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나의 고질적인 악습관을 되짚어 본다. 왜 이 버릇이 생겼는지 모르겠지만 그립을 습관적으로 짧게 잡는다. 그립을 짧게 잡으면 라켓면의 궤도가 짧아져 파워가 잘 안나오는 단점이 있다. 또한 팔이 길면 유리한데 라켓길이를 2~3cm라도 짧게 잡는다면 팔이 짧아지는 부정적인 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에 가능하면 길게 잡는것이 좋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 즉 드라이브를 정확히 송구할 때에는 짧게 잡는 것이 유리할 때가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팔을 짧게 만드는 경우가 있으므로 유의하자. 또 하나의 악습관은 동작이 너무 크다는 것이다. 팔꿈치를 내리며 있는 힘을 다해 스매싱이나 클리어를 치니 팔힘으로 셔틀을 타격하는 모습을 연출하게 된다. 셔틀콕은 팔이 아닌 라켓의 원심력으로 쳐야 체중도 실리고 공의 빠르기도 강해진다. 팔로 치는 듯한 과도한 움직임을 줄이자. 그러려면 일단 팔꿈치를 올리고 타격하는 연습을 하자.




다음은 기술별 조언내용이다.


백클리어는 오른발을 뒷쪽으로 내딪으며 동시에 임펙트하라. 그립을 대각으로 보내기 쉽게 잡아라. 그립 길게잡아라. 임펙트시에만 힘을 주며 스넵으로 쳐라. 팔로 치는것이 아닌 라켓스윙과 손목스넵으로 치는거다. 웬만한 공은 포핸드로 쳐야 맞지만 백클리어는 공이 나의 백사이드로 넘어가 어쩔 수 없이 수비를 하기 위해 최선의 대응을 하는 기술이다. 동호인 사이에서 상대가 백클리어로 치는 모습을 보이는 순간 무시무시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 공이 짧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멋진 백클리어는 배드민턴의 꽃이다.

 

스메싱은 내몸 앞에서 임펙트하라. 공의 높이에 맞춰 내 몸을 움직여라. 그러려면 다리를 많이 움직여서 미리 셔틀콕을 기다렸다가 타격해야 한다. 셔틀을 위에서 아래로 감아 싸면서 내려 찍는다는 느낌으로 쳐라. 스텝 밟아라. 오른발 앞으로 가면서 임펙트되어야 한다. 팔꿈치 내리지 말고 올려라. 손목 써야 각이 좋아진다. 힘들 빼고 그냥 내리 찍어라. 공의 각이 훨씬 좋아진다. 정점의 높이에서 타격하려면 어드레스 이후 스윙하는 팔의 이두박근이 귀를 스친다는 느낌으로 쳐라. 그래야 정점에서 힘이 분산되지 않고 타격이 가능하다.

백드라이브는 팔을 움직이지 말고 손목스넵으로만 쳐라. 팔이 셔틀이 날라오는 방향으로 나가면서 임펙트 순간에는 손목의 스넵으로 타구하는 것이다.

현직 선수의 조언은 아주 달콤하다 못해 나를 깊은 자괴감으로 마취시켰다. 내가 오늘날까지 이렇게 잘못 배웠나 자괴감이 들었다. 지금가지 내가 쌓아온 배드민턴은 아무것도 아니였다. 단지 이기기 위해, 재미를 위해 쌓아온 모래성 같았다. 지금부터 잘하면 되지. 다시 제대로 쌓는 맛도 있으니까 말이다. 배드민턴을 통해 정신과 육체를 단련하자.

 

 



Leave a Comment

 



 

얼마 전 서울 모 배드민턴 구장에서 자강조와 파트너를 먹고 게임을 했다. 상대팀은 A조와 B조.

점수가 3점 이상 차이나며 뒤지니 자신감이 떨어졌다.  엔드라인 근처에 가는 셔틀은 아웃처럼 보여 안쳤더니 죄다 인이다. 그렇게 칠 자신이 없었다. 쳐서 아웃되거나 되치기 당하느니 차라리 아웃을 바라자는 심산이었는데 큰 착오였다.

함께 한 파트너 자강조가 조언해 주기를 기다리지 말고 그냥 치라고 했다. 라인을 크게 밖으로 벗어나지 않은 이상 그냥 플레이하는 것이 좋을 것이란 깨달음이 몇 일 뒤인 오늘 왔다.

라인 근처면 거의 그냥 플레이해서 점수를 딸 생각을 해야지 라인 근처에 떨어져 괜한 라인시비만 걸리면 낭패다. 결국 어느 게임이건 연습이건만, 라인 인아웃의 미세한 판단까지 해 가면서 승리하면 뭐 하는가?

실력향상을 위해서라도 라인 근처에 떨어지는 셔틀콕은 어떤 식으로든 요리하자.

 

 

함께 했던 자강조에게 미안했다. 돈내기었건만..... 큰 금액은 아니라 내가 내주기도 미안했거니와 내가 내준다 한들 남자의 자존심이 허락하겠는가?

그날 이후 나의 배드민턴 실력은 심히 위축되어 오늘까지도 움크려 있다.

실수가 잦아졌다. 공격형 스매싱이나 드라이브는 힘이 안실린다. 생각하며 치자. 날마다 달린다고 달리는 기술이 좋아지지 않는다. 노력하고 연구하고 생각해야 실력이 늘어난다.

