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플레이스 경리단길 해방촌 이태원을 평일에 가 봤다. 저녁 이른 시간이라 차분한 분위기에서 또 다른 경리단길을 봤다. 이 날은 특히 해방촌의 밤을 느꼈는데 남산을 품은 그 야경이 애잔한 느낌이었다. 해방촌과 경리단길을 잇는 그 결절점에 위치한 이태원 짜박이라는 한식 음식점을 찾았다.

젊은 분위기, 이태원에서 쉽게 찾을 수 없는 집밥같은 한식 음식점, 이태원 짜박이를 소개한다.

 

찾아가는 길

언제부터 이 길은 사람들이 다녔을까? 왜 유명해 졌을까? 하나 둘 모여드는 사람들이 먼저였을까? 모여드는 맛집이 먼저였을까? 차분한 분위기의 경리단 주변을 보니 생소하긴 했다. 늘 분주히 느껴졌던 주말 오후에 찾은 때와 비교해서일 것이다.

이태원 짜박이는 녹사평에서 도보 10분 이내, 경리단길에서 숨안쉬고 뛸 수 있는 거리이다.

버스를 타고 가다가 해방촌에서 내려 지하보도를 통해 길을 건너니 바로 짜박이가 보였다.

새 건물인데 조형미가 느껴졌다. 테라코타 느낌의 외벽마감에 색상이 진한 메스가 관통해 있는 독특한 파샤드. 짜박이가 위치한 관옥빌딩의 모습이다.

 

건물주의 통큰 배려인지 짜박이 전용 광고자리도 내 주었다. 혹시 짜박이 사장님이 이 빌딩의 소유주일 수도....

경리단길 교차로에서 녹사평역 방향으로 한 블럭만 내려오면 큰길에서 이렇게 건물이 보인다.

 

이태원짜박이 건물 앞에는 이렇게 메뉴를 실사로 보여주고 있다.

 

가격과 주요메뉴 정보를 행인들에게 보여 주는 것은

고객이나 점주 입장에서 모두가 좋은 방법인듯 하다.

합리적인 판단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깔끔한 인테리어 

건물이 새것이라 그런지 인테리어도 깔끔하다. 홀은 남산이 보이는 창문을 따라 길게 배열되어 있다. 천장은 다크, 벽은 베이지색, 바닥은 시멘트 위 에폭시 마감으로 모던한 느낌을 주었다.

조명은 두가지 형태를 혼용하였는데 적정한 조도와 장식적 분위기를 연출하였다.

벽 곳곳에 미술작품이 걸려 있고 유리창에는 멋들어진 시가 새겨 있다.

 

노을이 지는 서쪽하늘에 창가에 비친 시 한 편이 내 마음을 울린다.

 

테이블은 총 13자리 정도 되는데, 그 중 두 테이블은 6인석이며 별도 파티션으로 구분되어 있다.

 

기본 테이블 세팅의 모습이다.

의자는 두 종류이다. 박스형 의자는 의자 속에 옷이나 소지품을 넣을 수 있다.

등받이형 의자는 쿠션이 있어 편하다.

 

 

한식메뉴

식사와 술을 함께 할수 있는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 메뉴는 한식이다. 나는 갈비짜박이를 주문했다. 그리고 공기밥과 음료수도 주문했다.

처음 오는 사람들도 쉽게 음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이렇게 사진과 함께 메뉴를 보여 줬다.

모든 메뉴가 맛깔나게 보였지만 갈비짜박이를 선택했다. 1인분에 13,000원이며 2인 이상 주문해야 한다.

 

음식모습과 맛 

갈비가 담긴 냄비(혹은 불판)가 왔다. 불은 3단계 가장 센 불로 맞추고 타이머가 돌아 간다. 5분 30초 후 먹을 수 있단다. 이외 밑반찬이 세팅되었다.

하나 하나씩 차근차근 배달되었다.

9첩반찬이 나오는 걸 보고 깜짝 놀랬다.

집밥 컨셉이라는데 과연 이 9첩상을 보고 느꼈다.

