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축역 반도유보라 단지개요

동타입의 변화가 흥미롭다. 과거 아파트가 처음 한국에 들어서기 시작했을 적에는 남향을 바라보는 성냥갑 모양의 판상형 동배치가 주를 이루었다면, 이후 2000년 전후로는 조망권을 중심으로 타워형 동배치가 주를 이루다가 최근에는 다시 남향을 중시한 판상형으로 트렌트가 변해 가고 있다.

자연이 주는 햇빛의 중요성을 다시금 되새기는 것 같다. 이번 지축역 반도유보라 역시 판상형 구조로서 거의 모든 세대가 남향을 볼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총 549세대이며, 최고층수는 29층이다. 입주는 2019년 11월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원흥역 인근에 위치해 있다. 문의전화는 1599-0339이다.

 

지축역 기준으로 보면 지축지구 아파트단지에서 지축역까지 가장 가까운 단지는 곧 청약이 시작되는 센트럴 푸르지오이며, 그 다음 가까운 단지가 바로 반도 유보라 아파트이다.

 

여러 측면에서 푸르지오와 비교하여 반도건설이 비교열위에 있는 것이 사실인데 이 열위를 낮은 분양가로 상쇄시킬 수 있을지 지켜봐야 겠다. 브랜드 파워, 단지규모, 역세권 거리 등등에서 푸르지오에 밀리는 것이 사실이다.

 

분양가 예상

모집공고를 발표한 푸르지오의 분양가는 34형 기준 약 5억원이었다.(확장비, 옵션 별도) 반도 유보라가 푸르지오와 같은 분양가를 발표한다 해도 미달의 분위기는 아니겠지만 경쟁율은 약간 떨어지지 않을까 예상한다. 분양가를 약간 내린다면 푸르지오 수준의 청약열기를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주변 삼송지구 시세

인근 고양삼송 동산마을 호반베르디움의 경우 34형 기준 5억8천~6억 수준이다. 평당 1,735만원이다. 호반베르디움보다 더 입지가 좋은 지축지구의 경우 동산마을보다는 높은 시세가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 원흥역과 지축역 사이에 위치한 삼송마을 현대아이파크2차(15년9월 입주)의 경우 34형 기준 6억5천만원 수준이다.

 

분양일정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된 확정일자는 없다. 7월 중으로 분양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 예상으로는 7월 마지막 주에 특별공급 및 일반공급의 청약일정이 나오지 않을까 전망해 본다.

 

반도건설 정보

일반일들에게 잘 알려진 아파트 브랜드인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이편한세상, 래미안 등에 비하면 조금 떨어지는 브랜드를 가진 반도건설, 앞서 언급한 유명아파트 브랜드의 시공사는 대부분 국내 건설순위 1~5위에 랭킹되어 있는 탑5 건설사이다. 이에 비해 반도건설의 순위(시공능력평가액 기준)는 아이에스동서, 중흥토건, 극동건설 등의 건설사가 랭킹되어 있는 중견건설사 수준이다. 순위는 44위이다.

지축지구 및 향동지구의 다른 포스팅은 아래 글을 참고하시면 된다.

2017/06/22 - [도시와 주택] - [지축1편]지축지구 푸르지오 반도유보라 분양가, 분양시기, 입지분석

2017/07/03 - [도시와 주택] - [지축지구2편] 지축역 센트럴 푸르지오 청약일정 계약금 분양가

 

 

 

  1. 2016.07.19 고양 향동지구 호반베르디움 모델하우스 방문기
  2. 2016.07.14 고양 향동지구 호반베르디움과 계룡리슈빌 청약 당첨점수 및 경쟁률 (2)
  3. 2016.07.05 오늘은 향동지구 계룡리슈빌 1순위 청약일입니다 (6)
  4. 2016.06.29 [향동4편] 향동지구 고양향동리슈빌 청약가점 계산해 보기 (6)
  5. 2016.06.28 [향동3편] 향동지구 분양 청약 선택은? 계룡리슈빌 Vs 호반베르디움
  6. 2016.06.27 [향동2편] 향동지구 분양받을까 말까? 배치와 단점 등을 살펴보자
  7. 2016.06.24 [향동1편] 향동지구를 주목하는 이유, 주변입지와 시세를 살펴보자 (4) 

공감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Comments

  1. Bliss :) 2017.07.05 04:3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브랜드가 있으면 나중에 집을 팔 때 조금 더 유리할 것 같기는 하지만, 평생 내집 삼는다고 생각하고 부실 시공만 아니면 비인기브랜드도 괜찮을 것 같아요. 여기도 탑 건설사와 이류, 삼류 건설사 모델 하우스 가 보면 기초부터 다르긴 하지만...탑 거품이 있긴 있어요. 오늘도 파이팅이에요^^

    • 레오나르토드 2017.07.05 09:2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브랜드 파워로 명품을 만드는 건 조금 넌센스죠. 물건의 품질/디자인이 주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소비자는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합리적인 존재는 아닌듯 합니다. 물론 저를 포함해서요. 그래서 광고산업이 존재하는 거구요.

      혼자살면 브랜드나 외모를 신경쓸까요? 궁금하네요..ㅋㅋㅋ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