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님을 위한 행진곡' 쌩으로 들었는데 민중가요 냄새가 확 나서.....

이러니 보수층에서 싫어할 법도 한데... 

아래 곡은 안치환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곡의 감흥을 더해 줍니다.

 

사실 이 곡은 민중가요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1981년 백기완 선생이 작사했어요. 백기완 선생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평생을 민주화와 통일운동에 헌신한 재야운동가이자 92년 대선 후보로도 출마한 인물입니다.

권력에 투쟁하는 많은 이들이 이런 민중가요를 이용하여 데모하여 뭇 사람들은 별로 안좋아 하는 것도 사실이나,

제 기억에는 대학시절 학생들의 이권이나 바른 정치를 주장하기는 커녕 술 먹고 행패나 부리는 학생회 몇몇 분들이 과사무실 등에서 이런 류의 노래를 크게 틀어 부정적 인식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님을 위한 행진곡은 광주의 아픈 상처를 대변하고 아직 치유되지 않은 수많은 희생자 및 유족들을 대표할 만한 역사적인 곡 중 하나이며 이미 보수정권 및 현 국가보훈처가 반대하여 더욱 그 힘이 배가되고 있는 곡이기도 합니다.

툭 하면 종북, 빨갱이 하는데 도대체 종북의 정의가 뭔지.....

일제의 잔재인 화투나 없애고 친일문화, 친일인사나 정리하고 종북 운운했으면 합니다.

역사적인 518에 이 한곡을 제창할 꺼냐 합창할 꺼냐를 두고 다시 한번 아픔을 겪고 갈등을 자아내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 >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아래 기사는 현 국가보훈처장 박승춘과 관련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제목 클릭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박승춘 보훈처장은 누구

[경향신문]ㆍ2004년 북 NLL 침범 때 ‘교신내용·기밀’ 언론에 유출
ㆍ박정희 ‘찬양’·민주화운동 ‘종북’ 폄훼 등 툭하면 물의

 

 



Comments

  1. Bliss :) 2016.05.17 21:2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도 몰랐던 곡이네요. 덕분에 감사히 잘 들었습니다. 예전 한국에 방문했을 때 518 기념관에 다녀왔는데...많은 부분은 가슴이 아파서 못 보겠더군요. 많은 오명이 시원하게 풀리는 그 날을 고대해봅니다. 나눔 감사요.

  2.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5.18 10:0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엇 갑자기 심오한 포스팅...;;
    제가 잘 모르는 분야라 어떤 댓글을 달아야 할지.ㅋㅋㅋㅋ

  3. 베짱이 2016.05.22 04:2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는 얼마전 " 26년 "이라는 영화를 봤는데. 울컥했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