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기사로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고양 아기사진관 대표, 수억 계약금 챙겨 해외 도주

몇년 전에도 성장앨범을 주로 촬영하는 고양시 대형 사진관 대표가 돈을 들고 튀었는데 또 유사사건이 발생했다.

성장앨범이나 가족사진을 해마다 촬영해 주는 댓가로 몇십만원~백만원 가량의 선금을 받고 튀는 방식으로 피해자가 발생했다. 그리 큰 돈은 아니지만 아끼고 아껴 우리 아가나 가족을 위해 추억의 사진과 액자를 간직하고픈 이들에게 상처를 남기는 사건이 아닐 수 없다.

가급적 선금을 주는 방식의 사진관은 피하는 것이 좋다. 패키지 방식은 저렴한 가격의 유혹 때문에 걸려 들기가 쉽긴 하지만 업체 사정으로 부도가 나거나 사장이 돈을 들고 튀는 등의 불상사가 발생하면 그 피해는 고스라니 계약자 본인이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촬영시마다 일시불로 결제하는 방식이 좋다. 신생 사진관 뿐 아니라 오랜동안 영업한 사진관이라 하더라도 갑자기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서울대생들 "시흥캠 전면 반대..계속 투쟁할 것"

배곧신도시 성패의 핵심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일단 학교측의 추진으로 진행되고 있다. 배곧신도시 내 조성중인 아파트 단지는 열심히 올라가고 있는데 서울대 시흥캠 조성이 철회된다면 이곳의 도시는 거의 앙꼬 없는 찐빵처럼 되고 말 것이다.

'배곧이 곧 서울대캠'으로 홍보를 줄기차게 했으며, 서울대/시흥시/한라 이 삼자의 추진이 지금까지는 성공적이었다.

하지만 서울대생들은 시흥캠을 반기지 않는다. 캠퍼스가 나뉘면 학생간 교류/융합이 떨어질 우려 때문이다. 그리고 관악캠퍼스보다 외곽인 시흥의 위치가 선호지역은 아닌 까닭이다. 이대생들의 움직임처럼 서울대생들의 반대가 심해지면 배곧신도시의 아파트 사업이 큰 도전에 직면할 것이다.

 

'갤노트7 팬' 어디 가겠나..물량 못대도 느긋한 삼성

'팬'을 '펜'으로 잘못 보고 클릭한 기사다. 노트7의 펜이 없어서 펜 없이 판매하나 싶었는데......쓰는 펜이 아니었다. 갤노트 7을 기다리는 팬이었다. 100만원 짜라 물건을 팔면서 느긋한 삼성을 꼬집는 기사였다. 비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노트7은 독보적인 지위에 있다. 경쟁사인 애플이나 LG의 대항마격 스마트폰이 부재한 가운데 출시일이 지났음에도 배송을 기다리는 소비자의 마음은 답답하기만 하다.

개인적으로 갤7에 기대를 한 것이 사실이나 막상 스펙을 보니 그리 놀랄만한 사양이 아니여서 큰 매력을 못느겼다. 노트5의 물량이 좀 풀렸으면 하는 기대를 해 본다.

 

 



Comments

  1. Bliss :) 2016.08.24 13:0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대형 사진관 너무 하더라고요ㅠ.ㅠ 말씀대로 촬영때마다 결제하는 게 좋을 것 같네요. 앗....서울대 시흥캠은 저도 몰랐던 내용이네요. 덕분에 새소식 잘 알고 갑니당^^ 저도 노트7 생각보다 의외여서..다른 폰으로 갈아타려고요ㅎ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8.24 13:5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Bliss님은 먼곳에서도 한국에서 일어나는 시사에 관심이 많으신듯 합니다.
      웬만한 한국 거주인보다 더 한국의 시사에 대해 잘 아시는 듯....

      포스팅 하실 적에는 폰사진으로 올리시나요? 아님 디카 or DSRL?

