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저녁에 약속이 있어서 오후 4시에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구장에 들어서서 칠만한 사람들을 물색해 보니 그리 눈에 띄는 분들도 없거니와 전체적으로 평소보다 절대인원이 적은 상황이였습니다. 약간 실망한 채로 눈치를 보며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데 어느 동호인분이 입장하여 난타를 권유하였습니다. 폼을 보아하니 레슨폼이였습니다. 사실 여자분이였습니다. 그분과 클리어 치다가 드라이브 치다가 스매칭 치며 몸을 풀었습니다. 난타로 보면 이런 여성분들이 훨씬 운동도 되고 트레이닝이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남자분들 중 힘은 쎄고 컨트럴이 안되시는 분들이 더러 있는데 이런 분들하고 난타 치면 훈련도 안되고 공 주으러 다니기 바쁩니다. 땀을 어느 정도 흘리니 남녀 두분이 혼복 게임을 제안하셨습니다. 그래서 혼복 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첫게임 이야기

제 파트너인 여성분은 노련미로서는 상대 여자분에 비해 앞서 있었습니다. 나이는 더 있으시지만 상대 여성분께서 이제 레슨으로 실력을 쌓은 단계이므로 여자레벨은 우리편이 더 상위였습니다. 당연히 남자레벨은 상대편 남자분이 저보다 상위여서 그렇게 편이 된겁니다. 시작부터 게임을 주도하며 점수차를 벌렸습니다. 혼복의 기본룰을 철저히 따르며 상대 여자분을 뒤쪽에서 앞쪽으로 못움직이도록 유도한 결과 31점 게임에 12점 차의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두번째 게임  이야기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두번째 게임부터는 남자분이 스매싱과 드라이브로 집중 공격을 해 왔습니다. 저는 사실 수비에 조금 자신이 있기는 하지만 수비하면서 공을 띄우는 게 흠입니다. 1구, 2구까지 수비를 하더라도 3구 정도에 공이 짧게 띄면 여지없이 남자 상대방의 강타에 무너졌습니다. 노련한 저의 여성파트너도 상대의 여성선수에게 헤어핀을 구사하며 공을 띄우도록 유도하였지만 실수를 연발하였습니다. 게임 전반에 거쳐 상대 남자선수에게 계속 얻어맞기만 하다가 6점차로 패하였습니다. 선수들의 게임동영상을 보면 공격을 당하지 않기 위해 그토록 공을 죽이면서 띄우지 않는데 저는 스매싱 및 드라이브가 좋은 남자선수에게 계속 셔틀을 띄우며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전쟁에 있어 위대한 명언이 생각났습니다. "적이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방법으로 싸우지 않는다." 적이 원하는 높은 공을 줬기에 적이 좋아하는 공격상황을 스스로 자초하였기에 패한 것입니다. 공을 띄우지 맙시다. 시간 관계상 결승은 다음 기회로 미뤘습니다. 재미있는 박진감 있는 경기였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5.08.19 01:0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오오오~~레오나르토드님 남자분이셨어요?^^;;;;; 말씀을 정말 예쁘게 하셔서^^;;그만- -;; 배드민터너 좋아한다고 레오나르토드님 앞에서 하면 안 될것 같아요. 공을 띄우면 죽는다 멋진 표현이네요. 배드민턴 치게 될 때마다 기억이 날 듯요ㅎㅎ 흥미진진하게 글을 읽었습니다. 결승까지 못봐서 아쉽지만 말이에요^^ 굿밤 되시고, 상쾌한 아침 시작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5.08.19 07:1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제 스스로 포스팅 곳곳에 남성미가 철철 넘친다고 생각했는데...ㅎ
      칭찬처럼 들려 아침부터 기분이 좋습니다~
      (꿈은 해몽이라고....ㅎ)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