볶음김치, 멸치볶음, 사라다, 시금치, 오징어젖갈, 토마토, 간장게장, 오뎅볶음

그리고 막회(한 가운데)로 구성되어 있으며,

막회를 제외한 나머지 반찬은 리필이 가능하다.

갈비도 먹기 전에 이미 가성비 높은 음식점으로 높은 평점을 매겼다.

남산뷰의 한식음식점, 9첩반찬의 고퀄-리필가능

된장국도 나온다.

타이머가 올릴 즈음 직원이 테이블로 와 손수 갈비를 가위로 잘라 준다.

이런 서비스도 좋다. 대접받는 느낌이랄까?

우동사리는 주문하지 않았는데 갈비에 들어가 있어 물어 봤더니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는 거라고 한다.

맛있는 색에, 맛있는 형태에, 맛있는 냄새에

짜박이 갈비

 

짭짜름 한게 갈비맛이 그만이다.

갈비를 짜박짜박 쫄여 일품의 맛을 만들었다.

우리네 전통 음식 조리법인가 보다.

짜박이 갈비

 

 

맛있는 음식 양껏 먹고 자주 갔던 경리단길을 외면하고 해방촌으로 향했다.

해방촌의 봄, 해방촌의 저녁은 일상과 환상이 공존하는 듯 했다.

일상을 사는 거주민과 술집 속에서 술에 취해 나의 환타지아를 찾는 손님이 엉켜 있었다.

미군부대 옆이라 미군으로 보이는 사람들도 많고....

경리단길과는 또다른 느낌이었다.

그 느낌을 아래 사진으로 대신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46길 1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1. IT세레스 2017.04.05 00:1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멋진 인테리어에 시, 맛있는 음식들 그리고 남산이 보이는 풍경이 너무 좋네요.^^

  2. Bliss :) 2017.04.06 05:1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짜박이가 뭔가 했는데 요고이군요~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9첩 반찬 그릇이 넘 이쁘네요오~ 저거 어케 관리하나요~ㅎㅎ 손님은 대접 받는 기분이 들어 좋은데 나무 용기에 반찬 흘리면 사장님 디게 속상하실 듯 ㅋㅋ 오늘도 건강한 활력이 가득찬 하루 보내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4.06 10:3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음식먹는 입장이 아닌 음식을 내주는 입장에서 생각하시는 블리스님~

      상대의 입장을 헤아리는 것도 연습과 노력인듯 합니다.

      바쁘신 일상 가운데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Leave a Comment

 



 

날씨가 추운 날 따뜻한 국물 먹고 싶어지는 건 자연스러운 거죠? 아니면 비오는 날 막걸리에 파전을 떠올리는 것은요? 오늘 제가 찾은 곳은 곰탕, 수육, 갈비탕, 전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 "나주소, 나주곰탕"입니다. 서울 도심 위주에 있는 프렌차이즈 음식점인데 여러 측면에서 세심한 정성이 느껴 지는 맛집입니다. 그럼 한번 가보시죠.

 

 

 

찾아가는 길과 간판

 

나주소는 청계천, 명동, 남대문 등 서울 시내 중심으로 위치해 있더군요. 제가 방문한 곳은 나주소 광화문점입니다. 날씨가 매우 추워 지인과 함께 광화문에서 만나 모듬전에 막걸리 한잔 걸치려고 약속을 잡았죠. 찾는 길은 비교적 쉽습니다. 세종대로사거리에서 신문로(새문안로)쪽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있어요. 큰길가에 있거든요.(아래지도 참조)

 

나주곰탕 아주 유명한데 여긴 그 유명한 나주곰탕을 이렇게

상호로 걸고 장사를 하니

인지도는 확실히 있는 듯

입구의 폭은 작지만 음식점을 들어서면 넓은 홀이 나옵니다. 게다가 2층 규모라

꽤나 넓은 편이랍니다.

평일 저녁에 갔는데 손님들도 꽤나 많더군요.

 

내부 인테리어, 분위기 

 

내부 인테리어는 당연 전통을 컨셉트로 잡아 한옥 분위기를 냈습니다. 물론 조명도 형광등이 아닌 백열전구 느낌의 구수한 모습으로 세팅했구요.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시골 나주의 모습을 연출하려 노력하신듯 합니다.