나는 어려운 여건 속에 배드민턴을 하고 있는 만큼, 실력에 대한 욕심도 많은 만큼 투자하는 시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숙명을 안고 있다.

오늘 코트에 나가면 잘 치는 이들의 플레이를 눈여겨 보고, 레슨코트 주변에서 눈동냥, 어깨 넘어 배우며 시간을 활용하자. 게임중에는 최대한 여러 시도를 하자. 각도/힘/페인팅 등등

 

 



Comments

  1. Bliss :) 2016.09.07 21: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하!! 정말 멋지시다능>.< 도꺼미님께는 취미 그 이상의 배드민턴이네요! 스포츠에서도 인생?!을 배우게 되네요. 안될 것 같으면 그냥 안 하는게 낫겠다는 생각은 저 역시 늘 자주 많이 - - ; 하는 것 같아요. 어떻게든 해보는 것과 아예 안하는 것은 큰 차이인데 말이지요. 저도 아침에 이곳에서 기운 얻고 갑니다. 오늘도 수고 많으셨어요^^ 굿밤 되세요.

    • 레오나르토드 2016.09.08 09:4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요행을 바라는 마음은 인간이면 누구에게나 있는 게 아닐런지요?

      허나 요행의 다른 말, 행운은 열심히 하는 사람에게는 레버리지 효과와 함께 그 행운이 배가될 듯 싶습니다.

      모래 속에서 우주를 보고 싶습니다...

Leave a Comment

 



 

오늘은 저녁에 약속이 있어서 오후 4시에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구장에 들어서서 칠만한 사람들을 물색해 보니 그리 눈에 띄는 분들도 없거니와 전체적으로 평소보다 절대인원이 적은 상황이였습니다. 약간 실망한 채로 눈치를 보며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데 어느 동호인분이 입장하여 난타를 권유하였습니다. 폼을 보아하니 레슨폼이였습니다. 사실 여자분이였습니다. 그분과 클리어 치다가 드라이브 치다가 스매칭 치며 몸을 풀었습니다. 난타로 보면 이런 여성분들이 훨씬 운동도 되고 트레이닝이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남자분들 중 힘은 쎄고 컨트럴이 안되시는 분들이 더러 있는데 이런 분들하고 난타 치면 훈련도 안되고 공 주으러 다니기 바쁩니다. 땀을 어느 정도 흘리니 남녀 두분이 혼복 게임을 제안하셨습니다. 그래서 혼복 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첫게임 이야기

제 파트너인 여성분은 노련미로서는 상대 여자분에 비해 앞서 있었습니다. 나이는 더 있으시지만 상대 여성분께서 이제 레슨으로 실력을 쌓은 단계이므로 여자레벨은 우리편이 더 상위였습니다. 당연히 남자레벨은 상대편 남자분이 저보다 상위여서 그렇게 편이 된겁니다. 시작부터 게임을 주도하며 점수차를 벌렸습니다. 혼복의 기본룰을 철저히 따르며 상대 여자분을 뒤쪽에서 앞쪽으로 못움직이도록 유도한 결과 31점 게임에 12점 차의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두번째 게임  이야기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두번째 게임부터는 남자분이 스매싱과 드라이브로 집중 공격을 해 왔습니다. 저는 사실 수비에 조금 자신이 있기는 하지만 수비하면서 공을 띄우는 게 흠입니다. 1구, 2구까지 수비를 하더라도 3구 정도에 공이 짧게 띄면 여지없이 남자 상대방의 강타에 무너졌습니다. 노련한 저의 여성파트너도 상대의 여성선수에게 헤어핀을 구사하며 공을 띄우도록 유도하였지만 실수를 연발하였습니다. 게임 전반에 거쳐 상대 남자선수에게 계속 얻어맞기만 하다가 6점차로 패하였습니다. 선수들의 게임동영상을 보면 공격을 당하지 않기 위해 그토록 공을 죽이면서 띄우지 않는데 저는 스매싱 및 드라이브가 좋은 남자선수에게 계속 셔틀을 띄우며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전쟁에 있어 위대한 명언이 생각났습니다. "적이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방법으로 싸우지 않는다." 적이 원하는 높은 공을 줬기에 적이 좋아하는 공격상황을 스스로 자초하였기에 패한 것입니다. 공을 띄우지 맙시다. 시간 관계상 결승은 다음 기회로 미뤘습니다. 재미있는 박진감 있는 경기였습니다.

 

 



Comments

  1. Bliss :) 2015.08.19 01:0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오오오~~레오나르토드님 남자분이셨어요?^^;;;;; 말씀을 정말 예쁘게 하셔서^^;;그만- -;; 배드민터너 좋아한다고 레오나르토드님 앞에서 하면 안 될것 같아요. 공을 띄우면 죽는다 멋진 표현이네요. 배드민턴 치게 될 때마다 기억이 날 듯요ㅎㅎ 흥미진진하게 글을 읽었습니다. 결승까지 못봐서 아쉽지만 말이에요^^ 굿밤 되시고, 상쾌한 아침 시작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5.08.19 07:1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제 스스로 포스팅 곳곳에 남성미가 철철 넘친다고 생각했는데...ㅎ
      칭찬처럼 들려 아침부터 기분이 좋습니다~
      (꿈은 해몽이라고....ㅎ)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