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우리집은 안전한가? 여러 가지 지진 루머 대해부

경주 지진 때문에 많은 국민이 불안해 하는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에게는 다소 생소한 지진에 관련된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많이 떠돌고 있습니다. 항간에 떠도는 지진 관련 루어에 대해 알아 봤습니다.


필로티 구조는 지진에 취약하다?

필로티 구조로 되어 있는 원룸이나 상가주택의 경우 내진설계시 상층부보다 구조를 더 강화해서 설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상층부의 무거운 하중을 최하층에서 버텨 주려면 당연히 더 튼튼하게 지어야 하는 건 당연. 하지만 일단 육안으로 봤을 때 벽이 없고 달랑 뼈같은 기둥만 세워져 있어 불안해 보이는 심리적인 효과 때문에 취약하게 느껴질 수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내진설계란 무엇인가?(내진설계 기준)

한반도는 일본처럼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 지역이 아니기 때문에 내진설계에 대한 완만한 기준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물론 건물을 튼튼하게 지으면 좋긴 하지만 경제성을 따지는 요즘 사회에서 지나친 내진설계 때문에 건축비가 많이 든다고, 지나친 규제라고 항의할 사람이 한둘이겠는가?

그래서 정부는 지진의 규모 최대5.9 정도가 2천400년에 한번 일어나는 가정으로 내진설계를 적용하게 된다. 지금은 경주지진 덕분에(?) 내진설계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 뭐한다 호들갑이지만 조금만 지나면 경제성 운운하며 기준을 완화해 달라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더 깊게 이야기해 보자면

지진 발생시 땅이 갈라져서 우리 아파트를 삼킬 정도면 노답이고, 그렇지 않고 좌우 또는 상하가 흔들릴 경우 우리 아파트가 지진이라는 외부의 힘(하중)을 받아 힘들어 한다. 일테면 UFC에서 상대선수를 잡아 테이크다운하여 비틀면 힘들어 하는 것이지. 하지만 이렇게 외부에 힘을 받는 상황에서 멧집이 있는 건축물은 주요뼈대가 부러지지 않고 버티는 건축물이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축물이다. 외부의 힘(지진)으로부터 공격을 받아도 건물이 붕괴되지 않는 것이 최대의 목표이며, 기타 주요 구조뼈대나 부구조가 손상되지 않는 것이 후순위 목표이다.



우리 아파트는 내진설계?

현행 건축법상으로는 정확히 설명되지 않는다. 내진설계 기준이 몇 번 바꿨기 때문이다.

건축허가시 내진 설계가 처음 도입된 1988년 이전에는 모든 건물에 내진 설계 미적용. 1988년부터 6층 이상, 10만㎡ 이상 건축물에 한해 내진 설계가 적용됐다.

이후 1995년에 5층 이상 아파트, 총 면적 1만㎡ 이상 건축물로, 2005년에 3층 이상 1000㎡ 이상 건축물로 기준을 점점 넓혔다. 2008년 이후부터는 3층이나 높이 13m 이상의 건축물과 연면적 500㎡ 이상인 건축물에 적용 중이다.


1988년 내진설계 기준을 처음 도입할 때의 진도 기준은 5.5~6.5였다.

이후 2005년 진도6~7로 개정하였다. 따라서 본인이 살고 있는 아파트가 2005년에 분양하여 이후 건축되었다면 진도 6~7까지 버틸 수 있는 내진설계가 적용되었다고 해석할 수 있다.

* 우리 아파트는 딱 2005년에 지어 졌다면?

통상 건축허가시 내진설계 요건을 심사하는 바 2005년에 지어 졌다면 2005년 전에 건축허가를 받아 건축했을 가능성이 많으므로 진도 기준은 5.5~6.5에 적용될 가능성이 많을 것 같다.(필자 의견일 뿐 정확한 사항은 해당 구청 또는 시청 건축과에 문의)

 

지진 이후 국민안전처의 대처에 실망하여 세월호를 떠올리며 각자도생하는 것이 유행이라 한다. '뭉치면 살고 흩터지면 죽는다'가 아닌 '각자 안위는 각자 챙겨야' 하는 이 나라는 바로 서야 할 것이다.

