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2.15 설연휴 귀성길 파주-광주 고속버스 여행기 (3)

 



 

문산에서 광주가는 버스는 하루 세대, 그중 15시 버스를 타고 고향 내려 오는 길이 벌써 그저께네요. 문산-광천터미널을 총 6시간 반 걸려 내려 왔답니다. 평소보다 1시간 반 더 걸렸어요. 명절연휴를 감안하면 선방한 편이죠.


제가 탔던 버스는 금호고속 일반버스였습니다. 나름 새버스라 그런지 쾌적했습니다. 옛날버스는 냄새때문에 멀미가 절로 나지요ㅋ


제 버스좌석은 3번 좌석이었습니다. 우등을 못타 나름 차선으로 선택한 좌석이었습니다.
3번좌석은 전에는 냉장고가 있어 다리를 뻤기가 불편했는데 지금 나오는 버스는 냉장고가 없어져 다리를 뻤기가 편하더라구요. 아래 사진은 3번 좌석에서의 뷰입니다.

제가 선택을 고민하던 운전석 바로 뒷좌석입니다. 아마도 2번 좌석일 껀데 아래 사진에서 보시다 시피 조금 불편해 보이는 다리가 저의 선택을 자랑스럽게 하네요.

 

오후 4시 18분 경 강변북로를 타고 있는 지도상의 모습입니다. 꽉 막힌 한강도로들을 뚫고 지나가는 시간만 한시간은 걸린듯 합니다. 그나마 버스는 경부고속도로부터는 전용차선을 타서 좋긴 합니다.

당일 18시33분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의 모습입니다. 의외로 상경하는 방향의 고속도로가 더 막히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탄 버스는 당일이 평일인 지라 오산부터 전용차로 운영이 안되어 오산-천안논산고속도로 하행이 많이 막히더군요.

 

천안논산고속도로의 정체 속에서 정안휴게소를 들렸습니다. 딱 저녁시간이여서 그런지, 설연휴의 시작이여서 그런지 사람들이 바글바글~~앉자서 먹을 공간도 없습니다. 그래도 끼니는 떼워야 할 듯 해서 주문을 시도했습니다. 휴게소에서의 휴식시간은 딱 20분..

 

다행히 주문을 급히 넣고 라면을 받아 쟁반을 들고 빈 테이블을 찾았고, 3분만에 후다닥 먹고 나왔습니다. 긴장되는 순간이었습니다. 고속버스 기사님이 설마 몇분 늦을 저를 버리고 가실 리는 없지만 고향을 향하는 버스승객들의 지탄이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라면정식의 모습도 카메라에 간직하고 싶었지만 그 당시 상황이 시각을 다투는 상황이었기에 촬영할 엄두를 못냈습니다.

우여곡절 끝네 문산에서 15시 버스를 타서 광주 광천터미널에 21시 40분 경 도착하였습니다. 총 소요시간은 6시간 40분.

평소 4시간 40분이 걸리는 걸 대비해 보면 2시간이 늦은 거네요. 나름 연휴를 시작하는 오후 선방한 듯 합니다.

 

설연휴라도, 버스를 타더라도, 이동/움직임이 필연이라 하더라도 그걸 여행으로 간주한다면 인생의 의미는 달라질 것입니다. 영원한 것이 있을까요?

인생은 여행입니다. 하루 하루를 즐기며, 되새기며, 의미 있게 살아 가도록 노력해야 겠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2.17 08:1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호~ 연휴 첫날 2시간 늦은 거 괜찮은데요?^^ 새버스라서 더 기분이 좋으셨을 듯 합니다.. 3번 좌석은 앞이 틔여서 좋긴 한데, 가끔 보고 리얼한 속도감이 느껴져 무섭더라구요ㅎㅎㅎ야무지게 잘 다녀오셨네요^^
    평온한 소식을 고대해봅니다. 오늘도 힘내세요^^

  2. 평강줌마 2016.02.20 05:2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버스를 타도 귀성길은 막히나 봐요. 저희도 차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