 평일에 가니 사람들도 별로 없고 한산하니 좋았습니다. 아래 사진 보이시죠? 멋지죠? 그러면 안되는데 저는 힘들었습니다...ㅠㅠ 1시간 반동안 아이와 물속에서 놀았습니다.


 

다시 부모님댁으로 컴백. 큰 아이가 화단에 물을 준다고 할머니를 따라 나섰습니다. 이 시간에 짬을 내서 포스팅을 해 보려고 했지만 여기서도 짬은 안나더군요. 아....포스팅해야 하는데....회사에서보다 집에서, 휴가때가 더 포스팅하기 힘들다니 원.....(이것이 아이 둘 딸린 부모의 현실입니다.) 


 

저녁을 먹고 다시 반려자의 부모님댁을 향한 시간이 21:30.....22시쯤 도착하자 마자 잠이 든 큰 아이를 침대에 눕히고 집앞 마트에 맥주를 사러 갑니다. 오늘 수고했다며 하늘이 내려 주신 선물 "허니버터칩"을 하나 사서 안주삼아 먹으니 시계는 벌써 12시를 향해 있습니다. 둘째가 울어대니 먹다 남은 맥주를 어디다가 뒀는지도 모르고 저도 잠에 빠집니다.


 

 

어느 책 속에, 영화 속에 부모가 된다면 이것 이것을 포기하고 희생해야 한다고 알았더라면 과연 제가 부모가 되었을까 의문이 갑니다. 부모라는 책임감으로 자유를 반납하고, 유희를 참아 가며 살아 가고 있는 직장인 부모입니다. 휴일이 더 힘든 건 사실이지만 우리 아이들이 있어 행복하고 그 어떤 일을 한 후보다 더 보람있기에 내일도 휴일을 반납할 생각입니다.

 

 



Comments

  1. Bliss :) 2015.08.22 13:1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육아의 노고가^^;;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급 훈훈하게 한 마무리 속에서도 아빠의 행복이 느껴지네요. 자제분이 있으셨군요^0^ welcom to 장년! 맞네요^^ㅎㅎㅎㅎ 아이의 검정 고무신과 자태가 어찌나 귀여운지ㅎㅎㅎ스크롤업해서 또 보고 했네요ㅎㅎㅎ
    내일은 육아의 노고<육아의 행복이 있는 무사한 하루ㅋㅋ되길 바래봅니다^^ 파이팅!^0^ 고향에서 휴가 잘 보내고 오세요^^(부럽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