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시장의 변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읽다.

- G2의 보호무역 강화 움직임

- 중국의 자국산업(업체) 육성정책 노골화

- 전기차 배터리 시장 인증 문제로 사면초가의 한국기업들-LG화학, 삼성SDI

세계 경제, 군사, 정치적 거물 G2(Group of 2)라 불리우는 중국과 미국의 우경화, 보수주의, 국수주의로의 지향에 따라 각국이 대응책을 고심해야 할 중요한 시기가 도래했다. 사실상 두 강대국을 향해 대응한다기 보다는 살아갈 방법을 모색한 표현이 적합할 것이다.

미국은 최근 트럼프의 당선으로 보호주의 무역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이것이 현실화 된다면 따라 한국경제에 미치는 파장은 클 것이다. 트럼프가 공언한 경제, 정치적 정책은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면 된다.

2016/11/09 - [세상사는 이야기] - [미국대선] 트럼프 공약이 우리나라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

이번 포스팅에서는 미국보다는 중국시장, 그 가운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 방점을 두고 이야기를 풀어 가고자 한다.

중국은 최근 반덤핑 규제 카드를 꺼내 들었다. 지난 9월 한국산 설탕에 대한 조사를, 10월에는 화학제품 중 하나인 폴리아세탈(자동차 부품, 공업기계, 건축재료에 사용-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1위)에 대해 조사했다. 11월에는 태양광재료인 폴리실리콘에 대해 조사를 벌인다는 발표를 했다. 폴리실리콘 역시 중국 수입시장 1위이다. 조사 이후 중국정부에서 관세를 올릴 경우 한화케미칼, OCI 등의 제조사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연예계 역시 마찬가지이다. 한국의 연예인이 중국 공연을 하려면 중국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지난 10월부터 한류스타의 승인은 없었다.

이런 최근의 분위기가 사드배치의 후폭풍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한국의 무역에 대해 전방위 압박을 받고 있다. 중국은 한국 전체 수출의 1/4를 차지하는 최대 교역국이다. 이런 중국이 한국을 견제/압박하며 자국의 산업을 육성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중국내 전기차 배터리 산업은 더욱 노골적으로 자국 업체 중심으로 재편하고 있다. 중국의 입장에서는 자국의 산업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 자국 업체가 주도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고 이를 중심으로 모든 정책/규제를 양산해 내고 있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수출/수입의 파워가 압도적 우위에 있는 중국에게 강한 항변 한번 하지 못한 채 눈치만 보고 있는 것이 한국의 대기업이자 한국정부의 현실이다.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정책은 모범인증을 통해 좌지우지되고 있다. 이 인증에 배터리 세계점유율 1위 업체인 LG화학부터 3위 삼성SDI까지 불합격의 고배를 마셨다. 물론 일본업체인 파나소닉도 마찬가지 입장이다. 유일하게도 중국업체(세계 6위)인 BYD가 인증에서 합격을 받았다. 인증기준은 BYD만이 가지고 있는 중국 내 배터리 생산능력이다. BYD는 12단위의 생산능력을 가지고 있는데 인증기준은 8단위 생산능력 이상이다. 이 케파를 가지고 있는 업체는 이곳 뿐이다. LG화학의 중국공장 생산능력은 3단위 뿐이다. 8단위 능력까지 생산설비 증설을 한다 해도 중국의 이러한 국수주의 정책이 지속되는 가운데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격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농후한 가운데 산업의 방향성을 잃고 패닉상태에 빠져 있다.

인증을 못받는다고 해서 배터리 판매를 못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배터리 값의 90%에 달하는 보조금 지급을 못받게 된다. 이렇게 되면 보조금을 받는 중국업체를 당해낼 재간이 없을 것이다. 끝없이 장미빛 미래를 보장받을 것만 같았던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이 이렇게 된서리를 맞게 될 줄 그 누가 상상이라도 했겠는가?

중국시장을 보고 중국공장을 세운 LG화학과 삼성SDI는 발을 빼지도 넣지도 상황에 놓여 있다. 정부는 정부대로 최순실 게이트로, 사드배치로 냉각된 중국과의 관계를 풀어나갈 동력이나 구심점이 없다. 중국시장에 철의 장벽이 쌓이고 있다. 그 장벽을 넘거나 무너트려야 한국이 살 수 있다. 초강대국 중국을 유혹할 수 있는 뭔가가 절실한 시점이다.

