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영역 합정/홍대 중국집 맛집을 소개합니다.

하오커란 곳인데요. 체인점입니다.

저는 이런 저런 음식을 주문해서 먹어 보았는데

그 중에서 맛있는 음식을 추천해 보려고 합니다.

 

우선 하오커의 위치는 합정역 2호선 라인쪽 대로변 방면에 있습니다.

메세나폴리스가 엄청 커서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나름 자주 가 봤다고 생각했지만

하오커를 이제서야 발견했으니 하오커가 좀 외진 곳에 있긴 합니다.

위치는 롯데카드 문화관 바로 옆입니다.

합정역 2번 출구쪽에서 메세나폴리스 올라가는 계단이 있는데 그 계단을

이용하시면 바로 찾아 가실 수 있는 최단거리입니다.

 

저는 하오커가 체인점인 줄은 몰랐구요

엊그제 일산 원마운트를 찾았는데 거기에도 하오커가 있더라구요

체인점이라 그런지 메뉴와 가격 모두 동일합니다.

 


여기 하오커의 가장 큰 매력은 고급 음식점 분위기에서도

기본적인 메뉴인 짜장/짬뽕은 의외로 싸다는 점입니다.

제 기억에 탕수육도 쌌던 기억인데....사진을 못찍었네요.

방금 찾아보니 탕수육 만오천원이네요~~

 

내부 테이블은 꽤나 많은 편입니다.

룸도 있는데 가족끼리 별도로 조용히 식사하기 좋습니다.

기본적인 세팅 모습이나 가구들, 인테리어 모두 품격이 느껴 지더라구요.

 

외부 테이블도 있습니다.

요즘같이 더운 날씨 속에서는 아무래도 안쪽이 좋을 듯 한데

가을이면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식사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앞쪽이 유동인구가 많지 않아 시선도 덜 신경이 쓰일 듯 합니다.

 

가게 앞쪽에 있는 메뉴판을 촬영하였습니다.

짜장/짬뽕/볶음밥 가격이 너무 착하지 않나요?

그리고 맛이 괜찮습니다.

 

런치세트 메뉴도 괜찮은듯 합니다.


이날 먹은 음식 사진은 촬영하지 못하고 그냥 먹은 음식에 대한 평을 글로 해 보겠습니다.


일단 만족감이 높았던 음식은 하오커 냉면과 짬뽕이었습니다. 신선한 해산물이 듬뿍 들어간

냉면과 짬뽕, 배달 중국음식과는 차원이 다른 맛이었습니다.


그 다음으로 만족을 줬던 음식은 연어샐러드

맛있는 연어와 샐러드가 함께 있었습니다. 가격도 저렴한 편 16000원


옛날탕수육과 팔보채는 맛은 적당한데 가격이 너무 비쌌습니다.

그리고 제일 입맛에 안맞았던 음식, 그래서 남겼던 음식은

차이니즈번쇠고기었습니다.

너무 짜고 뭐랄까 젖가락이 안갔어요.

저 뿐만 아니라 일행 모두가요.



하오커는 중국집 체인점입니다.

일산 원마운트점에도 거의 비슷한 메뉴로 하우커 음식을 즐기실 수 있어요.

나름 고급음식점이긴 하지만

짬뽕이나 냉면, 짜장면은 가격이 비싸지 않고 맛있어서

이런 류의 음식 드시러 가신다면 만족하실 꺼라 생각합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8.01 04:2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크하~~ 몇 분이 드셨길래..영수증 무게가 묵직합니다>.< 여기는 한국 스타일 중국 음식점이 없어요. 그래서 가끔 자장면과 짬뽕이 무지 먹고 싶네요ㅎㅎㅎ 집에서는 그 맛이 안 난다는..ㅠ.ㅠ 세트 메뉴가 일단 눈에 들어오네요. 자장, 짬뽕의 가격도 저렴하고요. 시원하고 즐거운 한 주 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8.01 09:3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아~~ 이날은 동생들이랑 식사해서 좀 가격이 나왔죠~
      나가서 생활하심 역시 음식에 대한 향수가 상당하실 듯 합니다.

