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서울 모 배드민턴 구장에서 자강조와 파트너를 먹고 게임을 했다. 상대팀은 A조와 B조.

점수가 3점 이상 차이나며 뒤지니 자신감이 떨어졌다.  엔드라인 근처에 가는 셔틀은 아웃처럼 보여 안쳤더니 죄다 인이다. 그렇게 칠 자신이 없었다. 쳐서 아웃되거나 되치기 당하느니 차라리 아웃을 바라자는 심산이었는데 큰 착오였다.

함께 한 파트너 자강조가 조언해 주기를 기다리지 말고 그냥 치라고 했다. 라인을 크게 밖으로 벗어나지 않은 이상 그냥 플레이하는 것이 좋을 것이란 깨달음이 몇 일 뒤인 오늘 왔다.

라인 근처면 거의 그냥 플레이해서 점수를 딸 생각을 해야지 라인 근처에 떨어져 괜한 라인시비만 걸리면 낭패다. 결국 어느 게임이건 연습이건만, 라인 인아웃의 미세한 판단까지 해 가면서 승리하면 뭐 하는가?

실력향상을 위해서라도 라인 근처에 떨어지는 셔틀콕은 어떤 식으로든 요리하자.

 

 

함께 했던 자강조에게 미안했다. 돈내기었건만..... 큰 금액은 아니라 내가 내주기도 미안했거니와 내가 내준다 한들 남자의 자존심이 허락하겠는가?

그날 이후 나의 배드민턴 실력은 심히 위축되어 오늘까지도 움크려 있다.

실수가 잦아졌다. 공격형 스매싱이나 드라이브는 힘이 안실린다. 생각하며 치자. 날마다 달린다고 달리는 기술이 좋아지지 않는다. 노력하고 연구하고 생각해야 실력이 늘어난다.

나는 어려운 여건 속에 배드민턴을 하고 있는 만큼, 실력에 대한 욕심도 많은 만큼 투자하는 시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숙명을 안고 있다.

오늘 코트에 나가면 잘 치는 이들의 플레이를 눈여겨 보고, 레슨코트 주변에서 눈동냥, 어깨 넘어 배우며 시간을 활용하자. 게임중에는 최대한 여러 시도를 하자. 각도/힘/페인팅 등등

 

 



Comments

  1. Bliss :) 2016.09.07 21: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하!! 정말 멋지시다능>.< 도꺼미님께는 취미 그 이상의 배드민턴이네요! 스포츠에서도 인생?!을 배우게 되네요. 안될 것 같으면 그냥 안 하는게 낫겠다는 생각은 저 역시 늘 자주 많이 - - ; 하는 것 같아요. 어떻게든 해보는 것과 아예 안하는 것은 큰 차이인데 말이지요. 저도 아침에 이곳에서 기운 얻고 갑니다. 오늘도 수고 많으셨어요^^ 굿밤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9.08 09:4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요행을 바라는 마음은 인간이면 누구에게나 있는 게 아닐런지요?

      허나 요행의 다른 말, 행운은 열심히 하는 사람에게는 레버리지 효과와 함께 그 행운이 배가될 듯 싶습니다.

      모래 속에서 우주를 보고 싶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