혹시 불안한 마음에 지진 대비용 생존가방을 준비하고 싶다면 아래 포스팅 참조

2016/09/21 - [세상사는 이야기] - 지진 대비용 생존가방 만드는 방법, 대비하는 방법

 

 

 



Leave a Comment

 



 

 

어느 날 지인의 집에 초대받아 갔는데 웬 기둥으로 보이는 구조물을 봤습니다. 입주한 지 20년 가까운 집이었는데 옛날 아파트는 기둥식 구조가 있었나 하고 물었습니다.

나 : '저거 기둥인가요?

지인 : '기둥인데 내력벽이에요.....'

나 : '기둥인데 어찌하여 내력벽일 수가 있는가?'

 

 

생긴 건 기둥처럼 튀어 나와 있더라구요. 근데 베란다 확장한 곳만 있어서 좀 이상하긴 했어요.

집에 와서 인터넷으로 평면을 보니 역시 벽식이었습니다.

 

아파트는 거의 예나 지금이나 거의 철근콘크리트(흔히 시멘트+철근 조합)에 벽에 힘을 받는 벽식(내력벽) 구조가 대부분입니다. 아래 자료에도 나와 있듯이 기둥식 구조는 층간소음이 벽식 구조보다는 작아 층간 소음 문제의 해결사로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함에도 기둥식 구조는 층간소음 저감이라는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님니다. 건축비가 벽식 구조보다 더 비싸요.

 

 

 

 

또한 기둥식 구조는 벽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벽을 설치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리모델링이 용이하다는 말이죠.

아래는 3D디자인이라는 인테리어업체에서 벽식구조인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평면입니다.

짙은 색으로 보이는 벽은 구조상 하중을 연결하는 내력벽이기 때문에 절대 건드리면 안되는 벽입니다.

그래서 공사후 평면도 짙은 벽은 그대로 있죠? 벽을 마음대로 못 움직이니

기존 평면에서 크게 구조를 변경하기 어렵습니다.

 

 

 

인터넷에서 어느 분이 타워펠리스는 기둥식이라고 하셔서

타워펠리스 1차, 2차 평면을 봤습니다.(아래)

하지만 평면 상으로는 기둥을 확인할 수 없네요.

기둥식이었다면 평면 전체적으로 일정 간격 점 같은 표시가 되어 있어야 하는데

그런 표시가 없습니다.

 

번개불에 콩 볶아 먹는 속도로 아파트의 벽식구조와 기둥식 구조의 장단점, 특징을 알아 봤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9.11 00:0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하...벽식 기둥식 구조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 없는데 이런 차이점이 있었네요. 여기는 나무로 집을 지어서 층간 소음이 그대로 들리네요. 그래서 주택을 횡이 아닌 열로 잘라서 연립주택식으로 지어요. 물론 단독주택이면 상관없겠지만요. 해피 주말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9.12 09: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한국은 아파트공화국입니다.

      부정할 수 없이 아파트는 한국의 대표 주거형태로 자리매김했죠.

      이렇게까지 되었으니 아파트를 없애고 흙에서 살자는 주장은 힘들듯 하구요, 대신 이런 아파트에서 어떻게 하면 서로 잘 살아볼까를 고민해야 하는 단계에 와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2. 유현 2016.09.16 10:24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뽀로로 뽀통령이 전한다는 층간소음예방캠페인 사뿐사뿐 콩도 있으며,가벼운 발걸음 위층 아래층 모두모두 한마음 기분까지 서로서로 좋아한다는 너도좋아 나도좋아 나비처럼 가볍게,뛰지말고 모두함께 걸어보라는 말도 있습니다.
    그리고 위기탈출 넘버 원에서 나오는 층간소음예방에 도움주는 두꺼운 슬리퍼와 층간 소음 줄여준다는 에어매트 또한 전부 다 있으며 앞으로 이사를 갈 때는 반드시 층간소음예방에 도움이 되는 두꺼운 슬리퍼를 구입을 할 것입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6.09.19 09:5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층간소음 예방에 도움이 되는 정보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파트 구조를 바꾸는 것 보다는 배려하는 마음과 행동이 더 쉬운 방법인듯 싶습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