      멋진 한주 만드시길요^^

Leave a Comment

 



 

합정역과 연결된 메세나폴리스에는 많은 옷가게, 그리고 음식점들로 즐비하죠.

심지어 홈플러스도 있구요.

집이 파주다 보니 강남까지 가는 건 부담스럽고

서울구경 가는 마지노선이 홍대/합정 정도입니다.

요즘에는 메세나폴리스에 자주 가고 있어요.

한동안 타이음식점인 생어거스틴이  인기라

저는 티몬에서 구입한 생어거스틴 식사쿠폰(10% 아님 20% 할인)을 가지고

방문해 봤습니다.

위치는 지하광장 홈플러스쪽에 있어요.

저는 미리 예약을 하고 갔습니다.

일요일 1시30분 쯤 갔는데 사람이 많더라구요.

테이블이 그리 많지는 않아요.

내부 분위기는 태국스럽지는 않고 그냥 약간 어두운 느낌의 여느 레스토랑 정도였습니다.

 

티몬에서 구입한 티켓이 5만원짜리니 그에 비슷하게 음식을 주문해 봅니다.

전체적으로 음식값은 동남아 음식답지 않게 비싼 편입니다.

편견이지만 동남아 물가가 한국보다 싸니까 음식도 쌀 것이다라는 추측을 하고 갔건만....

음식은 거의 메뉴판 사진처럼 비슷하게 나옵니다.

 

평일 런치 세트입니다.

2시까지 주문해야 하며 공휴일, 주말은 제외입니다.

 

저희 일행이 주문한 게살볶음밥, 뽕커리, 왕새우 팟타이입니다.

3가지 다 맛있었습니다.

어른 2명, 아이 1명이 먹었는데 딱 적당한 양이었습니다.

태국 갔을 때 향신료 냄새때문에 태국음식 잘 못먹었는데

여기 생어거스틴은 태국음식을 모티브한 한국음식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국인 입맛에 맞도록 재설계한듯 싶습니다.

 

제가 모르는 사이 전국에 생어거스틴이 생겼더군요.

특히 서울에 많아요.

파주운정 근처에도 있네요. 탄현점이요~

다음에는 탄현점을 가봐야 겠네요~

가격이 비싼 레스토랑이라 제돈 주고 가기에는 부담스럽고 티몬에서 세일티켓 구입해서 가면

딱 적당한 가격으로 만족감을 드릴 것입니다.

 

 

 

메세나폴리스 주차요금은 아래와 같습니다.

저희는 5만원 결재해서 3시간 무료였죠.

 

음식값으로 총 5만5천원이 나왔고

티몬에서 산 티켓으로 5만원, 나머지 5천원은 신용카드로 결재하였습니다.

생어거스틴 가실 때에는 가급적 예약하고 가시는게 좋구요

티몬 행사할 때 티켓 사가지구요

식사하고 나시면 메세나폴리스 옷집, 샵들 한번 둘러 보시면 더욱

멋진 나들이가 될 것입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3.12 21:0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호~! 한국인 입맛에 맞게 만든 태국음식점이군요...
    저도 태국음식 못 먹다가..얼마전부터 팟타이는 먹기 시작했어요^^
    볶음밥과 국물은 아직 못 먹겠더라고요ㅎㅎ
    제가 새로운 음식에 참 인색하나봐요.
    즐거운 저녁 되시고, 해피 일욜 맞이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3.14 09:1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음식이야 저도 편식을 하는 편입니다. 징그럽게 생긴 것, 냄새 안좋은 것 등등이요. 최근 도전해서 반응이 괜찮았던 음식은 간장게장이요.
      주말 왜이리 빨리 가나요ㅠㅠ

  2. 베짱이 2016.03.14 10:1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태국 맥주도 나름 유명한 브랜드가 있는데
    음식은 당연히 맛있겠고. 맥주맛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 레오나르토드 2016.03.14 10:3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그러고 보니 태국 맥주맛이 궁금하네요...