 

 



Comments

  1. Bliss :) 2016.11.26 16:5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도 중국 전기차 배터리 규제 강화 기사 보고 괘씸하다고@.@ 하지만, 강자를 강하다고 탓할 순 없지요ㅠ 기사는 간략했는데 이렇게 정리해줘서 제대로 읽었네요. 어쩜, 다방면에 관심이 많으신지, 덕분에 저도 잘 배워가네요. 가족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11.28 14:2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힘이 있고, 돈이 있는 자에 의해 돌아가는 세상, 비단 개인 뿐 아니라 국가간에도 적용되는 논리인 듯 합니다.

      각자의 국가에서 정의와 도덕을 배울 텐데 말이죠.

  2. IT세레스 2016.11.28 01:1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어려운 설명 쉽게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저도 조금이나마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읽게 됩니다.^^

Leave a Comment

 



 

 

이런 저런 이유로 개미투자자에 비해 다소 많은 종목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주에 한번씩은 보유종목의 차트점검을 통해 매매판정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네이버 증권에서 3개월 차트, 1년 차트를 보고 평균주가 대비 등락을 살펴 매도/매수를 판단합니다.

 

◆ SK하이닉스

3개월 차트상으로는 2월 말 고점을 찍고 하락 횡보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25,000원대에 추가매수할 예정입니다. 반도체 불황 속에도 나름대로 하이닉스 주가는 선방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 넥센타이어

주식 전체 투자액 중 다소 비중이 높은 종목인 넥센타이어입니다. 한참 바닥을 찍을 때에는 겁이 나서 추가매수를 하지 못했던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이런 타이어 회사는 신뢰를 했어야 하는데..한국타이어나 금호타이어 대비 너무 안정적이며,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회사. 한참 마이너스 손실율을 기록하다가 드디어 수익권에 진입하였습니다. 금일은 약간 하락세이지만 절반 매도예정입니다.

 

 1년 차트를 보시면 멋있는 반전을 보이고 있는 넥타. 승리의 v자를 그리며 선전중입니다.

"넥타야, 너를 못믿은 내가 다 잘못했다~~ 우리 잘 살아 보자꾸나~~~"

 

◆ 삼성SDI

3개월 차트를 보시면 1.25일 이후 점진적인 상승흐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수익권이긴 하지만 조금 더 지켜보고 수익을 창출할지의 여부를 결정할 것입니다. 나름 주당 10만원대라 부담스러운 종목이긴 하지만 워낙에 소유하고픈 종목이라 3주 전쯤 매수했습니다.

 

1년 차트 보시면 2월에 한번 고비를 맞고 점점 회복추세에 있습니다. 역시 물건이건 주식이건 쌀때 사는 것이 정답인 듯 합니다.

 

◆ 하이록코리아

우연히 수익율 상위종목에 떠서 알게된 하이록코리아. 재무제표를 보니 이건 완전 '깡패' 수준의 영업이익을 내고 있더군요. 그래서 바로 겟했죠. 하지만 역시나 영업이익이 좋은 기업은 그만큼 주가에 선반영되어 있다는 것이 맹점....나름 모맨텀을 노리고 매수하였으나 매수 이후 하락/상승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 몇일간은 상승기류에 편승하고 있다는 것. 지켜볼 종목입니다.

 

1년 차트 내에서는 '15.12월 중순쯤 최저가를 찍고 반등중이며 한번의 갭상승을 노려볼 만한, 그럴 여력이 충분히 있는 종목으로 믿고 싶습니다...ㅋㅋㅋ

 

 

◆ 제일기획

그래도 투자하면서 광고회사 하나는 가지고 있어야 겠다 싶어서 믿음의 삼성 계열사인 제일기획을 매수하였으나, 삼성의 제일기획 매각 소식에 바로 급락....절벽을 만들어 내는 아픔을 겪고 있습니다. 악재에 매수반응을 보여야 하건만...역시 아직 그런 배짱이 없어서....매각소식 이후 횡보중입니다. 저 역시 관망하고 있습니다.

 

1년 차트를 보시면 역시 매각관련 소식을 미리 접한 투자자는 슬그머니 매도를 하면서 주가가 곤두박질 치는 모습을 보실수 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개미투자자가 받아서 손실을 봤을 것 같네요. 그럼에도 제일기획에는 삼성의 피가 흐르고 있고 삼성 역시 뚜렷한 광고회사를 점찍어 두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갤럭시 등의 광고는 제일기획의 손에 맞겨둘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15,000원 대에 추가매수할 생각입니다.

