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한때 세계 4위 STX조선, 6조원 빚 안고 침몰하나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기업의 몰락. STX조선이 거의 침몰 직전이다. 10여년 전까지만 해도 잘나가는 대기업집단이었건만 국가재원까지 잠식(주 채권단이 국책은행인 수출입은행/산업은행)하며 무너지고 있다.

이번 정부 주도의 조선/해운 구조조정에는 STX조선, 4대 중소조선소가 심한 칼질을 당할 것으로 전해 진다. 해운 쪽에서는 현대상선이 도마 위에 올라 있다. 이 중 현대중공업은 중공업 중 부실이 작은 편이며 사업 다각화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어 보인다. 위기의 삼성중공업은 현재 자구안을 제출하였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구원투수로 삼성그룹 차원의 지원도 당장은 쉽지 않아 보인다. 그룹 차원의 지원은 없다는 입장이며, 삼성중공업이 핵심 계열사가 아닌 관계로 애물단지 역할만 하는 삼성중공업을 썩은 준치처럼 여길 수 있다. 삼성그룹은 그룹 차원의 사업개편이 진행중이며, 비핵심 계열사를 빅딜 또는 매각하여 핵심사업에 집중할 테세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그룹의 개입으로 상폐 위기에서 벗어 났지만 삼성중공업은 또다른 시각에서 보고 있을 수 있다.

 

대우조선·현대중 '직원 자녀 우선 채용' 없앤다

같은 맥락에서 이번 구조조정 가운데 대형 생산업종에서 운영되는 직원 자녀 우선채용 제도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선업 호황 시절 인력난에 시달리던 기업들이 자녀채용까지 혜택을 걸어두며 인력채용에 심혈을 기울였고 그 제도가 지금까지 온 것이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