      전에 태국 갔을 때 코끼리 그려진 맥주를 편의점에서
      사 먹고 맛이 괜찮아 집에 사 왔던 기억이 가물가물...

      자주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당~~

Leave a Comment

 



 


지나면서 얼핏얼핏 서브웨이를 보면서 무슨 편의점인가 했는데 자세히 보니 샌드위치 가게더군요. 합정역에 있는 메세나폴리스에 있는 밥집을 찾아 해매다가 들어간 곳 서브웨이입니다. 대략 맛있더군요. 

위치를 정확히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홈플러스 쪽 이라는 힌트는 드릴 수 있겠네요. 간판은 이렇게 생겼구요. 홀은 테이블 10개 정도 있습니다.

매장 전면이 꼭 아주 많이 미국스럽죠? 우리나라는 서구화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씀들 하시는데 정확히 말하자면 미국화 된다고 느끼는 일인입니다. 정치적으로도, 역사적으로도 한미공조는 굳건하니까요.


메뉴는 주로 샌드위치가 있으며 참 특이하게도 베스킨라빈스처럼 뭘 이것 저것 고르면 그걸 포장하듯 즉석에서 샌드위치를 만드는 것입니다.


아래 행사하는 제품같은 경우 가격적으로 메리트가 있어 좋습니다. 부담 없는 가격에 서브웨이를 입문하기에 안성맞춤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래는 써브웨이 합정점 내 매장에 비치된 매뉴판 전단지를 촬영한 사진입니다.



그럼 지금부터 주문을 하면 샌드위치를 제작해 주는 과정을 잠깐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점원이 위생장갑을 끼고 주문자의 주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빵은 뭘로 할건지, 속 내용물은 뭘로 할껀지, 안먹는 채소는 있는지, 소스는 뭘 넣을 건지 ......끊임없는 질문과 선택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비로소 제가 먹을 샌드위치가 즉석에서 탄생합니다. 또 이런 경험은 처음인지라 눈이 휘동글해 져서 보고만 있었습니다. 주문은 옆사람이 해 줬구요.



궁극적으로 탄생한 두개의 샌드위치가 바로 아래의 모습입니다. 당연 시작은 행사건부터~~

입맛에 안맞더라도, 취향이 아니더라도 가격적 부담이 없어 좋습니다. 양은...음....남자가 먹기에 적당하였습니다.

가격은 2인분 해서 8400원~

한끼 치고는 괜찮은 맛에 합리적 가격입니다. 특히 메세나폴리스에서는 말이죠. 은근 밥먹을 곳 마땅치 않더라구요.

지금 메세나폴리스에서 맛집을 찾아 헤매는 중이신가요? 부담없는 샌드위치 가격 한번 가보셔요.

 

 



Comments

  1. 베짱이 2016.02.21 10:1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서브웨이가 맛집이라니... ㅋㅋㅋ
    어딜가나 동일한 가격, 동일한 메뉴, 동일한 맛
    그것이 프랜차이즈 아닌가요? 아무튼 서브웨이 샌드위치는 맛있습니다. ㅋㅋㅋ

  2. Bliss :) 2016.02.23 09:5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히...저희도 이주에 한 번은 사 먹는 것 같아요. 가끔 리미티드로...랍스터 샌드위치도 나오는데요. 킹 오브 킹스입니다>.<
    저는 소스를 스윗 어니언 + 핫칠리 섞어서 먹어요. 한국입맛에 젤 잘 맞는 듯해요.
    또...먹고 싶어지네요ㅎㅎㅎ 활기찬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2.23 12:4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2주에 한번 드시는 거면 자주 드시네요~~

      랍스터 샌드위치 한번 먹어 봐야 겠네요~~

      추천해 주신 소스도 먹어 보구요~~

      요즘 하루가 어떻게 가는 줄도 모르게 휘리릭 지나 가네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