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기사로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LG화학·삼성SDI, 中전기차 배터리시장서 위기냐 기회냐

세계 최대 배터리시장 중 하나인 중국시장에서 고배를 마신 LG화학과 삼성SDI. 중국의 견제 속에서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 지 궁금합니다.

중국은 자국의 배터리회사를 키우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인증이라는 굴레를 앞세워 세계 최대 기술력의 업체를 밀어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전기차 등 이동수단의 전기배터리 장착/사용은 앞으로 폭발적인 수요를 예측하는 바, 배터리업체는 당연히 유망한 업체 중 하나이다. 한국의 배터리 생산업체는 세계적인 순위 내 있으며 LG화학, 삼성SDI 외 SK이노베이션이 있다. 아직 배터리 생산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수요에 맞도록 생산비중을 늘릴 것이다.

 

개장 앞두고 초비상.."환율 1200원 방어 총력"

브렉시트 충격으로 주식 및 환율시장이 불안에 떨고 있다.

브렉시트 당일인 저번주 금요일의 주요 경제현상은 코스피 3%급락 및 변동성 100p, 원달러 환율 30원 급등, 국고채 금리 사상 최저치 기록이다. 

 

또한 국자본이 한국 주식시장의 두번 째 큰손이라 그들의 식시장에서의 자금회수가 큰 이슈가 되고 있다. 금요일만 630억의 자금을 매도했는데 오늘 월요일 외국인의 동향에 촉각이 곤두섰다. 1900선이 무너지만 어떤 종목을 매수할지 준비해야 할 때이다. 시장과 시장참여자의 공포는 나에게 어쩌면 기회를 주는 메세지일 수 있다. 투자는 언제나 공포를 사는 것이다.

 

"SNS 더 이상 못 하겠다"..온라인 관계 스트레스 '위험 수위'

SNS를 통한 사생활 노출에 대한 문제점을 꼬집는 기사다. 당연 그럴 수 밖에. 일단 카톡은 나도 어쩔 수 없이 공적으로도 사용하는 SNS이기 때문에 사용하지만 그 외 SNS는 하지 않는다. 거기에 내 사생활이 까발려 지는 게 너무 싫기 때문이다. 거의 자폭하는 행위라 생각한다. 블로그는 아는 사람이 별로 없긴 하지만 혹시나 검색을 통해 알려지지는 않을까 염려하고 있긴 하다. 블로그에는 의 단서를 제공하는 사진이나 글들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 일상을 담는 사람들이 꽤 많은 요즘 회사에서 원치 않게 알려져 곤욕을 치르는 사례도 있고, 타인을 의식한 사진이나 글로 자신의 실제 생활과의 왜곡과 괴리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며, 많이 꾸며진 타인의 게시물을 보며 자신과 비교해 심리적 패배의식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인터넷이나 모바일의 특징은 대면이 아닌 인간관계이다. 이는 상대의 표정을 볼수 없기 때문에 오해를 하기 쉬우며, 이와 같은 온라인 공간 속에서 기분 상하는 어떤 일이 생기면 상처의 깊이는 크며, 회복과 화해의 기회나 노력도 크다.

그래서 더욱 조심해야 하지만 뉴스에서 간간히 나오는 SNS와 둘러싼 각종 사회문제는 갈수록 심화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나는 SNS를 하지 않는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했지만 다른 사람들도 그 방법을 권유하기에는 부담이 된다. 하더라도 적정한 선에서 교류하고 운영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그 '적정'이란 수준이 참으로도 모호하긴 하지만.....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