Leave a Comment

 



 

시흥에는 옆사람 언니가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자주 다니는데 제가 지방으로 발령나면 언니 곁에서 살고 싶다는 의사를 표현하더군요. 사실 집주인이 집을 비워 달라는 요청도 있어서 어디에서 살지 고민 중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 바로 시흥 월곶입니다.

저는 뭐 지방 내려갈 때 버스타고 가거나, 서울 나갈 적에 대중교통이 어떻게 되는지가 좀 관건이긴 합니다.

알아본 결과 파주도 시골인데 시흥은 완전 시골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금 대중교통은 열악하더라구요. 월곶에서 시흥터미널을 가기에도 험난한 일정일 뿐더러 제 고향 광주광역시 가는 버스가 하루 3대 있네요...

아래는 시흥터미널 배차시간표입니다.

차라리 월곶에서 인천터미널로 가서 타면 어떨까 하고 검색해 봤습니다. 여기는 전철을 타니 나름 편한 경로입니다. 월곶역에서 인천터미널역까지 가면 되거든요.

한시간에 1~2대 있으니 배차간격은 괜찮더군요. 차라리 인천터미널에서 버스타고 광주 가는 것이 낫겠네요.

 

지금 사는 집의 위치와 시흥 월곶의 위치를 비교해 봤습니다. 서울시청 기준으로 거리는 거의 비슷합니다. 하지만 제가 자주 가는 여의도는 시흥 월곶이 조금 더 가깝네요. 반대로 파주에 있는 직장과는 더욱 멀구요. 요즘에는 지도서비스가 너무 발달해서 이런 저런 생활요소로의 활용이 가능합니다. 도착 예상시간/거리도 비교적 정확합니다.

 

이 자료는 인근에서 다니는 광역버스의 노선도입니다. 강남역을 종점으로 운행하는데 수도권 외곽에서는 이런 엠버스의 이용접근성이 중요한 요소 중 하나입니다. 인천논현-월곶-강남역을 오가는 m6410 버스입니다.

 

이건 광역버스 737의 노선도입니다. 월곶을 중심으로 하행은 수원터미널, 상행은 부평역을 오가는 버스입니다. 수원 갈 일은 그리 없으나 부평 갈일은 많을 듯 합니다.

 

버스같은 대중교통 수단이 주거지 선택에 중요한 요소입니다. 월곶은 광역버스, 엠버스 외 수인선 월곶역이 있어 안산이나 인천을 쉽게 오갈 수 있습니다.

다음은 취미생활 환경조사를 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전천후 스포츠 배드민턴입니다. 월곶역사 하부에 배드민턴장이 있긴 하지만 조금 큰 물에서 놀고 싶다, 젊은 층하고 놀고 싶다 하면 인근 인천으로 진출해야 합니다. 위치는 인천 원인재역 연수체육공원 배드민턴장입니다. '스매쉬 아카데미'라는 동호회를 노크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자료출처 : 네이버카페 스메쉬 아카데미)

 

시흥 내에서의 큰물, 월곶에서 최대로 가까운, 규모있는 배드민턴장은 바로 정왕배드민턴전용구장입니다. 월곶에서 7km, 17분 정도가 소요되는 위치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규모가 큰 만큼 A,B조 인원이 많습니다. 시설도 전용구장인 만큼 잘 되어 있는 듯 합니다. 아직 가보지는 못했지만 블로그 상으로 봤을 때는 마음에 들었습니다.

 

시흥 월곶으로 이사를 간다면 어찌 어찌 살아는 가겠는데....파주를 떠나기 싫은 마음이 먼저 들기는 합니다. 파주는 2007년부터 살아온 정든 곳이니 말이에요. 현재로서는 이곳으로 이사갈 확율이 조금 떨어지긴 했으나 월곶/배곧신도시 근처는 한번씩 들리는 곳이므로 그곳의 정보를 조금 알아 봤습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