 

◆ KCI

작은 기업이라 작은 바람에도 크게 흔들리는 기업이긴 하지만 영업이익율은 상당합니다. 그래서 매수한 기업이구요. 이런 기업이 작전에 걸려도 좋은 쪽으로 걸릴 수 있다고 생각...ㅋ엉뚱한 생각이죠...머...나름 저가 매수하였고 약간의 수익권이지만 조금 더 가지고 가보겠습니다. 주당가격도 뭐 부담없는 수준이니깐 요리를 잘 할수 있을것만 같은...ㅋㅋㅋ

 

KCI는 헤어케어 제품의 원료를 P&G 등의 세계 유수의 회사에 납품하는 업체입니다. 수익도 좋은데 주가는 왜 이리 망인지....그래서 더욱 상승여력이 있는 종목이라 할수 있습니다.

 

◆ CJ헬로비전

한창 SK Vs KT/LGT 연합으로 싸우고 있죠. 그래서인지 주가는 바닥을 기고 있죠. 저는 뭐 비중이 조금 높은데도 불구하고 제 투자금을 깎아 내리고 있는 미운 종목입니다.

돈은 여전히 잘 벌고 있으나 주가가 바닥이니 원.....SK 계열사로 넘어간 이후 상승의 모멘텀을 잡아갈 줄 알았는데.... 더 떨어질 바닥도 없어 보이니 관망하는 수 밖에요. 추가매수를 하기에는 비중이 좀 있는지라 부담...

 

◆ 인바디

체성분 분석기로 유명한 인바디입니다. 얼마 전 샀음에도 불구하고 -10% 손실입니다. 좋은 기업이긴 하지만 그만큼 주가에 반영된 지라...사실 모멘텀 투자를 노리고 투자했으나...이런 폭락 수준의 상황에서 손절 등의 계획이 없이 현 상황까지 몰려 버렸습니다. 하락세가 주춤한 이후 횡보중입니다. 저도 좀 기다려 볼 계획입니다.

 

 

◆ 현대로템

제가 가지고 있는 종목 중 유일하게 돈을 못버는 기업입니다. 그래도 현대차 계열사이며, 국내 유일의 전동기차 독점생산기업이라 투자했건만...3개월 차트는 나름 주가가 회복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그 전에 하락세가 좀 컸어요. 조금 더 오르면 털고 쳐다보지도 않을 주식입니다.

 

◆ 국보디자인

실내건축업 시장에서 독보적 1위 기업이며 영업이익율도 높은 아름다운 기업입니다.

꾸준히 수익을 내고 있으며, 국내의 건설경기가 그리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을 꾸준히 내고 있는 기업이죠. 수익권이긴 하지만 조금 더 보유해 볼 계획입니다.

 1년 차트로 보면 다소 높은 주가이지만 10% 수익율대에 매도 후 재진입 계획입니다.

 

◆ TIGER 원유인버스선물

이 종목은 유가가 지속적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을 기초로 매수하였건만 매수 이후 반전이 일어나며 큰 손실을 기록중입니다. 물론 오늘 미국WTI의 원유재고량 과다에 따른 유가하락이 지수에 호재를 제공하였으나 유가하락 추세로 이어질 것인지는 지켜봐야 겠습니다.

 

 

◆ TIGER 차이나A인버스

이 종목 역시 중국경기가 하락추세로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을 기반으로 매수한 종목입니다. 매수 이후 횡보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다른 종목들과는 다르게 경기가 안좋아 질 것을 기반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중국경기가 안좋아 지기를 바라는 건 아니지만 좀 안좋아 질 것 같은 예측이 있어 투자하고 있는데 안좋은 상태에서 횡보중입니다.

 

 

이상 금주의 주식 보유종목 차트점검을 마치겠습니다.

저도 머지않아 제 증권계좌를 자신있게 공개할 날을 기대해 봅니다.

 

 

 



Comments

  1. Bliss :) 2016.03.25 03:2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호~~~ 도꺼미님 주식까지 투자하신 거예요? 멋짐멋짐요^^ 멋진 수익이 나길 바래봅니다^^
    평일인 오늘도 팟팅!하시고, 즐거운 주말 맞이하길요^^

  2. 베짱이 2016.03.25 03:3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주식...
    대박나세요.
    관심 종목이 많으시네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