 

1층 홀의 모습입니다. 1층은 주로 삼삼오오로 오시는 손님분들이

오셔서 식사와 주류를 즐기시는 듯 하지만,

2층 테이블 포함 전체 100석 규모라 하니 대규모 인원의 회식장소로도

커버 가능합니다.

 

이집 화장실은 1층/1층 각 하나씩 있습니다.

화장실 내에는 이런 멋진 문구가 걸려 있습니다.

 

요즘 청결과 위생에 관심이 많아서 인지 여기 주방도 전면유리로 오픈해

주방의 모습을 여실히 볼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곰탕 끓이는 가마솥의 모습입니다.

 

1층에 칸막이 식으로 방이 있으니 이곳에서 조용히 식사도 가능합니다.

또한 점심시간 11:30~14:00까지 동동주 무제한 서비스로 마실수 있습니다.

원래 작은 주전자 하나가 3천원인데  점심시간에는 무한리필이라니

점심때 반주 한잔 할 때에는 여길 오는 것이 좋겠네용

 

 

여기까지가 1층의 모습이었구요

아래는 2층의 모습입니다.

20~3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입식 룸이 있습니다.

그 옆에는 흡연실이 있어 애연가가 많은 회사 부서에서 회식하기에 좋을듯 합니다.

 

메뉴와 가격 

메뉴는 단촐합니다. 여러가지 안하고 딱 수육/갈비/전/곰탕을 하죠.

 

세트메뉴와 단품메뉴, 그리고 전류, 추가메뉴로 메뉴판을 구성했습니다. 어딜 가나 세트메뉴가 저렴하긴 한데 인원이 3~4명은 되어야 주문하기 좋죠. 이곳 광화문점은 다른 지점과 차별화한 메뉴가 수육과 찜갈비입니다. 전 이번에 찜갈비와 전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막걸리를~~

 

 

 

 

 

음식모습과 맛 

 

음식의 맛은 전반적으로 가격 이상만큼 맛있습니다. 찜갈비와 모듬전에 대한 맛을 잠시 후에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일단 테이블 세팅은 아래와 같습니다.

스텡그릇 두개에는 각각 배추김치, 깍두기가 담겨 있고

손님이 먹을 만큼 그릇에 덜어 먹으면 됩니다.

버너는 전기버너라 열이 사람쪽으로 안나 좋습니다.

 

찜갈비에는 각종 해산물, 특히 전복 큰게 들어가 있어

고급스럽게 보입니다.

저런 상태로 주방에서 서빙되어 테이블에서 10분 정도를 끊입니다.

 

찜갈비가 조리되는 동안 모듬전이 나오네요.

모듬전은 두부전, 호박전, 명태전, 육전,고추전, 버섯전 등

모두모두 모였네요.

따뜻할 때 후딱 먹어야 맛있습니다.

 

막걸리 한주전자에 3천원.

주전자가 어마어마하게 크지는 않습니다.

 

 

찜갈비 강추입니다. 맛이 이색적이더라구요.

조금 맵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종업원이 오셔서 손질 후 먹을 수 있습니다.

역시 찜갈비지만 별미는 전복입니다.

전복 정말 맛있어요.

밥이나 사이드메뉴 없이 둘이서 이렇게 먹고 배불러 나왔습니다. 가격대는 있지만 깔끔한 내부 분위기, 음식도 고퀄입니다. 특히나 전복과 갈비가 맛있는 찜갈비 강추입니다. 광화문 맛집을 찾아 헤매신 후 이 포스팅을 발견하셨다면 메뉴판, 음식사진, 내부분위기 보시고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 31 | 나주곰탕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1. 탈리타쿰 2016.11.03 16:5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곰탕도 땡기고 맛있는게 한가득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2. IT세레스 2016.11.04 02:1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나주곰탕 지나간적이 많은데 와 이렇게 좋은 맛집이었군요.^^
    나중에 한번 지나가면 가봐야겠습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